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목사가 왜 정치를 해

  • 83
  • 페이스북
  •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확대보기

정성구

킹덤북스

2022년 02월 05일 출간

ISBN 9791158862398

품목정보 150*225*16mm276p420g

가   격 20,000원 18,000원(10%↓)

적립금 1,000원(5%)

카드
무이자
혜택보기

배송정보이 상품을 포함하여 1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준비기간1일 이내 (토/주일/공휴일 제외, 당일 오전9시 이전 결제완료 주문기준) 설명보기

품목코드A000245944

매장현황
설명보기 지점별재고
광화문 강남 일산 구로 의정부 노원
5 4 4 3 2 4
* 주의: 실시간 재고수량이 달라지므로 방문전 전화확인 필수!

판매지수 90

분류 53위 | 종합 8,648위

단체주문지수 0

분류 29위 | 종합 10,853위

개별주문(100%) > 단체주문(0%)
추천지수 평점 평점 0점 (0명)
수량 상품 수량 1 감소 상품 수량 1 증가

총 합계금액0

상품 상세 정보
바로구매 장바구니 위시리스트
필독! 공지사항

함께 보면 좋은 상품이예요

<머리말>


지금 나라도 교회도 위기를 맞았다. 지난 수년 동안 대한민국호는 어디로 가고 있는지 종잡을 수 없었다. 코로나19 펜데믹 시대에 한국 교회는 그 역할과 사명을 잃어버리고 표류하고 있었다. 


이 부족한 칼럼집은 지난 한 해 동안, 한 주간도 빠짐없이 Reformed Today라는 인터넷판 신문에 기고한 나의 칼럼들이다. 그런데 이렇게 부족한 칼럼이 유튜브 채널과 여러 개의 주간 신문에 동시에 게재되었고, 카톡을 통해서 국내의 목회자나 평신도는 물론이고, 해외 선교사들과 수만 명의 교포들에게 널리 읽히게 되었다. 매주 월요일에 칼럼을 올리면 그것이 지구를 몇 바퀴 돌면서 오대양 육대주에 있는 교포들에게 전달되었다. 지난번 칼럼집은 『목사가 왜 욕을 해?』라고 했는데, 그 책은 수 많은 사람들에게 큰 공감을 일으킨 것을 감사한다.


그리고 이어서 금 번의 칼럼집 제목은 『목사가 왜 정치를 해?』라고 했다. 사실 이 말도 오늘날 뜨거운 감자가 아닐 수 없다. 우리 사회의 분위기는 목사는 강단에서 복음을 전할 뿐, 세상 정치나 정부가 하는 일에 대해서는 가타부타 말해서는 안 된다는 정교분리론이 마치 교리처럼 되어 있었다. 미국의 토마스 제퍼슨이 ‘정교분리’를 말할 때, 그것은 어떤 정부든지 교회는 보호되어야 하고, 정부가 교회를 간여 해서는 안 된다는 취지였다. 그런데 일제가 ‘정교분리’를 교묘히 이용해서 목회자나 교회가 독립운동을 하거나 반일 운동하는 것을 철저히 차단하기 위해서 정교분리 원칙을 고수하게 됐다. 그래서 일제에 항거하는 목회자들을 옥에 가두고, 선교사들을 본국으로 추방했었다. 그래서 오늘날 정교분리 원칙은 정부나 교회 지도자들 모두에게 그것은 철칙인 듯이 생각했었다. 그래서인가 이 나라가 사회주의, 공산주의적 정책을 거침없이 시도하고, 더구나 코로나19를 핑계 삼아 교회 예배가 통제되고, 정부 정책이 교권을 침해해도 한국 교회 지도자들은 순한 양처럼 순종하는 것이 마치 교회와 목회자들의 사명으로 생각해왔다.


