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성령을 통한 하나님의 사랑

존 웨슬리와 토마스 아퀴나스의 성령론

  • 28
  • 페이스북
  •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확대보기

원서명 : God's Love through the Spirit

케네스 로이어

류재성 역자

기독교문서선교회(CLC)

2022년 08월 25일 출간

ISBN 9788934124795

품목정보 153*224*19mm396p

가   격 20,000원 18,000원(10%↓)

적립금 1,000원(5%)

카드
무이자
혜택보기

배송정보이 상품을 포함하여 1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준비기간1일 이내 (토/주일/공휴일 제외, 당일 오전9시 이전 결제완료 주문기준) 설명보기

품목코드A000249406

매장현황
설명보기 지점별재고
광화문 강남 일산 구로 의정부 노원
5 3 3 3 2 3
* 주의: 실시간 재고수량이 달라지므로 방문전 전화확인 필수!

판매지수 0

분류 0위 | 종합 0위

단체주문지수 0

분류 0위 | 종합 0위

개별주문(0%) 단체주문(0%)
분류베스트 더보기
  • 1성령 세례와 충만
  • 2(앤드류 머레이) 성령
  • 3오순절 은사운동 바로알기
  • 4성령께 나를 열다
  • 5성령의 재발견
  • 6(세계기독교고전 30) 그리스도의 영..
  • 7성령 세례
  • 8성령의 약속
  • 9성령을 받기 위한 일곱 가지 필수 단..
  • 10마크 배터슨의 무덤에서 나오라
수량 상품 수량 1 감소 상품 수량 1 증가

총 합계금액0

상품 상세 정보
바로구매 장바구니 위시리스트
필독! 공지사항

 『성령을 통한 하나님의 사랑(God’s Love through the Spirit)』은 철저하게 성령에 관한 사유를 담은 책이다. 이 책의 전반적인 요지는 최근 웨슬리 신학의 정치-해방 신학적 행보를 비판적으로 견제하고, 성령으로 가득 찬 웨슬리의 교리적 가르침을 토마스 아퀴나스와의 상보적 대화를 통해 복원하는 데 있다. 

 ‘성결’ 또는 ‘거룩’에 관한 기독교의 이해는 세속의 영역을 초월한다. 그것은 ‘직관’을 초과(超過)하고, ‘이성’의 영역을 포화(飽和)시킨다. 인간력(人間力)의 경계를 허물어뜨리는 ‘신비’와 ‘역설’이 바로 거기에 가득 차 있다. 그리고 그 신비와 역설은 오직 성령을 통해서만—오직 성령 하나님에 관한 건전한 신학과 교리적 토대 위에서만—사유될 수 있다. 

 그러므로 성령으로의 신학적 복귀는 언제나 옳다. 특히, 최근 기독교 신학의 행보 속에 비춰진 ‘세속화’ 물결을 ‘비-세속화’시키고, ‘재-성화’시키는 성령론의 르네상스는 그 어느 때보다 시급한 요청을 듣고 있다. 그러한 점에서 본서는 참으로 반가운 ‘소식’이자 ‘응답’이며, 이 책을 통해 많은 독자가 기독교 성령 신학의 세속화 물결을 이겨낼 사유의 힘과 단초를 얻을 것이다.


