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이상한 나라 하나님 나라 (브루더호프 이야기)

  • 23
  • 페이스북
  •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확대보기

박성훈(2)

신앙과지성사

2022년 04월 26일 출간

ISBN 9788969072924

품목정보 153*224*17mm344p500g

가   격 18,000원 16,200원(10%↓)

적립금 900원(5%)

카드
무이자
혜택보기

배송정보이 상품을 포함하여 1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준비기간1일 이내 (토/주일/공휴일 제외, 당일 오전9시 이전 결제완료 주문기준) 설명보기

품목코드A000247019

매장현황
설명보기 지점별재고
광화문 강남 일산 구로 의정부 노원
2 1 2 2 2 2
* 주의: 실시간 재고수량이 달라지므로 방문전 전화확인 필수!

판매지수 100

분류 3위 | 종합 7,240위

단체주문지수 0

분류 3위 | 종합 18,995위

개별주문(100%) > 단체주문(0%)
추천지수 평점 평점 0점 (0명)
수량 상품 수량 1 감소 상품 수량 1 증가

총 합계금액0

상품 상세 정보
바로구매 장바구니 위시리스트
필독! 공지사항

기독교가 오늘처럼 수난을 당한 때도 또 있었을까? 참 교회와 교인들이 매력이 없어보인다. 웅장한 외형의 교회도 많고, 떵떵거리는 사람 중에 기독교인들도 여럿이다. 그런데도 왜 작금의 시간 속에서 교회는 이 시대의 주변부에서만 맴돌고 있을까?


단적으로 말하면 매력이 없기 때문이고, 예수의 향기가 풍기지 않기  때문이리라. 의인을 부르러 온 것이 아니요, 죄인을 부르러 왔고, 오른 뺨을 때리면 왼뺨도 돌려대고, 오리를 가자하면 십리를 가라는 예수님은 어찌보면 좀 이상한 사람이다. 세속의 눈으로 볼 때, 아주 이상한 예수님을 사람들은 그리워하고 따르려는 것은 참 아이러니한 일이다.


그런 관점에서 이상한 나라의 모형을 실험하면서 더 이상한 나라로 발전시켜 나가는 현장, 브루더호프의 이야기를 담은 이 책은 똑똑한 질서에 편승하려 갖은 애를 다 쓰고 사는 현대인들에게 사이다와 같은 책이다.

지은이 박성훈 수사는 뉴욕 허드슨강가 단풍나무 숲이 우거진 멋진 부르더호프 공동체에서 어린이가구를 만드는 일을 하며 살고 있는데, 이 책은 그의 공동체 삶의 이야기이다. 세상 판단의 기준이 적용되는 곳이 아니라, 병들고 약한 사람들이 더 대우를 받고 더 사랑받는 곳이기에 부르더호프 공동체는 참 이상한 나라고, 그 이상한 나라가 하나님나라라고 하는 역설적인 책 제목이 참 매력적이다.


저자 박성훈 수사는 말한다. 자비로우신 하나님이 우리에게 사랑을 보여줄 기회를 주셔서 하나님나라의 진전을 위해 함께 사랑하며 사는 공동체를 일구는 것이라고. 팍팍한 현실을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동화 같은 동네 이야기인 이 책은 사람 사는게 무엇인지 잘 인도해 줄 것이다. 사람냄새 물씬 풍기는 칼라 사진들이 대거 수록되어, 잃어버린 꿈을 찾아 함께 떠나는 부르더호프 공동체 기행을 손색없이 뒷받침해 주고 있다.



목차


추천의 글∙3

책을 들어가며∙11


1부 이상한 나라 하나님 나라

 프롤로그∙18

 1 자네츠를 방문하다∙28

 2 다비드 할아버지∙43

 3 브루더호프가 영향을 받은 유산들∙58

 4 공동체로 사는 이유∙68

 5 밭에 숨긴 보화를 캐는 기쁨∙86

 6 영혼을 돌보는 목자∙100

 7 사랑의 법∙107

 8 노동의 기쁨∙113

 9 사랑으로 서로 돌보는 삶∙123

 10 삶으로 드리는 예배∙134

 11 모든 어린이는 하나님의 생각이다∙142

 12 복음의 선포와 이웃 섬김∙146

 에필로그∙158


2부 함께 사는 삶의 기쁨

 1 아주 기분 좋은 거래∙164

 2 호보가 뭐길래∙172

 3 반지 구름∙180

 4 하루의 일생∙187

 5 물고기 두 마리의 기적∙194

 6 동방 박사처럼 오지 않았네∙203

 7 냄새나는 영웅∙211

 8 강강술래와 하나님 나라∙219

 9 임금님의 수라상도 부럽지 않은 아침식사∙230

 10 천사가 돌문을 굴렸네∙239

 11 황금비가 내리던 날∙247

 12 돌아온 꼬마 성 프란체스코∙250

 13 모든 선생님들에게 박수 갈채를……∙257

 14 빛들의 행진∙273

 15 무늬만 배∙281

 16 하나님의 혁명∙289

 17 Happy May!∙296

 18 아침에 일찍 일어나는 자가 새를 본다∙304

 19 신나는 여름∙314

 20 학교 종이 땡땡땡∙324

 21 홀로 아리랑∙332

 

