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온라인 사역을 부탁해

온라인 예배에서 소그룹 양육까지

  • 90
  • 페이스북
  •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확대보기

케빈 리

두란노

2021년 04월 14일 출간

ISBN : 9788953139923

품목정보 : 128*188*11 mm176 p180 g

가   격 9,000원 8,100원(10%↓)

적립금 450원(5%)

카드
무이자
혜택보기

배송정보이 상품을 포함하여 1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준비기간1일 이내 (토/주일/공휴일 제외, 당일 오전9시 이전 결제완료 주문기준) 설명보기

품목코드A000241661

매장현황
설명보기 지점별재고
광화문 강남 분당 일산 구로 의정부 노원
0 7 9 3 7 10 9
* 주의 : 2시간 단위로 재고수량이 달라지므로 방문전 전화확인 필수!

판매지수 6,033

분류 3위 | 종합 131위

단체주문지수 0

분류 19위 | 종합 8,011위

개별주문(100%) > 단체주문(0%)
추천지수 평점 평점 0점 (0명)
수량 상품 수량 1 감소 상품 수량 1 증가

총 합계금액0

상품 상세 정보
바로구매 장바구니 위시리스트
필독! 공지사항

함께 보면 좋은 상품이예요





새들백교회 온라인 사역자

‘미국목사케빈’의 온라인 사역 가이드


[포스트 코로나를 준비하는 모든 교회 필독서] 


온라인 사역의 본질에서

구체적인 실천 방법까지


교회를 돕는 온라인 사역의 모든 것!


-김승욱, 노창수, 류응렬, 박신일, 이재훈, 폴 손 등 추천- 



팬데믹 이후 한국 교회는 예배뿐만 아니라 소그룹과 심방 등 많은 사역을 온라인과 병행하고 있다. 갑자기 닥친 사역 변화로 인해 교회들이 당황하는 이 시기에 온라인 사역의 본질은 무엇이고, 어떻게 온라인 사역을 실행해 나가야 하는지 제대로 알고 적용해 나가는 것이 중요해졌다. 

이런 상황에서 새들백교회(릭 워렌 담임)에서 온라인 사역을 담당하고 있는 케빈 리 목사가 교회를 위한 온라인 사역 가이드를 출간했다. 새들백교회에서 그가 맡은 사역은 온라인으로 예배드리는 성도들을 소그룹에 배치하고, 온라인으로 리더를 양육하는 것이다. 현재 그가 담당하고 있는 온라인 소그룹은 약 2,100개이고, 구성원은 북미, 남미, 유럽, 아시아, 아프리카, 호주 등 전역에 분포되어 있다. 한인 1.5세인 그는 미국 교회에서 사역하고 있지만 한국 교회와 이민 교회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유튜브 채널 ‘미국목사케빈’을 운영하고 있다. 그는 이 채널에서 미국 교회의 시스템과 온라인 사역 방법 등을 소개하며 많은 사역자와 소통하고 있다. 한국 교회와 이민 교회 온라인 사역의 기반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으로 쓴 이 책은 온라인 사역의 기본 정신부터 구체적인 실천 방법까지 잘 소개한다.

온라인 사역의 목적과 대상 바로 알기에서부터 시작해 온라인 사역의 목표 정하기, ‘관람’이 아닌 ‘참여’하는 온라인 예배 구성하기, 온라인으로 소그룹 양육하기, 오프라인과 온라인을 연결하는 교회교육, 소통하는 교회 웹사이트 만들기, 소셜 미디어 특성에 따른 활용법 등 간결하게 쓰였지만 온라인 사역의 핵심 내용만을 모아 두었다. 일차적으로는 온라인 사역자들에게 도움을 줄 것이고, 소그룹과 셀 리더 등 온라인에서의 사역을 고민하는 이들에게도 좋은 온라인 사역 가이드가 될 것이다.



