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신앙의 맥을 잡아 주는) 이야기 현대신학

  • 30
  • 페이스북
  •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확대보기

김기홍

베다니출판사

2004년 02월 20일 출간

ISBN 9788985680073

품목정보 150*225mm292p

가   격 15,000원 13,500원(10%↓)

적립금 750원(5%)

카드
무이자
혜택보기

배송정보이 상품을 포함하여 1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준비기간1일 이내 (토/주일/공휴일 제외, 당일 오전9시 이전 결제완료 주문기준) 설명보기

품목코드A000250124

매장현황
설명보기 지점별재고
광화문 강남 일산 구로 의정부 노원
0 0 0 0 0 0
* 주의: 실시간 재고수량이 달라지므로 방문전 전화확인 필수!

판매지수 0

분류 0위 | 종합 0위

단체주문지수 0

분류 0위 | 종합 0위

개별주문(0%) 단체주문(0%)
분류베스트 더보기
  • 1예수께서 전파하신 하나님의 나라
  • 2(질문하는 시리즈 2) 질문하는 성도..
  • 3회복하는 교회 - 우리가 다시 모일 때
  • 4거듭남 천국 가는 길
  • 552주 스터디 웨스트민스터 소요리 문..
  • 6구원이란 무엇인가
  • 7예수는 누구인가 - 예수가 하나님임을..
  • 8거룩함으로 나아가라
  • 9섭리
  • 1052주 기독교 신앙의 체계
수량 상품 수량 1 감소 상품 수량 1 증가

총 합계금액0

상품 상세 정보
바로구매 장바구니 위시리스트
필독! 공지사항

복잡하고 어려운 현대신학! 도무지 알 수 없는 현대신학!

그러나 이 책은 쉽다. 재미있다. 현대신학의 맥이 잡힌다


1장 정통신학과 현대신학의 근본 차이와 그 출발점이 어디인지 말해준다.

출발이 어디냐에 따라 그 길이 얼마나 달라지는지 극명하게 보여준다.


2장 철학의 교과서로 통하는 칸트의 이성의 혁명을 다룬다.

칸트가 문화 전반에 큰 발전을 가져다 주지만 신학도 엄청난 영향을 받게 된다. 그는 자유주의 신학의 중심에 서있었다.


3장 지성의 힘을 최대한 강조했던 헤겔 제자들의 신학사상을 조명한다.

한 사람의 영향력으로 인해 20세기가 혼란의 세계에 빠지게 된 과정을 볼 수 있다.


4장 역사를 보는 방법이 바뀌면서 성경을 대하는 관점도 많이 바뀌어 성경이 일반 종교의 경전으로까지 떨어지는 모습을

보여준다.

또한 슈바이처가 성자로 추앙되는 평가를 받고 있는데 과연 그의 신앙이 바른 신앙이고, 그가 어떤 신학을 지지하고

있는지도 말한다.


5장 20세기 초 서구를 지배했던 실존주의가 사실, 한 개인의 가슴아픈 가정사를 통해 주관적으로 배양되었음을 보게 된다.

무엇보다 신의 바탕 위에 세워졌던 서구문명이 그 기초부터 흔들리게 되고 진리 자체가 절대가치가 아닌 주관적인 것이

되고마는 세상을 설명한다.


6장 현대신학자들의 딜레마를 말한다.

성경을 역사적 사실로 받아들이지 못하는 그들이 자유주의와 정통신학 사이에서 고민하다가 신정통주의를 취하면서

왜 기독교 윤리 분야가 발전하는지를 말한다.


7장 20세기 후반의 절망의 그림이 다양한 급진신학의 목표를 이룬다.

하나님도, 성경도 다 부정하고 인간들은 바야흐로 포스트모던 신학으로 나가는 자기 마음대로 하는 시대가 펼쳐진다.


8장 지금까지의 여라 가지 갈등들을 정리하기 위해 다시 정통신학의 입장을 간략히 소개한다.


목차


서론


1. 무엇이 다른가

 자유주의 신학, 무엇이 문제인가? | 죄 문제 해결이 우선 할 일이다 | 신앙과 유사 신앙 | 자유주의의 뿌리 | 성경보다 이성이 | 이신론-근대 자유주의 시작


2. 넓어지는 이성

 칸트와 순수이성 비판 | 감정의 중요성과 낭만주의 | 콜러리지의 낭만주의 신학 | 슐라이에르마헤르와 하나님의 느낌 | 헤겔과 세계정신


3.헤겔의 제자들

 스트라우스와 신화 | 포이엘바하의 물질주의 | 마르크스와 급진적 유토피아 | 니체와 광인 | 프로이트와 병든 이성


4. 새 역사방법과 서경비평

 랑케의 새 역사방법 | 다윈과 진화론 | 성서비평학 | 릿츨과 역사의 가치 | 하르낙과 윤리적 기독교 | 라우센부시와 사회구원 | 슈바이처와 역사적 예수 | 트렐취와 종교의 발달


