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인공지능과 기독교 신앙 (스펙트럼: 과학과 신앙 3)

  • 418
  • 페이스북
  •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확대보기

한국교회탐구 저

한국기독학생회출판부(IVP)

2017년 11월 15일 출간

ISBN 9788932811888

품목정보 135*215mm224p360g

가   격 12,000원 10,800원(10%↓)

적립금 600원(5%)

카드
무이자
혜택보기

배송정보이 상품을 포함하여 1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준비기간1일 이내 (토/주일/공휴일 제외, 당일 오전9시 이전 결제완료 주문기준) 설명보기

품목코드A000218853

매장현황
설명보기 지점별재고
광화문 강남 일산 구로 의정부 노원
1 1 0 0 1 0
* 주의: 실시간 재고수량이 달라지므로 방문전 전화확인 필수!

판매지수 140

분류 21위 | 종합 5,414위

단체주문지수 0

분류 10위 | 종합 14,790위

개별주문(100%) > 단체주문(0%)
추천지수 평점 평점 0점 (0명)
수량 상품 수량 1 감소 상품 수량 1 증가

총 합계금액0

상품 상세 정보
바로구매 장바구니 위시리스트
필독! 공지사항


‘하나님 나라를 위한 교회, 한국 교회를 위한 탐구’를 모토로
각종 연구 활동과 자료 간행을 위해 설립된 한국교회탐구센터와 한국 IVP가 함께 만드는 무크지
‘스펙트럼: 과학과 신앙’ 3호 『인공지능과 기독교 신앙』 출간!



인공지능, 인류를 파괴할 위험인가, 하나님의 선한 도구인가?
첨단 과학 시대를 사는 그리스도인을 위한
인공지능에 관한 과학적·사회학적·신학적 숙고


― 누가 인공지능을 두려워하는가
― 인공지능의 과거와 현재
― 육하원칙에 따라 묻는 인공지능과 미래
― 인공지능과 기독교
― 성경 속 과학의 수수께끼

■ 국내에서 처음 시도되는 과학과 신앙에 대한 시리즈 기획물

그동안 ‘과학과 신앙’이라는 주제를 다룬 단행본이나 특정 단체의 간행물은 있었으나 이 주제에 집중한 시리즈는 없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물론 과학과 신앙이라는 분야가 그리스도인의 전통적 혹은 보편적 관심사가 아닐 수 있다. 그러나 우리 시대를 특징짓는 과학의 발전과 과학적 세계관의 중요성을 생각하면, 이 주제는 그리스도인의 신앙과 삶, 그리고 교회의 선교 활동에 앞으로 더욱 중요해질 전망이다.
이에 비해 과학과 신앙에 대한 한국 교회의 이해는 매우 초보적인 단계다. 이 분야에 대한 이해와 정보의 양이 지극히 적은 것도 문제지만, 특정 입장이 일방적으로 전해지는 불균형의 문제도 심각하다. 이에 ‘스펙트럼’은 현재 한국 교회에 고착된 잘못된 관행이나 풍토를 고려할 때 특정 입장에 서서 한쪽의 주장만을 개진하기보다는 과학과 신앙에 대한 다양한 관점을 소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판단했다. ‘스펙트럼’은 앞으로 과학과 성경에 관한 주제를 복음주의적 신앙의 견지에서 할 수 있는 한 객관적으로 풀이하고 소개하는 역할을 감당할 것이다.