참고 문헌∙341


상품정보고시

상품정보고시입니다.
저자 (기본값:제작사 정보 미제공)
크기 전자책의 경우 파일의 용량
쪽수 전자책의 경우 제외
제품 구성 전집 또는 세트일 경우 낱권 구성, CD 등(기본값:해당사항없음)
출간일 (기본값:제작사 정보 미제공)
목차 또는 책소개 상세화면 표시
박성훈(2)
뉴욕 허드슨 강가 단풍나무 숲이 넓게 펼쳐진 아름다운 동네, 메이플릿지 브루더호프 공동체에서 아내와 두 아들과 함께 살고 있다. 어린이 가구를 만드는 Community Playthings에서 가구를 만들면서 쟁기출판 www.plough.com 편집위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틈이 나는 대로 흙을 만지면서 농사일을 즐기며 산다.
평점 0 매우 별로예요! 총 0건 평가 기준

무성의, 비방, 도배, 도용, 광고성 평등 상품평 성격에 맞지 않을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상품평 작성하기

상품관련 문의를 남겨주시면 답변해드립니다.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상품Q&A쓰기

배송 관련정보

배송비 

- 라이프북의 배송비는 1만원 미만으로 주문하실 경우 2,500원의 배송비가 부과됩니다. (단,제작처 개별발송 상품은 제작처의 배송비정책을 따릅니다) ​

- 도서,산간 지방의 경우 및 퀵 서비스요청은 배송정책과 관계없이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배송기간

- 신용카드 결제나 핸드폰,실시간 계좌이체는 즉시 결제확인이 가능하며,무통장입금의 경우 입금하신 순서대로 결제확인 후 출고가 이뤄집니다.
  (단,토요일,일요일,공휴일을 제외한 평일 9시 이전까지 결제확인 된 주문건에 한해서만 당일출고 됩니다.)
- 배송기간은 출고 후 최소 1일(24시간)~최대7일 정도 후 주문하신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단,토요일/공휴일제외)

교환/환불 관련 정보

도서는 개정판/재판이 출간될 경우 가격이 변동될 수 있어 주문취소 및 주문변경을 요청드릴 수 있습니다.

상품의 실제 색상은 사용하시는 모니터에 따라 다를 수 있사오니 이점 양해부탁드립니다.


상품에 대한 주문취소/교환/반품/환불정보를 확인하세요!

 

구매확정하시거나 출고완료 후 10일이 지난 주문건은 교환/반품이 불가하여,마이페이지에서 신청버튼이 조회되지 않습니다.
파본상품은 반품/교환 버튼이 보이지 않을 경우 유선전화나 게시판으로 연락부탁드립니다.

주문취소
•주문상품  취소는 "입금확인중(전체취소만 가능)/결제완료(부분취소도 가능)" 단계에서만 가능합니다.
•"입금확인중" 단계에서는 부분취소가 되지 않사오니 부분취소를 원하시면 전체취소후 재주문 주셔야 합니다.
•무통장 및 가상계좌 결제의 경우 주문일 기준으로 15일이후까지 결제가 완료되지 않을 경우 주문은 자동으로 취소됩니다.

반품/교환
•받으신 상품을 사용하지 않으신 경우, 출고완료 후 7일 이내에 반품이 가능합니다.
•주문 상품이 발송완료 된 후 "마이페이지>취소/반품/교환신청"메뉴에서 반품/교환신청이 가능합니다.
•교환은 상품불량 및 오배송 시에만 동일제품에 한하여 교환됩니다.다른 상품으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다른 상품으로 교환하기 원하시면 반품후 새로 주문해주셔야 합니다.
•사용자변심에 따른 반품의 경우 편도/왕복 배송비가 부과되며 배송료는 고객 부담입니다.
-전체반품시 왕복배송비 부과
-부분반품시 남은주문금액이 무료배송기준 미달일경우 왕복배송비 부과
-부분반품시 남은주문금액이 무료배송기준 이상일경우 편도배송비 부과


※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시즌 상품의 경우에는 반품/환불이 되지 않습니다.꼭 숙지해 주세요.(월간지/다이어리/절기공과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교재/악보/음반 및 멀티미디어 등)경우 성경공부교재 및 악보는 받으신 이후에는 반품/환불이 되지 않으며 음반 및 멀티미디어의 경우 포장을 훼손한 경우 반품/환불이되지 않습니다.
•인쇄성경/스프링제본 등과 같이 고객 요청으로 별도제작된 상품인 경우
•고객님의 책임이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훼손된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 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단, 가전제품, 음반 등의 일반 상품은 제조사 기준에 따릅니다.)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가지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 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 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비닐로 랩핑된 상품의 경우 비닐을 뜯으시면 반품이 불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