top

차마 신이 없다고 말하기 전에 (개정판)

  • 876
  • 페이스북
  •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확대보기

박영덕

한국기독학생회출판부(IVP)

2009년 03월 23일 출간

ISBN : 9788932811062

품목정보 : 140*200 mm136 p

가   격 6,000원 5,400원(10%↓)

적립금 300원(5%)

카드
무이자
혜택보기

배송정보이 상품을 포함하여 1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준비기간1일 이내 (토/주일/공휴일 제외, 당일 오전9시 이전 결제완료 주문기준) 설명보기

품목코드A000061703

매장현황
설명보기 지점별재고
광화문 강남 분당 일산 구로 의정부 노원
8 5 0 5 1 0 4
* 주의 : 2시간 단위로 재고수량이 달라지므로 방문전 전화확인 필수!

판매지수 10,855

분류 2위 | 종합 188위

단체주문지수 4,643

분류 1위 | 종합 18위

개별주문(70%) > 단체주문(30%)
추천지수 평점 평점 100점 (1명)
수량 상품 수량 1 감소 상품 수량 1 증가

총 합계금액0

상품 상세 정보
바로구매 장바구니 위시리스트
필독! 공지사항
유쾌하고 친근한 멘토, 박영덕 목사와 나누는
기독교와 신에 대한 솔직담백한 이야기!

‘진리로 가는 문은 많은데 굳이 기독교를 믿어야 하나?’, ‘하나님이 정의롭다면 왜 악인이 있는 걸까?’ 우리가 기독교를 믿지 못하는
이유는 어쩌면 기독교를 제대로 소개받지 못하고 여러 편견과 오해에 가로막혀 있기 때문인지도 모른다. 이 책은 먼저 기독교 신앙
으로 다가가는 데 장애물이 되는 의문점을 솔직하게 다루고, 기독교가 진정으로 말하는 신과 구원과 삶에 대해 알기 쉽게 설명해 준
다. 15년 간 많은 독자들의 마음을 울리고 진리로 인도해 주었던 대표적 기독교 변증서로 자리매김한 이 책을 안팎으로 재단장해 독
자들에게 선보인다. 부담없는 분량, 쉬운 내용에 흥미있는 일러스트와 산뜻한 디자인이 가미된 본서는, 신앙생활 입문서와 전도용
선물 안성맞춤!

|독자 대상|
기독교를 알지 못하거나 기독교에 회의를 가진 비그리스도인, 비그리스도인 친구를 가진 그리스도인, 기독교의 기본 진리를 좀더
구체적으로 알기 원하는 그리스도인

추천의 글

‘아, 기독교란 이런 것이었구나!’
15년 간 이 책을 통해 진리를 만났던 독자들의 고백...

“머리에 맴도는 여러 의문과 의심을 이 책을 통해서 조금이나마 해결할 수 있었고, 주변에 이 책을 추천하거나 선물로 주기도 했습
니다. 거의 10년 전에 읽었지만 아직도 또 앞으로도 기억에 남을 책입니다.”
-천슬기(번역가)

“이 시대의 고전으로 꼭 추천하고 싶은 책입니다. 분량이 얼마 되지 않아 잡으면 단번에 읽을 수 있고, 국내 저자가 써서 우리 감성
에 맞는 쉽고 재미있는 책입니다. 딱 한 단어로 말하라면 이렇게 하겠네요. 강력 추천!”
-방성근(대학원생)

“가장 기본적인 기독교의 진리를 쉽고 적절하게 설명하는 좋은 책이라고 생각합니다. 진작 이 책을 알았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네요.
꽤 오랜 동안 사랑받아 온 책인데, 읽어 보니까 그 이유를 알 것 같습니다.”
-이홍균(평신도)

“이제 무턱대고 믿는 시대는 지난 것 같습니다. 우리는 ‘왜 믿어야 하는지’에 대한 현대인들의 물음표로 가득 찬 시대에 살고 있습니
다. 이 책은 그런 세상 속에서 기독교의 진리를 어떻게 논리적으로 이야기할 수 있는지를 자세하고 친절하게 소개해 줍니다.”
-김영남(목회자)

목차

개정판 서문
초판 서문

1장 차마 신이 없다고 말하기 전에
2장 기독교를 멀리하는 열여섯 가지 이유
3장 기독교의 참 모습
4장 신이 있다는 두 가지 증거
5장 구원을 향한 첫걸음
박영덕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에서 목회학(M.div.)을 공부했다. 20년간 한국기독학생회(IVF)에서 간사와 총무를 역임했으며 대구와 부산, 서울에 있는 여러 대학을 개척해 복음을 전하고 일꾼들을 키웠다. 이후 영국에서 2년간 성경을 공부한 후, 주은혜교회를 개척해 20여 년 목회하며 동시에 전국 17개 각 신학대학원의 연합 모임인 ‘아나톨레’, 해외 유학생들을 위해 ‘코스타’ 강사로 섬겼다. 현재는 주은혜교회를 퇴임한 후 ‘아나톨레’ 사역에 집중하고 있다. 한국 교회 성도와 목회자들을 위한 성경 66권 강해 설교를 완성해 동영상으로 만들었다(유튜브: 박영덕 목사 성경학교, 박영덕 목사 성경학교 앱).