‘스펙트럼: 과학과 신앙’ 3호 『인공지능과 기독교 신앙』에서는 첨단 과학기술의 총아로서 사람들의 이목을 끄는 인공지능을 그리스도인은 어떻게 바라볼 것인지, 그 과학적·사회학적·신학적 함의를 숙고한다. 문화연구가 이원석의 글 “누가 인공지능을 두려워하는가”에서는 주로 인공지능 관련 영화를 통해 진공지능의 출현에 대한 인간의 두려움이 어떤 양태를 띠고 무엇을 이유로 하는지 추적한다. 한동대학교 전산전자공학부 교수 김인중의 “인공지능의 과거와 현재”는 인공지능의 실제 작동 방식을 기술 측면에서 훤히 꿰는 소역사적 스케치로, 인공지능이 무엇이고 어떻게 발전했는지 알려 준다. 기술철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은 한동대학교 손화철 교수의 “육하원칙에 따라 묻는 인공지능과 미래”는 육하원칙의 틀을 도입해 인공지능에 대한 인간의 책임 문제를 돌아보며, 특히 그리스도인은 ‘왜’ 인공지능을 발전시켜야 하는지 지속적으로 질문해야 한다고 말한다. 성공회대학교 신학과 김기석 교수의 글 “인공지능과 기독교”는 인공지능의 발전과 확장이 기독교 신앙과 양립할 수 있는지 물으며, 과학과 종교가 진리의 동반자이고 기독교가 하나의 종교로서 제대로 기능한다면, 인공지능은 십중팔구 하나님과 인류에 대해 긍정적으로 활용될 수 있으리라 조심스레 예측한다.
부산대학교 전자공학과 김유신 명예교수와 한동대 손화철 교수의 대담 “교회는 지성적 신앙을 회복해야 합니다”를 통해서는 전자공학을 전공했지만 과학철학과 과학사는 물론 신학에도 관심과 조예가 깊은 노과학도의 정신세계가 얼마나 총체적이고 다채로울 수 있는지, 한 걸음 더 나아가 하나님을 믿는 신앙 가운데 그 모든 것이 어떻게 어우러지고 융합이 가능한지 엿볼 수 있다.
스펙트럼 연재물 ‘성경 속 과학의 수수께끼’에서는 “노아 이전 조상들의 긴 수명”이라는 제하의 글에서 송인규 한국교회탐구센터 소장이 치밀한 자료를 바탕으로 다섯 가지 이론을 소개한다. 이 외에도 유발 하라리의 『호모 데우스: 미래의 역사』(신재식), 로이 클라우저의 『종교적 중립성의 신화』(신국원), 닉 보스트롬의 『슈퍼인 텔리전스: 경로, 위험, 전략』(김동환), 이대열의 『지능의 탄생』(김남호), 우종학의 『과학 시대의 도전과 기독교의 응답』(권영준) 등 총 다섯 편의 농익은 서평은 독자들의 과학 이해와 비판력에 또 다른 자극을 선사할 것이다.


■ 『스펙트럼: 과학과 신앙』 편집위원
송인규: 편집위원장, 한국교회탐구센터 소장
우종학: 서울대학교 천문학부 교수
정지영: IVP 기획주간
최삼열: 한국교회탐구센터 간사


SPECTRUM은 과학과 신앙에 대한 다양한 관점을 소개함으로써 성숙한 신앙으로 가는 길의 동반자가 되고자 합니다.


목차



머리말 영화 에서 인공지능으로

대담 교회는 지성적 신앙을 회복해야 합니다 _김유신(부산대학교 전자공학과 명예교수)

특집: 인공지능과 기독교 신앙
누가 인공지능을 두려워하는가 _이원석
인공지능의 과거와 현재 _김인중
육하원칙에 따라 묻는 인공지능과 미래 _손화철
인공지능과 기독교 _김기석

성경 속 과학의 수수께끼 3
노아 이전 조상들의 긴 수명 _송인규

북 리뷰
과학의 시대에 신앙인으로 살기 _권영준
학문은 종교적으로 중립일 수 없다 _신국원
호모 사피엔스와 휴머니즘의 미래 _신재식
초지능 시대가 다가온다 _김동환
칸트가 묻고 『지능의 탄생』이 답하다 _김남호

상품정보고시

상품정보고시입니다.
저자 (기본값:제작사 정보 미제공)
크기 전자책의 경우 파일의 용량
쪽수 전자책의 경우 제외
제품 구성 전집 또는 세트일 경우 낱권 구성, CD 등(기본값:해당사항없음)
출간일 (기본값:제작사 정보 미제공)
목차 또는 책소개 상세화면 표시
평점 0 매우 별로예요! 총 0건 평가 기준