그런데 역사적으로 보면 1638년 스코틀랜드의 챨스Ⅰ세가 “짐은 국가에도 머리이고, 교회에서도 머리이다”라고 교만한 헛소리를 하자, 스코틀랜드의 언약도들(Covenanters) 1200명이 분연히 일어나, 그레이 프라이어스 교회당 앞뜰에 모여 신앙 고백을 하고, “예수 그리스도만이 교회의 머리이다!”라고 선포했다. 그것 때문에 1200명의 성도들은 지붕 없는 감옥에 갇혀 모두 순교했다. 19세기 화란의 위대한 칼빈주의자인 아브라함 카이퍼 박사는 당시의 모든 사회주의, 공산주의, 인본주의, 자유주의 무신론적 세력에 맞서 개혁교회 성도를 지키고, 교회와 국가를 구하기 위한 정치 일선에 나서 수상의 자리에까지 올랐다.


이에 대해서 필자는 지난 2년 동안 매 주일 한 번씩 칼럼을 써서 오늘의 상황을 직시하고, 더 이상 이 나라에 자유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어떤 정책도 반대했고, 마치 침묵이 금이요 미덕으로 생각하는 목회자들과 성도들을 깨우는데 사명을 감당했다. 필자는 이 책에서 ‘칼빈주의적 세계관’으로 역사와 세계와 교회를 보면서 하나님이 역사의 배후에 계시고, 삶의 모든 영역에 그리스도가 왕이 되게(Pro Rege) 하는 것이 소원이었다.


바라기는 이 책이 모든 사람들에게 널리 읽혀져, 우리 민족과 한국 교회에 맡겨진 역사적 소명을 다시 일깨움으로 대한민국이 세계 선교 대국으로, 기독교 선도 국가로 힘차게 뻗어 가기를 바랄 뿐이다. 그리고 건국 대통령 이승만 박사가 설계한 ‘자유 민주주의 국가’의 승리를 바탕으로 통일 국가를 이루었으면 한다. 이 책을 읽는 모든 독자들에게 성 삼위 하나님의 은혜와 위로와 평강이 함께 하시기를 기원한다. 그리고 늘 필자의 책을 기꺼이 출판해 주신 킹덤북스() 대표 윤상문 목사와 이 원고를 매주 컴퓨터 작업을 통해서 카톡에 올려준 한국 칼빈주의 연구원의 행정실장인 김재철 목사의 수고를 기억한다.


2022. 1. 20.