저서는 다음과 같다.
『높아진 문화 명령 낮아진 복음 전도』 (생명의말씀사, 2006)
『구원받은 이후에』 (생명의말씀사, 2008)
『차마 신이 없다고 말하기 전에』 (IVP, 2009)
『내 삶에 들어온 로마서』 (생명의말씀사, 2010)
『만화로 보는 차마 신이 없다고 말하기 전에』 (생명의 말씀사, 2013)
『삶으로 설명한 신앙』 (생명의말씀사, 2018)
『삶으로 설명한 신앙 두 번째 이야기』 (생명의말씀사, 2021)
평점 100 강력추천해요! 총 1건 평가 기준

무성의, 비방, 도배, 도용, 광고성 평등 상품평 성격에 맞지 않을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상품평 작성하기

상품관련 문의를 남겨주시면 답변해드립니다.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상품Q&A쓰기

배송 관련정보

배송비 

- 라이프북의 배송비는 1만원 미만으로 주문하실 경우 2,500원의 배송비가 부과됩니다. (단,제작처 개별발송 상품은 제작처의 배송비정책을 따릅니다) ​

- 도서,산간 지방의 경우 및 퀵 서비스요청은 배송정책과 관계없이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배송기간

- 신용카드 결제나 핸드폰,실시간 계좌이체는 즉시 결제확인이 가능하며,무통장입금의 경우 입금하신 순서대로 결제확인 후 출고가 이뤄집니다.
  (단,토요일,일요일,공휴일을 제외한 평일 9시 이전까지 결제확인 된 주문건에 한해서만 당일출고 됩니다.)
- 배송기간은 출고 후 최소 1일(24시간)~최대7일 정도 후 주문하신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단,토요일/공휴일제외)

교환/환불 관련 정보

도서는 개정판/재판이 출간될 경우 가격이 변동될 수 있어 주문취소 및 주문변경을 요청드릴 수 있습니다.

상품의 실제 색상은 사용하시는 모니터에 따라 다를 수 있사오니 이점 양해부탁드립니다.


상품에 대한 주문취소/교환/반품/환불정보를 확인하세요!

 

구매확정하시거나 출고완료 후 10일이 지난 주문건은 교환/반품이 불가하여,마이페이지에서 신청버튼이 조회되지 않습니다.
파본상품은 반품/교환 버튼이 보이지 않을 경우 유선전화나 게시판으로 연락부탁드립니다.

주문취소
•주문상품  취소는 "입금확인중(전체취소만 가능)/결제완료(부분취소도 가능)" 단계에서만 가능합니다.
•"입금확인중" 단계에서는 부분취소가 되지 않사오니 부분취소를 원하시면 전체취소후 재주문 주셔야 합니다.
•무통장 및 가상계좌 결제의 경우 주문일 기준으로 15일이후까지 결제가 완료되지 않을 경우 주문은 자동으로 취소됩니다.

반품/교환
•받으신 상품을 사용하지 않으신 경우, 출고완료 후 7일 이내에 반품이 가능합니다.
•주문 상품이 발송완료 된 후 "마이페이지>취소/반품/교환신청"메뉴에서 반품/교환신청이 가능합니다.
•교환은 상품불량 및 오배송 시에만 동일제품에 한하여 교환됩니다.다른 상품으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다른 상품으로 교환하기 원하시면 반품후 새로 주문해주셔야 합니다.
•사용자변심에 따른 반품의 경우 편도/왕복 배송비가 부과되며 배송료는 고객 부담입니다.
-전체반품시 왕복배송비 부과
-부분반품시 남은주문금액이 무료배송기준 미달일경우 왕복배송비 부과
-부분반품시 남은주문금액이 무료배송기준 이상일경우 편도배송비 부과


※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시즌 상품의 경우에는 반품/환불이 되지 않습니다.꼭 숙지해 주세요.(월간지/다이어리/절기공과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교재/악보/음반 및 멀티미디어 등)경우 성경공부교재 및 악보는 받으신 이후에는 반품/환불이 되지 않으며 음반 및 멀티미디어의 경우 포장을 훼손한 경우 반품/환불이되지 않습니다.
•인쇄성경/스프링제본 등과 같이 고객 요청으로 별도제작된 상품인 경우
•고객님의 책임이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훼손된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 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단, 가전제품, 음반 등의 일반 상품은 제조사 기준에 따릅니다.)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가지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 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 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비닐로 랩핑된 상품의 경우 비닐을 뜯으시면 반품이 불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