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창세기 다시 생각하기

첫 번째 성경책의 자료와 저자

  • 345
  • 페이스북
  •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확대보기

원서명 : Rethinking GENESIS

두안 가렛

임요한 역자

솔로몬(도)

2021년 07월 25일 출간

ISBN : 9788982555954

품목정보 : 152*223*16 mm322 p480 g

가   격 18,000원 16,200원(10%↓)

적립금 900원(5%)

카드
무이자
혜택보기

배송정보이 상품을 포함하여 1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준비기간1일 이내 (토/주일/공휴일 제외, 당일 오전9시 이전 결제완료 주문기준) 설명보기

품목코드A000242971

매장현황
설명보기 지점별재고
광화문 강남 분당 일산 구로 의정부 노원
1 1 4 5 0 5 4
* 주의 : 2시간 단위로 재고수량이 달라지므로 방문전 전화확인 필수!

판매지수 330

분류 17위 | 종합 2,645위

단체주문지수 0

분류 17위 | 종합 7,324위

개별주문(100%) > 단체주문(0%)
추천지수 평점 평점 0점 (0명)
수량 상품 수량 1 감소 상품 수량 1 증가

총 합계금액0

상품 상세 정보
바로구매 장바구니 위시리스트
필독! 공지사항

창세기 기원에 대한 평가 


문서설은 항상 보수주의 학자들에게서 비판을 받아 왔다. 그런데도 보수주의 학자들의 단점은 문서설을 대체하는 신중한 대안이 없었다는 것이다. 가렛의 독특한 접근법은 그가 보수주의 산학을 모세가 구할 수 있는 정보의 가능한 자료에 대한 조사와 결합시켰다는 것이다. 그 결과는 성경 첫 책의 기원에 대한 설득력 있는 분석이다. 



목차


추천의 글


1부•창세기 고등비평

1장. 문서설•13

문서설의 역사와 핵심 요지 14

문서설의 전제조건들 16

문서설을 지지하는 논증 18

문서설을 지지하는 논증에 대한 분석 20

결론 39


2장. 양식비평, 전승사, 창세기•41

양식비평과 전승사의 등장 42

양식비평과 전승사 모델 배후의 전제들 45

구약과 고대근동의 구전 전통 48

삶의 정황(Sitz im Leben)의 문제 50

양식비평과 궁켈 이후 전승사의 실무가들의 실례 51

현재 수행되는 양식비평의 다른 부적절성 57

결론 59


3장. 모세의 저작권과 역사적 신뢰성•61

와이브레이의 제안 62

본문의 역사성 80

족장 내러티브의 역사성에 대한 최근 도전 85



2부•창세기의 구조와 자료


4장. 창세기의 톨레돗과 내러티브 자료•111

톨레돗 자료들 113

내러티브 자료 123

원 자료의 최초의 전달 124


5장. 창세기의 구조•131

창세기, 아트라하시스 신화, 고대 서시사의 구조 131

창세기의 구조 136


6장. 조상 서사시•157

창세기의 조상 서사시 160

병행 서사시 162


7장. 조상 서사시•181


8장. 아브라함의 복음서•197

이전 비평 분석 202

아브라함의 복음서 204


9장. 요셉의 이주 서사시•211

요셉 내러티브의 통일성과 장르 214

다른 가능한 외부 자료 221

이주 서사시로서의 창세기 37-50장 222



3부•창세기의 저작권과 작성


10장. 창세기 1장과 원시 역사•231

원시 역사의 구조와 그 구조의 함의 231

창세기 1장과 모세 편집 239

보충 해설: 자크 두칸의 창세기 1-2장 분석 242


11장. 자료의 구두 전달자와 이스라엘의 제사장직•247

레위인들의 문제: 전통적인 견해 247

문서설의 해결책 249

보수주의의 반응 257

새로운 제안 259

요시야 개혁 282

결론 288


12장. 방랑하는 사람들의 기억들•291

창세기 주제로서의 소외 291

창세기에 대한 포로기의 배경? 294

이집트 거류 시기와 그 이후의 자료 사용 296

결론: 창세기 작성 연대 296


부록

부록1. 오경 기원의 최근 가설에 대한 비판•297

롤프 렌토르프 297

토마스 L. 톰슨 301

부록2. 영감의 문제•309

참고문헌•312

색인•323



추천의글


이 책은 창세기의 문학적인 온전함과 신학적 통일성을 나누고 분리하고 파괴하는 고등비평이라는 기아식을 강제로 먹은 대학과 신학대학원 학생들에게 필수적인 책이다. 가렛은 하나님이 섭리적으로 어떻게 자기 백성의 공동체에 대한 거듭되는 위협에서 그들을 구했는지를 보여주려고 족보와 조상 서사시가 신학적으로 구성됐는지를 이해하기 위한 그의 긍정적인 제안뿐만 아니라, 현대 비평주의의 약점에 대한 그의 인상적인 분석에 근거하여, 깊이 숙고하도록 논리적인 고기를 제공한다. 가렛의 복잡한 많은 해석적 이슈에 대한 존경스럽고 자세한 논의는 현재까지 논의에 대안 절실하게 요구되는 대안이다.