프롤로그에서


온라인 사역에 대해서 책을 내야겠다고 마음먹은 이유는 간단하다. 교회를 사랑하고, 특히 한국 교회와 이민 교회를 사랑하기 때문이다. 나는 아직도 이 시대의 소망은 지역 교회라 생각하고, 그 교회를 지키기 위해 내 평생을 드릴 마음으로 이 글을 쓰기 시작했다. 미국 교회를 섬기면서도 ‘미국목사케빈’이라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한국 교회와 이민 교회를 섬길 수 있는 통로를 갖게 되었는데, 이 책은 지난 1년 반 동안 영상으로 남긴 내용들의 연장선상에 있다. 영상으로 나눈 내용들은 하나의 ‘인상’(Impression)으로 남지만, 글로 나눈 내용들은 하나의 ‘구조’(structure)를 남기는 것 같다. 그러한 의미에서 이 책이 한국 교회와 이민 교회 온라인 사역의 기반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독자의 needs>

- 온라인 사역의 목적을 바로 알 수 있다.

- 온라인 사역의 기초를 세우는 데 도움이 된다. 

- 구체적인 사례 중심의 온라인 사역 가이드가 담겨 있어 교회별로 적용하기 유용하다.

- 이 시대가 추구해야 할 교회 사역의 목적과 방향에 대해 고민해 볼 수 있다. 



<타깃 독자>

- 온라인 사역을 담당하거나 고민하는 교역자

- 교회학교 교사, 담당교역자 

- 소그룹, 셀그룹의 리더 

- 청소년, 청년 사역 단체의 리더



목차


추천사 │프롤로그


01 온라인 사역은 처음인데요 

온라인 사역 목적과 대상


02 온라인 사역, 어떻게 이루어질까?

교회를 돕는 핫라인 ‘온라인’


03 온라인 사역,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할까? 

온라인 사역 목표 정하기

» 온라인 사역 Tip 1 


04 스크린 너머 예배자들을 생각하자 

‘관람’에서 ‘참여’가 되는 순간


05 어색한 온라인 소그룹을 어떻게 해야 할까? 

소그룹 구성과 교재 만들기


06 교회 교육,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연결하자 

교회를 위한 효과적인 교육 방법

» 온라인 사역 Tip 2 


07 교회 홈페이지가 성도의 필요를 채운다고? 

소통하는 웹사이트 만들기


08 ‘소셜 미디어’는 또 하나의 사역 현장이다 

교회의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 활용법


09 포기하지 않고 온라인 사역을 하고 싶다면 

통계와 이야기를 꾸준히 기록하기


10 온라인 사역은 답이 아니라 방향이다 

온라인 사역의 가능성

» 온라인 사역 Tip 3



본문 펼쳐보기


온라인 사역은 별도의 목적을 갖고 있지 않다. 온라인 사역은 교회의 목적을 실천하는 것이 최우선이어야 한다. 만일 교회의 목적이 성도의 제자화라면, 그 교회의 온라인 사역은 온라인을 통해 성도가 그리스도의 제자로 살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 교회의 목적이 선교라면, 그 교회의 온라인 사역은 온라인을 통해 성도가 선교에 적극적으로 동참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 온라인 사역의 궁극적인 목적은, 우리 교회의 목적을 온라인을 통해 이루어 내는 것이다. _27p


온라인 사역에 관한 강의를 하다 보면 ‘온라인으로 어떻게 교회 소속감을 갖게 할 수 있을까요?’라는 질문을

많이 듣는다. 소속감은 교회에 갖게 하기보다 서로에게 갖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런 소속감을 나타내는 단어가 ‘책임, 의무’인데, 서로 간에 상호작용 하는 책임감(accountability)을 말한다. 내가 상대방의 삶에 어느 정도 책임을 느끼는 것이다. 내 마음대로 살아가는 것이 아니라, 말씀이 중심이 되어 서로가 서로에게 책임 의식을 갖고 살아가는 교제의 모습이다. _36p 