저자 정성구






목차


추천의 글 4

머리말 22


1부

01. 서울 민국과 경기 민국 26

02. 힘을 기르자 30

03. 사탄은 뿔이 없다. 34

04. 빨 강 색 38

05. ‘완장’ 공화국 42

06. 밥값을 하자 46

07. 대업(大業) 50

08. 문화 맑스주의 54

09. 목적이 이끄는 삶? 58

10. 카이퍼와 트럼프 62

11. ‘말쟁이’와 ‘글쟁이’ 67

12. 목사가 왜 정치를 해? 71

13. 뚝심과 배짱 76

14. 디지털 장애자 81

15. 대통령 후보의 꿈 85

16. 꼰대와 광대 89

17. 김일성의 회고록 94

18. 길거리 예배 98

19. ‘공짜’라는 ‘마약’ 103

20. ‘공자 학원’은 ‘공작 학원’ 107

21. 해를 품은 달 112

22. 개천의 용(龍) 116

23. 가정 파괴하는 여가부 120

24. X 파일  125

25. Vaccine 129

26. Red Professors 133

27. “I have a dream” 137

28. 정부 수립과 이승만의 신학 141

29. 순교자의 마지막 말 145

30. 스타벅스 150

31. 아름다운 퇴장 154


2부

01. 세계관 전쟁 160

02. 언약의 말씀이 희망이다. 164

03. 선교는 순교다 168

04. 밤중의 노래 172

05. ‘인권(人權)’과 ‘주권(主權)’  176

06. ‘애국자’ 황성수 180

07. 조국의 찬가 185

08. 좌우를 분별 못하는 백성  190

09. 참~ 염치(廉恥)없다 194

10. 참 예배를 회복하자 198

11. 철밥통과 꽁보리밥 202

12. 철학자와 법학자 207

13. ‘친구’와 ‘동무’ 212

14. 牧羊一心 216

15. 코로나19와 설교 220

16. 삼박자 구원 224

17. 한글과 기독교 228

18. 할리우드와 미나리 232

19. 거룩한 꿈을 꾸자 237

20. ‘헝가리’와 ‘헝그리’ 242

21. 희망과 소원 246

22. 우산 이야기 250

23. 풍랑 254

24. 루돌프 사슴코 259

25. ‘광부’와 ‘간호사’ 264

26. 이순신은 없는가? 268

27. 심판은 있다. 272



추천의글


정성구 박사님께서 그간의 칼럼을 묶어 책을 내셔서 이제 우리는 흩어져 있는 글들을 한곳에서 일독할 수 있게 되었으니 감사할 따름입니다. 


모두가 잘 알듯이 정 박사님은 순수한 칼빈주의의 신학적 사유와 체계를 한없이 펼치고 확장하고자 평생을 바치신 분이시다. 오늘날과 같이 칼빈적 사유에 근거한 기독교 세계관이 절실한 때가 일찍이 없었다. 특히 코로나19에 직면하여 흔들릴 수 있는 교회와 사회의 가치 질서를 올바르게 재정립하려면 우리는 성경으로, 그리고 칼빈으로 돌아가야 할 것이다. 


칼빈니스트는 늘 그랬듯이 하나님의 영광은 인간 모든 영역에서 추구되어야 하는 궁극적인 목적이다. 그런 의미에서 칼빈, 아브라함 카이퍼, 도예베르트(dooyeweerd)를 잇는 전 세계가 주목하는 대학자이신 정성구 박사님께서 정치 분야에 깊은 관심과 광활한 견해를 피력해 오신 것은 그 연장 선상에서 마땅한 일이시다. 


하나님의 뜻에 의하여 건국된 대한민국의 건국 이념을 구현하여 ‘나라이 임하옵시고’라는 하나님 나라의 구현에 힘쓰는 일이 가장 중요하니, 굳건한 성경적 기반을 갖춘 기독 정치인이 줄기차게 나와야 하고, 교회도 마땅히 기독 정치인 양성에 기도하며 매진할 때이다. 이러한 시대적 소명 앞에서 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쓰신 정 박사님의 노경의 역작을 모두 일독하시기를 권하는 바입니다.

황우여 박사(전 교육부장관 겸 부총리)



정성구 박사의 글은 우선 쉽고 명쾌하다. 가식이 없고 과장이 없다. 그러기에 광폭적인 독자층을 형성하고 있다. 그가 거론하는 소재의 다양성과 다차원의 논리 전개는 현실을 파악하고 이해하는데 엄청난 교훈과 영감마저 품게 한다. 정 박사의 칼럼은 질적으로나 양적으로 보아 동시대의 80대의 노학 누구 못지않게 돋보인다.

김경래(전 경향신문 편집국장)


『목사가 왜 정치를 해?』의 저자 정성구 박사는 이 시대의 선지자이다. 그는 칼빈주의 개혁신학자로서 성경적 세계관과 국가관의 시각으로 이 시대를 통찰하고 있다. 기독교 세계관의 빛으로 현상을 해부하고, 현상 너머 본질을 추구하여 그리스도 중심으로 방향을 제시한다.

박종구(월간 목회, 크로스웨이 대표)

이 책에서 정 박사의 주장은, 나라가 죽이 되든 밥이 되든 상관없다는 사람들이 종종 빠지는 게, 중도(中道)라는 강물이고 정교분리라는 늪이다. 이런 통념에서 벗어나서, 복음의 폭탄으로 이 나라의 썩은 주사파 정치를 바꾸고, 좌빨 문화와 언론 환경을 변화시키는 것이 칼빈의 정신이고 개혁신학이 장려하는 꿈이다.