5. 실존주의

 키에르케고르와 실존 | 실존주의 | 하이덱거와 존대 | 부버와 관계


6. 신정통주의

신정통주의 | 바르트와 초역사 | 불트만과 비신화화 | 틸리히와 새 존재 | 리처드 니버와 계시 | 라인홀드 니버와 신정통적 인간


7. 급진신학

본훼퍼와 급진신학 | 신죽음의 신학 | 하나님에게 솔직히 | 하비 콕스와 세속화 신학 | 몰트만과 희망의 신학 | 판넨베르그와 역사신학 | 정치신학 | 해방신학 | 여성신학 | 과정신학 | 설화신학 | 포스트모더니즘


8. 다시 계시로

하나님의 계시 | 코페르니쿠스적 혁명은 계속된다



상품정보고시

상품정보고시입니다.
저자 (기본값:제작사 정보 미제공)
크기 전자책의 경우 파일의 용량
쪽수 전자책의 경우 제외
제품 구성 전집 또는 세트일 경우 낱권 구성, CD 등(기본값:해당사항없음)
출간일 (기본값:제작사 정보 미제공)
목차 또는 책소개 상세화면 표시
김기홍(1)
·서울대학교 졸업 ·미네소타 신학대학원(석사) ·미네소타 신학대학원(Ph.D.) ·포스코, 포스콘 근무 ·동양대학교 겸임교수 IICT연구원 원장
평점 0 매우 별로예요! 총 0건 평가 기준

무성의, 비방, 도배, 도용, 광고성 평등 상품평 성격에 맞지 않을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상품평 작성하기

상품관련 문의를 남겨주시면 답변해드립니다.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상품Q&A쓰기

배송 관련정보

배송비 

- 라이프북의 배송비는 1만원 미만으로 주문하실 경우 2,500원의 배송비가 부과됩니다. (단,제작처 개별발송 상품은 제작처의 배송비정책을 따릅니다) ​

- 도서,산간 지방의 경우 및 퀵 서비스요청은 배송정책과 관계없이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배송기간

- 신용카드 결제나 핸드폰,실시간 계좌이체는 즉시 결제확인이 가능하며,무통장입금의 경우 입금하신 순서대로 결제확인 후 출고가 이뤄집니다.
  (단,토요일,일요일,공휴일을 제외한 평일 9시 이전까지 결제확인 된 주문건에 한해서만 당일출고 됩니다.)
- 배송기간은 출고 후 최소 1일(24시간)~최대7일 정도 후 주문하신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단,토요일/공휴일제외)

교환/환불 관련 정보

도서는 개정판/재판이 출간될 경우 가격이 변동될 수 있어 주문취소 및 주문변경을 요청드릴 수 있습니다.

상품의 실제 색상은 사용하시는 모니터에 따라 다를 수 있사오니 이점 양해부탁드립니다.


상품에 대한 주문취소/교환/반품/환불정보를 확인하세요!

 

구매확정하시거나 출고완료 후 10일이 지난 주문건은 교환/반품이 불가하여,마이페이지에서 신청버튼이 조회되지 않습니다.
파본상품은 반품/교환 버튼이 보이지 않을 경우 유선전화나 게시판으로 연락부탁드립니다.

주문취소
•주문상품  취소는 "입금확인중(전체취소만 가능)/결제완료(부분취소도 가능)" 단계에서만 가능합니다.
•"입금확인중" 단계에서는 부분취소가 되지 않사오니 부분취소를 원하시면 전체취소후 재주문 주셔야 합니다.
•무통장 및 가상계좌 결제의 경우 주문일 기준으로 15일이후까지 결제가 완료되지 않을 경우 주문은 자동으로 취소됩니다.

반품/교환
•받으신 상품을 사용하지 않으신 경우, 출고완료 후 7일 이내에 반품이 가능합니다.
•주문 상품이 발송완료 된 후 "마이페이지>취소/반품/교환신청"메뉴에서 반품/교환신청이 가능합니다.
•교환은 상품불량 및 오배송 시에만 동일제품에 한하여 교환됩니다.다른 상품으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다른 상품으로 교환하기 원하시면 반품후 새로 주문해주셔야 합니다.
•사용자변심에 따른 반품의 경우 편도/왕복 배송비가 부과되며 배송료는 고객 부담입니다.
-전체반품시 왕복배송비 부과
-부분반품시 남은주문금액이 무료배송기준 미달일경우 왕복배송비 부과
-부분반품시 남은주문금액이 무료배송기준 이상일경우 편도배송비 부과


※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시즌 상품의 경우에는 반품/환불이 되지 않습니다.꼭 숙지해 주세요.(월간지/다이어리/절기공과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교재/악보/음반 및 멀티미디어 등)경우 성경공부교재 및 악보는 받으신 이후에는 반품/환불이 되지 않으며 음반 및 멀티미디어의 경우 포장을 훼손한 경우 반품/환불이되지 않습니다.
•인쇄성경/스프링제본 등과 같이 고객 요청으로 별도제작된 상품인 경우
•고객님의 책임이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훼손된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 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단, 가전제품, 음반 등의 일반 상품은 제조사 기준에 따릅니다.)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가지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 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 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비닐로 랩핑된 상품의 경우 비닐을 뜯으시면 반품이 불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