흩어지는 교회에서 사역과 봉사의 핵심은, 지역별로 모인 소그룹들이 어떻게 하면 ‘교회의 빛을 발할 수 있을까’가 아니라 ‘그리스도의 빛을 발할 수 있을까’를 고민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교회의 네 번째 기능인 섬김과 봉사까지도 감당하는 모습이 나타날 것이다. _41p

흩어진 소그룹이 중심이 되는 미래 교회의 가장 큰 개념은, 소그룹이 영적 가족이라는 점이다. 가족과 함께 휴가를 갖고 여행을 가듯이, 영적 가족을 이루는 소그룹/교회와 함께 선교하는 것이다. 소그룹이 하나 되어 전도와 선교에 힘쓰면, 사도행전 2장 47절 말씀과 같이 “주께서 구원 받는 사람을 날마다 더하게” 하실 줄 믿는다. _43p


예배를 녹화 방송이나 생방송으로 송출하는 교회가 가장 중요하게 생각해야 하는 사실은 성도들이 스크린으로 예배를 드린다는 점이다. 예배자의 환경이 예배당에서 안방으로 변화했는데 예배는 오프라인 예배와 똑같이 송출된다면 예배자는 단절감을 느낄 것이다. 아무리 신실한 예배자여도 단절감을 느낄 것이고, 이를 억제하며 예배를 드리려 노력할 것이다. 교회는 온라인 예배 시에 예배자가 이런 단절감을 느끼지 않게 도와야 한다. _57-58p


새들백교회도 팬데믹 이전에는 본당에서 드려지는 예배를 온라인에 그대로 송출했지만, 팬데믹 이후에는 즉시 모든 예배 환경을 바꿨다. 릭 워렌 목사는 때로는 집에서, 때로는 야외에서 설교를 녹화해 온라인에 올리고 있다. 찬양도 마찬가지다. 예배당에서 찬양을 녹화한 적도 있지만 가능한 새로운 장소에 가서 찬양을 녹화했다. 이는 성도들과 소통하려는 노력이다. 성도들의 예배 환경이 바뀐 것처럼 우리의 예배 환경도 바뀌었다고 넌지시 소통하는 것이다. _67p


코로나 이전에는 ‘Online to Offline’이라는 말을 많이 사용했다. 온라인에서 사람을 만나 오프라인으로 인도하겠다는 뜻으로 온라인 사역팀의 미션이었는데, 이 말을 듣는 횟수가 점차 줄어들고 있다. 왜냐하면 다음 세대에게는 온라인과 오프라인 사이의 벽이 전 세대처럼 뚜렷하지 않기 때문이다. 디지털 세대는 온라인과 오프라인이 물처럼 섞여 흐르고 있다. _79p


온라인 소그룹 교재를 만들 때는, 교인들의 필요를 채우는 기회로 삼는 것이 중요하다. 미국 교회에서 커리큘럼을 만들 때 집중하는 키워드가 있는데, ‘felt-need’라는 단어이다. 한국어로 설명한다면 ‘피부에 느껴지는 필요와 고통’이라는 뜻이다. 피부에 느껴지는 실질적 필요가 온라인 소그룹 교재를 만드는 데 키워드가 되는 이유는, 그 필요와 고통을 건드려야 성도들이 집중하기 때문이다. _80p


아날로그 시대 때의 확장은 물리적인 확장을 말했다. 교회 땅이 넓어지는 것, 교회 빌딩이 높아지는 것, 그래서 많은 사람을 수용할 수 있게 되는 것을 교회의 확장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디지털 시대 확장은 시간적 확장을 말한다. 한번 녹화한 것이 내가 잘 때에도 누군가의 스마트폰에서 재생되고 있다면 이것은 나의 시간이 확장되는 것이다. _90p