게리 스미스-미드웨스턴 신학대학원, 캔사스 시티


수십 년 동안 복음주의자들은 신중하게 본문의 자료뿐만 아니라 역사와 문학의 자료를 다룬 논리 정연하고 철저히 조사한 대안을 제시하지 못하고서, 오경의 기원에 대한 크게 유행하는 비평주의 관점을 논박했다. 가렛은 여기서 이런 존경스러우면서도 대담하고 호소력 있는 제안을 제시한다. 창세기의 문학적 통일성을 인식하면서도, 가렛은 양식비평적 토대뿐만 아니라 구조적 토대에 근거하여 자료의 증거를 확인하고 이들 자료들이 현재의 책으로 성장하게 된 발전의 흐름을 제안한다. 게다가 가렛은 모세의 편집의 온당함을 논증한다. 이것은 엣 논증을 개작한 것이 아니라, 증거를 새롭게 조사한 것으로, 신중하게 고려할 가치가 있다.

E. 레이 클렌데넌-뉴 어메리칸 주석 책임편집자


『창세기 다시 생각하기』(RETHINK GENESIS)는 오경비평의 오래되고 생명력을 잃는 이론의 관에 또 다른 못을 박았다. 가렛은 오경비평의 부당한 전제를 피함으로써, 문학적 토대와 역사적 토대에 근거하여, 창세기가 자신의 신학적 메시지를 B.C. 2천 년의 청중에게 전달했던 주요 저자가 손수 만든 선재(先在)하는 메시지로 구성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가렛은 이 오래된 자료들이 어떻게 생생하게 보존됐는지에 관한 당황스러운 질문에 새로운 해결책을 제시한다. 가렛의 명료한 소개는 전문가들의 전문적인 특수 용어 가운데 너무 오랫동안 감춰졌던 이슈를 밝혀준다. 이 책은 “시작의 책”의 기원에 대한 신비를 설명하는 빠져들게 하는 새로운 제안으로 모든 독자들의 호기심을 자아낼 것이다.

케네스 A. 매튜스-비슨 신학대학원 신학 교수


1세기 전 시작한 이래로 그리고 이어지는 기간 줄곧 오경 기원에 대한 문서설의 이론은 결코 도전을 받지 않은 것은 아니다. 가렛이 이례적으로 되살아나는 이 이론에 대한 단순한 비평을 넘어, 오경 책들에 대한 널리 펴져 있는 모세와의 연관성에 대해 철저하게 성경적이고 흠잡을 데 없이 학문적이고 참되면서도, 신뢰할 만하고 매우 분명히 밝히며, 정말로 설득력이 있는 대안으로 발전하기까지 한 것이 바로 가렛 박사가 시도한 창세기 연구의 장점이다. 이 책은 널리 읽힐 가치가 있은 책이며 이 책을 읽는 누구라도 반드시 보상을 받을 것이다. 오경에 대한 ‘문서설’/‘파편주의’의 견해는 결코 비판이 없지 않았으며, 오늘날도 마찬가지다. 가렛은 이 연구 분야에 능통한 학자다. 가렛은 그들의 장점에 대해 동의하지 않은 견해를 공격할 수 있고, 조사할 때만큼이나 정중한 방식으로 공격한다. 가렛이 성경 본문에 대해 헌신하는 모습은 본받을 만하며, 무엇보다도 그의 체계적인 접근법은 동시에 학문적이고 누구나 접근할 수 있으며 모세와 관련시키는 긍정적이고 설득력 있는 해결책으로 이어진다. 이렇게 훌륭하고 중요한 책을 추천한다는 것은 크나큰 특권이다.

알렉 모티어


“고등비평의 확신에 찬 결과”에 대해 신중한 비평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보수적인 복음주의 관점에서 창세기 배후에 있는 자료를 결정하려고 추구하는 독창적이면서도 자극을 주는 논의다. 저자는 특히 양식비평과 구조주의에서 얻은 통찰력에 의존하면서, 가능성 높은 문학적 기원에 대한 건설적인 분석을 제시한다 .

스티븐 드레이-무어랜즈 대학 교수


지금까지 출판된 책 가운데 문서설에 대해 가장 설득력 있게 논박했으며, 오경이 어떻게 존재하게 됐는지에 대한 설득력 있는 대안의 분석을 제안한다. 이 책은 최소한의 전문적인 용어와 최대한의 사려 깊은 논쟁으로 참여하는 방식으로 쓰인, 신중한 학문적 추론을 갖춘 모범적인 책이다. 여기에 세계의 성경 학자들이 고려하지 않을 수 없는 책이 있다.