무성의, 비방, 도배, 도용, 광고성 평등 상품평 성격에 맞지 않을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상품평 작성하기

상품관련 문의를 남겨주시면 답변해드립니다.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상품Q&A쓰기

배송 관련정보

배송비 

- 라이프북의 배송비는 1만원 미만으로 주문하실 경우 2,500원의 배송비가 부과됩니다. (단,제작처 개별발송 상품은 제작처의 배송비정책을 따릅니다) ​

- 도서,산간 지방의 경우 및 퀵 서비스요청은 배송정책과 관계없이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배송기간

- 신용카드 결제나 핸드폰,실시간 계좌이체는 즉시 결제확인이 가능하며,무통장입금의 경우 입금하신 순서대로 결제확인 후 출고가 이뤄집니다.
  (단,토요일,일요일,공휴일을 제외한 평일 9시 이전까지 결제확인 된 주문건에 한해서만 당일출고 됩니다.)
- 배송기간은 출고 후 최소 1일(24시간)~최대7일 정도 후 주문하신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단,토요일/공휴일제외)

교환/환불 관련 정보

도서는 개정판/재판이 출간될 경우 가격이 변동될 수 있어 주문취소 및 주문변경을 요청드릴 수 있습니다.

상품의 실제 색상은 사용하시는 모니터에 따라 다를 수 있사오니 이점 양해부탁드립니다.


상품에 대한 주문취소/교환/반품/환불정보를 확인하세요!

 

구매확정하시거나 출고완료 후 10일이 지난 주문건은 교환/반품이 불가하여,마이페이지에서 신청버튼이 조회되지 않습니다.
파본상품은 반품/교환 버튼이 보이지 않을 경우 유선전화나 게시판으로 연락부탁드립니다.

주문취소
•주문상품  취소는 "입금확인중(전체취소만 가능)/결제완료(부분취소도 가능)" 단계에서만 가능합니다.
•"입금확인중" 단계에서는 부분취소가 되지 않사오니 부분취소를 원하시면 전체취소후 재주문 주셔야 합니다.
•무통장 및 가상계좌 결제의 경우 주문일 기준으로 15일이후까지 결제가 완료되지 않을 경우 주문은 자동으로 취소됩니다.

반품/교환
•받으신 상품을 사용하지 않으신 경우, 출고완료 후 7일 이내에 반품이 가능합니다.
•주문 상품이 발송완료 된 후 "마이페이지>취소/반품/교환신청"메뉴에서 반품/교환신청이 가능합니다.
•교환은 상품불량 및 오배송 시에만 동일제품에 한하여 교환됩니다.다른 상품으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다른 상품으로 교환하기 원하시면 반품후 새로 주문해주셔야 합니다.
•사용자변심에 따른 반품의 경우 편도/왕복 배송비가 부과되며 배송료는 고객 부담입니다.
-전체반품시 왕복배송비 부과
-부분반품시 남은주문금액이 무료배송기준 미달일경우 왕복배송비 부과
-부분반품시 남은주문금액이 무료배송기준 이상일경우 편도배송비 부과


※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시즌 상품의 경우에는 반품/환불이 되지 않습니다.꼭 숙지해 주세요.(월간지/다이어리/절기공과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교재/악보/음반 및 멀티미디어 등)경우 성경공부교재 및 악보는 받으신 이후에는 반품/환불이 되지 않으며 음반 및 멀티미디어의 경우 포장을 훼손한 경우 반품/환불이되지 않습니다.
•인쇄성경/스프링제본 등과 같이 고객 요청으로 별도제작된 상품인 경우
•고객님의 책임이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훼손된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 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단, 가전제품, 음반 등의 일반 상품은 제조사 기준에 따릅니다.)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가지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 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 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비닐로 랩핑된 상품의 경우 비닐을 뜯으시면 반품이 불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