교회 웹사이트는 교회와 성도간의 상호작용이 일어나는 쌍방향 플랫폼이 되어야 한다. 이 장을 읽으면서, 여러분이 섬기는 교회의 웹사이트를 다시 관찰해 보라. 그리고 웹사이트를 다시 기획하고 만든다면 어떻게 해야 상호작용이 일어날지 고민해 보기를 권한다. 웹사이트는 교회와 성도가 소통하는 장이 되어야 하는데, 그러려면 성도의 필요를 채워 주는 플랫폼이어야 한다. 모든 영적 필요를 채워 줄 수는 없어도, 적어도 채움의 시작이 되는 장이어야 한다. 웹사이트는 언제 어디서나, 누구에게나 교회 사역에 참여할 수 있는 길을 제공해야 한다. 성도의 필요를 채우는 것뿐만 아니라 교회의 목적을 이루어 가는 장소가 되어야 한다. _102p


온라인 사역에 대한 글을 쓰면서 소셜 미디어에 대해 언급하지 않을 수 없다. 소셜 미디어는 교회가 가장 손쉽게 온라인 사역을 펼칠 수 있는 장이 될 뿐만 아니라 교회가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하는 도구다. 우리 성도들이 소셜 미디어 플랫폼에 많이 있기 때문이다. 교회가 소셜 미디어를통해 사역할 때 가장 중요한 점은, 각 플랫폼의 존재 목적과 사용법을 파악하는 것이다. _115-116p


페이스북 그룹을 소개할 때면, 그룹의 보안에 관한 질문을 많이 받는다. 일종의 공공장소에 교인들을 모아 놓은 것인데, 이단이 침입하면 어떻게 하냐는 질문이다. 보안과 안전은 누구에게나 중요하기 때문에 페이스북 그룹은 내가 안전하게 하고 싶은 만큼 보안을 설정할 수 있다. 누구나 그룹에 등록하게 할 수 있고, 그렇지 않으면 등록 절차를 통해 검증된 교인만 받아도 된다. 혹시 사용자가 등록 절차를 속이고 들어왔더라도 보안상 문제가 되면 바로 퇴장시킬 수 있다. 성도들이 위험에 노출될까 걱정하기 보다는, 위험에 노출되더라도 성도들이 이 도구를 통해 신앙적으로 성장할 수 있으리라는 믿음과 용기가 필요하다.  _119-120p 


현재의 높은 이용률과 미래의 가능성을 볼 때, 유튜브에 어떤 콘텐츠를 만들 것인지 고민해 봐야 한다. 이 질문에 대한 답은 유튜브가 검색 엔진이라는 것을 생각하면 쉽게 나온다. 본인이 섬기고 있는, 혹은 섬기고자 하는 성도들이 가장 많이 검색할 만한 내용을 담은 콘텐츠를 만들면 된다. _130p


상품정보고시

상품정보고시입니다.
저자 (기본값:제작사 정보 미제공)
크기 전자책의 경우 파일의 용량
쪽수 전자책의 경우 제외
제품 구성 전집 또는 세트일 경우 낱권 구성, CD 등(기본값:해당사항없음)
출간일 (기본값:제작사 정보 미제공)
목차 또는 책소개 상세화면 표시
케빈 리
케빈 리 목사는 미국 새들백교회(릭 워렌 담임)에서 온라인 사역을 담당하고 있다. 그가 맡은 사역은 온라인으로 예배드리는 성도들을 소그룹에 배치하고, 온라인으로 리더를 양육하는 것이다. 현재 그가 담당하고 있는 온라인 소그룹은 약 2,100개이고, 구성원은 북미, 남미, 유럽, 아시아, 아프리카, 호주 등 전역에 분포되어 있다. 한인 1.5세인 그는 미국 교회에서 사역하고 있지만 한국 교회와 이민 교회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유튜브 채널 ‘미국목사케빈’을 운영하고 있다. 그는 이 채널에서 미국 교회의 시스템과 온라인 사역 방법 등을 소개하며 많은 사역자와 소통하고 있다. 
바이올라대학교(B.S. 성경학/신학)와 탈봇신학교(M.Div.)를 졸업했으며, 이후 남가주사랑의교회와 하나님의 은혜교회를 섬겼다. 현재는 새들백교회 전임 온라인 목사로 사역하고 있다.
평점 0 매우 별로예요! 총 0건 평가 기준