조우석(문화, 정치 평론가, 전 KBS 이사)


저자는 교수로서 총장으로 매우 바쁘게 사시면서도 세상과 후학들을 위한 귀중한 유산을 남겼다. 이 책에서 그는 폭넓은 지식과 글로벌 한 활동과 경험, 그리고 깊은 신앙에서 우러나오는 귀한 글들로 가득하다. 그는 잠자는 국민들을 깨우고, 방향을 잃은 한국 교회를 바로 세우려 한다.

김학성(강원대 법대 명예교수, 헌법학자)


『목사가 왜 정치를 해?』라는 정 박사님의 저서는 어정쩡한 한국 교회의 정치 관행에 올바른 방향제가 될 것이며, 나아가 교회와 정치를 가르는 막연한 이분법적 사고에 올바른 방향을 제시하는 답서가 될 것이다.

길자연(전 한기총 회장, 전 총신대 총장, 증경 총회장)


상품정보고시

상품정보고시입니다.
저자 (기본값:제작사 정보 미제공)
크기 전자책의 경우 파일의 용량
쪽수 전자책의 경우 제외
제품 구성 전집 또는 세트일 경우 낱권 구성, CD 등(기본값:해당사항없음)
출간일 (기본값:제작사 정보 미제공)
목차 또는 책소개 상세화면 표시
정성구
건국대학교 영문학과(B.A),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 및 대학원(Th. M)을 거쳐 화란 암스테르담 Vrije Universiteit에서 Drs. Theol.를 얻었고, 그 후 Geneva College에서 D. Litt.를, 그리고 종교개혁 이후 첫 번 개혁주의 신학대학교이며, 1538년 세워진 Debrecen Reformed University에서 D.D를, 그리고 Whitefield Theological Seminary에서 Ph. D.를 수득했다.
그는 40년 동안 총신대학교와 대신대학교에서 칼빈주의와 실천신학 교수로 봉직하면서 총신대학교와 대신대학교의 총장과 대학원장, 칼빈대학교 석좌 교수를 지냈고, 현재는 총신대학교 명예교수이다. 특히 그는 1985년에 한국칼빈주의연구원(The Institute for Calvinistic Studies in Korea)을 세워 36년간 국제적 학술 교류와 칼빈주의 신학과 신앙 운동에 힘써 왔을 뿐 아니라, 한국칼빈학회 창립멤버로서 여러 해 동안 회장을 역임했으며, 세계칼빈학회, 국제개혁주의 신행협회, 세계개혁주의 대학연맹, 칼빈주의철학회, 국제복음주의협회 등에서 활동해 왔다. 그는 칼빈주의 학자일 뿐 아니라 목회자요, 명설교가로서 500여 회의 부흥회와 40년 동안 대한예수교장로회의 전국목사장로 기도회 주강사로 사역했다.
그의 저서로는 『실천신학개론』, 『칼빈주의 사상대계』, 『개혁주의 설교학』, 『Korean Church and Reformed Faith』, 『The Korean Church and the Impact of Calvinism』, 『John Calvin, Reformer of Church』, 『Abraham Kuyper, His Life and Theology』, 『Jesus Christ, my Lord of Life』, 불어판 『Abraham Kuyper, Sa Vie et Sa Theologie』(Oasis, 2021), 독일어판 『Abraham Kuyper, Sein Leben und Sein Theologie』(Foedus-Verlag, 2021), 『현암 정성구 박사 저작전집 30권』 등 82여 권의 저술이 있고, 120여 편의 논문들이 있다. 『한국교회설교사』는 10여 개국 언어로 번역출판 되었다.
 
[수상]
<총회 교육대상>, <자랑스런 총신인상>, <대한민국 문화경영대상>, <미래를 여는 인물대상>, <칼빈연구 공로상>, <네덜란드 수상의 감사패>, <한국기독교출판 공로상>, 한장총이 수여한 <신학교육대상> 등이 있다.