더글라스 스튜어트-고든ㆍ곤웰 신학대학원 구약 교수


상품정보고시

상품정보고시입니다.
저자 (기본값:제작사 정보 미제공)
크기 전자책의 경우 파일의 용량
쪽수 전자책의 경우 제외
제품 구성 전집 또는 세트일 경우 낱권 구성, CD 등(기본값:해당사항없음)
출간일 (기본값:제작사 정보 미제공)
목차 또는 책소개 상세화면 표시
두안 가렛
라이스 대학과 트리니티 복음주의 신학교, 그리고 베일로 대학을 졸업하고 지금은 남침례신학교 구약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저서로는 <WBC 아가-예레미야애가>가 있다. 
평점 0 매우 별로예요! 총 0건 평가 기준

무성의, 비방, 도배, 도용, 광고성 평등 상품평 성격에 맞지 않을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상품평 작성하기

상품관련 문의를 남겨주시면 답변해드립니다.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상품Q&A쓰기

배송 관련정보

배송비 

- 라이프북의 배송비는 1만원 미만으로 주문하실 경우 2,500원의 배송비가 부과됩니다. (단,제작처 개별발송 상품은 제작처의 배송비정책을 따릅니다) ​

- 도서,산간 지방의 경우 및 퀵 서비스요청은 배송정책과 관계없이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배송기간

- 신용카드 결제나 핸드폰,실시간 계좌이체는 즉시 결제확인이 가능하며,무통장입금의 경우 입금하신 순서대로 결제확인 후 출고가 이뤄집니다.
  (단,토요일,일요일,공휴일을 제외한 평일 9시 이전까지 결제확인 된 주문건에 한해서만 당일출고 됩니다.)
- 배송기간은 출고 후 최소 1일(24시간)~최대7일 정도 후 주문하신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단,토요일/공휴일제외)

교환/환불 관련 정보

도서는 개정판/재판이 출간될 경우 가격이 변동될 수 있어 주문취소 및 주문변경을 요청드릴 수 있습니다.

상품의 실제 색상은 사용하시는 모니터에 따라 다를 수 있사오니 이점 양해부탁드립니다.


상품에 대한 주문취소/교환/반품/환불정보를 확인하세요!

 

구매확정하시거나 출고완료 후 10일이 지난 주문건은 교환/반품이 불가하여,마이페이지에서 신청버튼이 조회되지 않습니다.
파본상품은 반품/교환 버튼이 보이지 않을 경우 유선전화나 게시판으로 연락부탁드립니다.

주문취소
•주문상품  취소는 "입금확인중(전체취소만 가능)/결제완료(부분취소도 가능)" 단계에서만 가능합니다.
•"입금확인중" 단계에서는 부분취소가 되지 않사오니 부분취소를 원하시면 전체취소후 재주문 주셔야 합니다.
•무통장 및 가상계좌 결제의 경우 주문일 기준으로 15일이후까지 결제가 완료되지 않을 경우 주문은 자동으로 취소됩니다.

반품/교환
•받으신 상품을 사용하지 않으신 경우, 출고완료 후 7일 이내에 반품이 가능합니다.
•주문 상품이 발송완료 된 후 "마이페이지>취소/반품/교환신청"메뉴에서 반품/교환신청이 가능합니다.
•교환은 상품불량 및 오배송 시에만 동일제품에 한하여 교환됩니다.다른 상품으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다른 상품으로 교환하기 원하시면 반품후 새로 주문해주셔야 합니다.
•사용자변심에 따른 반품의 경우 편도/왕복 배송비가 부과되며 배송료는 고객 부담입니다.
-전체반품시 왕복배송비 부과
-부분반품시 남은주문금액이 무료배송기준 미달일경우 왕복배송비 부과
-부분반품시 남은주문금액이 무료배송기준 이상일경우 편도배송비 부과


※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시즌 상품의 경우에는 반품/환불이 되지 않습니다.꼭 숙지해 주세요.(월간지/다이어리/절기공과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교재/악보/음반 및 멀티미디어 등)경우 성경공부교재 및 악보는 받으신 이후에는 반품/환불이 되지 않으며 음반 및 멀티미디어의 경우 포장을 훼손한 경우 반품/환불이되지 않습니다.
•인쇄성경/스프링제본 등과 같이 고객 요청으로 별도제작된 상품인 경우
•고객님의 책임이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훼손된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 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단, 가전제품, 음반 등의 일반 상품은 제조사 기준에 따릅니다.)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가지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 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 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비닐로 랩핑된 상품의 경우 비닐을 뜯으시면 반품이 불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