무성의, 비방, 도배, 도용, 광고성 평등 상품평 성격에 맞지 않을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상품평 작성하기

상품관련 문의를 남겨주시면 답변해드립니다.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상품Q&A쓰기

배송 관련정보

배송비 

- 라이프북의 배송비는 2만원 미만으로 주문하실 경우 2,500원의 배송비가 부과됩니다. (단,제작처 개별발송 상품은 제작처의 배송비정책을 따릅니다) ​

- 도서,산간 지방의 경우 및 퀵 서비스요청은 배송정책과 관계없이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배송기간

- 신용카드 결제나 핸드폰,실시간 계좌이체는 즉시 결제확인이 가능하며,무통장입금의 경우 입금하신 순서대로 결제확인 후 출고가 이뤄집니다.
  (단,토요일,일요일,공휴일을 제외한 평일 9시 이전까지 결제확인 된 주문건에 한해서만 당일출고 됩니다.)
- 배송기간은 출고 후 최소 1일(24시간)~최대7일 정도 후 주문하신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단,토요일/공휴일제외)

교환/환불 관련 정보

도서는 개정판/재판이 출간될 경우 가격이 변동될 수 있어 주문취소 및 주문변경을 요청드릴 수 있습니다.

상품의 실제 색상은 사용하시는 모니터에 따라 다를 수 있사오니 이점 양해부탁드립니다.


상품에 대한 주문취소/교환/반품/환불정보를 확인하세요!

 

구매확정하시거나 출고완료 후 10일이 지난 주문건은 교환/반품이 불가하여,마이페이지에서 신청버튼이 조회되지 않습니다.
파본상품은 반품/교환 버튼이 보이지 않을 경우 유선전화나 게시판으로 연락부탁드립니다.

주문취소
•주문상품  취소는 "입금확인중(전체취소만 가능)/결제완료(부분취소도 가능)" 단계에서만 가능합니다.
•"입금확인중" 단계에서는 부분취소가 되지 않사오니 부분취소를 원하시면 전체취소후 재주문 주셔야 합니다.
•무통장 및 가상계좌 결제의 경우 주문일 기준으로 15일이후까지 결제가 완료되지 않을 경우 주문은 자동으로 취소됩니다.

반품/교환
•받으신 상품을 사용하지 않으신 경우, 출고완료 후 10일 이내에 반품이 가능합니다.
•주문 상품이 발송완료 된 후 "마이페이지>취소/반품/교환신청"메뉴에서 반품/교환신청이 가능합니다.
•교환은 상품불량 및 오배송 시에만 동일제품에 한하여 교환됩니다.다른 상품으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다른 상품으로 교환하기 원하시면 반품후 새로 주문해주셔야 합니다.
•사용자변심에 따른 반품의 경우 편도/왕복 배송비가 부과되며 배송료는 고객 부담입니다.
-전체반품시 왕복배송비 부과
-부분반품시 남은주문금액이 무료배송기준 미달일경우 왕복배송비 부과
-부분반품시 남은주문금액이 무료배송기준 이상일경우 편도배송비 부과


※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시즌 상품의 경우에는 반품/환불이 되지 않습니다.꼭 숙지해 주세요.(월간지/다이어리/절기공과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교재/악보/음반 및 멀티미디어 등)경우 성경공부교재 및 악보는 받으신 이후에는 반품/환불이 되지 않으며 음반 및 멀티미디어의 경우 포장을 훼손한 경우 반품/환불이되지 않습니다.
•인쇄성경/스프링제본 등과 같이 고객 요청으로 별도제작된 상품인 경우
•고객님의 책임이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훼손된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 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단, 가전제품, 음반 등의 일반 상품은 제조사 기준에 따릅니다.)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가지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 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 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비닐로 랩핑된 상품의 경우 비닐을 뜯으시면 반품이 불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