평점 0 매우 별로예요! 총 0건 평가 기준

무성의, 비방, 도배, 도용, 광고성 평등 상품평 성격에 맞지 않을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상품평 작성하기

상품관련 문의를 남겨주시면 답변해드립니다.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상품Q&A쓰기

배송 관련정보

배송비 

- 라이프북의 배송비는 1만원 미만으로 주문하실 경우 2,500원의 배송비가 부과됩니다. (단,제작처 개별발송 상품은 제작처의 배송비정책을 따릅니다) ​

- 도서,산간 지방의 경우 및 퀵 서비스요청은 배송정책과 관계없이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배송기간

- 신용카드 결제나 핸드폰,실시간 계좌이체는 즉시 결제확인이 가능하며,무통장입금의 경우 입금하신 순서대로 결제확인 후 출고가 이뤄집니다.
  (단,토요일,일요일,공휴일을 제외한 평일 9시 이전까지 결제확인 된 주문건에 한해서만 당일출고 됩니다.)
- 배송기간은 출고 후 최소 1일(24시간)~최대7일 정도 후 주문하신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단,토요일/공휴일제외)

교환/환불 관련 정보

도서는 개정판/재판이 출간될 경우 가격이 변동될 수 있어 주문취소 및 주문변경을 요청드릴 수 있습니다.

상품의 실제 색상은 사용하시는 모니터에 따라 다를 수 있사오니 이점 양해부탁드립니다.


상품에 대한 주문취소/교환/반품/환불정보를 확인하세요!

 

구매확정하시거나 출고완료 후 10일이 지난 주문건은 교환/반품이 불가하여,마이페이지에서 신청버튼이 조회되지 않습니다.
파본상품은 반품/교환 버튼이 보이지 않을 경우 유선전화나 게시판으로 연락부탁드립니다.

주문취소
•주문상품  취소는 "입금확인중(전체취소만 가능)/결제완료(부분취소도 가능)" 단계에서만 가능합니다.
•"입금확인중" 단계에서는 부분취소가 되지 않사오니 부분취소를 원하시면 전체취소후 재주문 주셔야 합니다.
•무통장 및 가상계좌 결제의 경우 주문일 기준으로 15일이후까지 결제가 완료되지 않을 경우 주문은 자동으로 취소됩니다.

반품/교환
•받으신 상품을 사용하지 않으신 경우, 출고완료 후 7일 이내에 반품이 가능합니다.
•주문 상품이 발송완료 된 후 "마이페이지>취소/반품/교환신청"메뉴에서 반품/교환신청이 가능합니다.
•교환은 상품불량 및 오배송 시에만 동일제품에 한하여 교환됩니다.다른 상품으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다른 상품으로 교환하기 원하시면 반품후 새로 주문해주셔야 합니다.
•사용자변심에 따른 반품의 경우 편도/왕복 배송비가 부과되며 배송료는 고객 부담입니다.
-전체반품시 왕복배송비 부과
-부분반품시 남은주문금액이 무료배송기준 미달일경우 왕복배송비 부과
-부분반품시 남은주문금액이 무료배송기준 이상일경우 편도배송비 부과


※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시즌 상품의 경우에는 반품/환불이 되지 않습니다.꼭 숙지해 주세요.(월간지/다이어리/절기공과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교재/악보/음반 및 멀티미디어 등)경우 성경공부교재 및 악보는 받으신 이후에는 반품/환불이 되지 않으며 음반 및 멀티미디어의 경우 포장을 훼손한 경우 반품/환불이되지 않습니다.
•인쇄성경/스프링제본 등과 같이 고객 요청으로 별도제작된 상품인 경우
•고객님의 책임이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훼손된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 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단, 가전제품, 음반 등의 일반 상품은 제조사 기준에 따릅니다.)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가지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 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 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비닐로 랩핑된 상품의 경우 비닐을 뜯으시면 반품이 불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