목차


추천사 

 김 영 선 박사 협성대학교 명예교수, 웨슬리신학연구소 소장 1

 조 종 남 박사 서울신학대학교 명예총장, 한국웨슬리신학회 초대회장 2

 황 덕 형 박사 서울신학대학교 총장 3


저자 서문 10

역자 서문 15


제1장 감리교운동과 성령의 역사 23

 1. 현대 감리교 신학의 정신: 성령론적 사유의 결핍과 정치적 프로젝트로의 축소 24

 2. 성령론 개발 및 회수에 대한 전망 39


제2장 거룩하게 하는 사랑 40

 1. 완전 성화에 대한 신학 41

 2. 웨슬리의 성화론에 대한 삼위일체적 이해 55

 3. 결론 98


제3장 토마스 아퀴나스의 위격적 사랑(amor)으로서의 성령 100

 1. 성령론의 삼위일체적 기초 107

 2. 성령: 위격 안의 사랑 109

 3. 결론 149


제4장 아퀴나스의 성령론: 상호 사랑(amor mutuus)이신 성령 하나님 150

 1. 아퀴나스의 상호 사랑으로서 성령에 대한 두 가지 해석 153

 2. 『신학대전』 안에서 살펴본 상호 사랑 165

 3. 결론 201


제5장 성령의 은사: 아퀴나스의 성령, 사랑 그리고 그리스도인의 삶 203

 1. 성부와 성자의 은사(선물)인 성령 204

 2. 사랑: 성령의 은사 210

 3. 은사로서 그리스도인의 삶 237

 4. 결론 257


제6장 더 위대한 사랑을 향해: 아퀴나스, 웨슬리 그리고 성령 하나님 안에 거하는 삶 259

 1. 성령론 회복의 원천이 되는 아퀴나스와 웨슬리 259

 2. 토마스 학파와 웨슬리안 학파: 성령 안에서, 성령에 대하여 상호 개선하기 315

 3. 가톨릭-감리교 대화에서 성령과 은사의 나눔 356

 4. 성령에 관한 웨슬리와 아퀴나스의 교훈: 하나님의 삶(생명)과 사랑에 참여하는 정치 370


결론: 토미스트와 감리교도 간의 더 나은 상호 개선을 위한 추가 경로 379


참고 문헌 383


본문 펼쳐보기


 기독교 신학이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성육신하신 하나님께 충실하려면 사회-경제적 지위와 삶의 질 문제를 결코 소홀히 할 수 없다. 그러나 궁극적으로 이러한 종류의 정치적 기획은 적절한 신학적 깊이와 목적(telos)에 기초해야 한다. 그것은 성경적 증거와 더 크고 포괄적인 기독교 전통에 뿌리를 둔 체계의 일부여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신학적으로 결함이 생길 위험이 크다. 

 -p. 35


 즉, 웨슬리가 말한 성결의 삶, 하나님의 은혜로 얻을 수 있는 성화의 삶은 삼위일체 하나님의 본질인 거룩하고 온전한 사랑의 빛 안에서만 적절히 이해될 수 있다. 그러므로 웨슬리가 ‘꼭 필요한 한 가지’라고 말한 것은 다름 아닌 인간의 삶과 마음에 신적인 형상을 새롭게 하시는 하나님, 특히 삼위일체 하나님의 거룩하고 완전한 사랑 안에서 한 인격의 전 존재를 성결하게 하시는 성령이다. 

 -p. 63


 ‘신적인 위격이 자존하는 관계를 의미한다’는 아퀴나스의 가르침은 성령을 사랑으로 이해하는 데 매우 중요한 의미가 있다. 제3위격이신 성령은 하나님 안에서 자존하는 관계다. 그런데 이 관계는 의지에 따라 성령의 발출로 이어진 사랑의 관계를 의미한다. 그러므로 ‘출생이 아닌’ 발출(수동적 영발)에 따라 하나님 내부(안)에 생겨난 ‘사랑의 관계’는 실재적으로 ‘성령의 위격’을 구성한다고 말할 수 있다. 

 -p. 129


 더 나아가 하나님이 자신의 본질을 사랑하시는 행위, 즉 자신을 하나님처럼 사랑하는 행위를 통해, 아퀴나스는 사랑받는 자가 사랑하는 자 안에서 발견되는 하나님의 사랑하는 각인의 존재를 인식한다.77 따라서 인간 이해력의 한계와 어휘의 빈곤으로 말미암아 하나님의 내재적 삶이 어느 정도 신비에 가려져 있지만, 아퀴나스는 계속해서 이 신비에 가려진 것, 즉 성령의 내적 발출을 신적인 본질에 대한 하나님의 사랑의 행위에 의해 하나님 내부(안)에서—나무가 꽃들로 말미암아 꽃핀다는 것과 유사한 방식으로—산출된 내적 용어(각인 혹은 애정)의 관점으로 포착한다. 따라서 성령의 내적 발출을 설명하려는 시도는 결국 아퀴나스가 멈추거나 철회한 것이 아니라 계속해서 지향한 것이고, 이는 사랑이신 성령에 대한 그의 후기 성찰에서 지속적으로 나타난다. 

 -p. 187


 더욱이 아버지께서 자기 자신과 아들의 공통된 영을 보내심(파견)은 하나님과 우정(caritas)을 가능하게 하고 애덕(charity)을 가능하게 하여, 우리로 하여금 하나님께 이르러 하나님과 연합하는 결과를 낳는다. 성도는 모든 사랑의 원칙적인 목적이 되시는 하나님을 사랑하되 성자를 통해 성령 안에서 성부의 친구가 된 자로서 사랑한다. 이 엄청난 사랑의 궁극적인 결과는 기독교적 실존의 종극(終極)이자 모든 피조물의 최종적인 목적인 행복, 곧 삼위일체 하나님 안에 있는 참된 연합의 실현이다. 

 -p. 237


 아퀴나스와 웨슬리의 접근 방식과 강조점 그리고 심지어는 그들이 도달한 결론의 차이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그리스도인의 삶에 있어서 사랑과 성결을 증진하는 일에 공통적인 관심을 두고 있다. 그들의 공통된 관심은 아퀴나스와 웨슬리 사이의 방법론적 부동성(不同性)에도 불구하고, 사랑과 성결에 대한 비교 신학적 접근을 가능하게 할 만큼 충분하다. 그리고 아퀴나스와 웨슬리 사이에 공통적으로 존재하는 성령론적 모티프는 그들의 후손들에게 에큐메니컬적 기초를 제공하고, 사랑과 성결의 원인에 대한 성령론적 확증에서 상호 보완적인 해석을 가능하게 한다. 

 -p. 278


 따라서 웨슬리의 확신은 그 안에 매우 분명한 성령론적 근거를 가지고 있다. 보다 구체적으로 말하자면, 이 영적 감각은 우리가 우리 죄를 깨닫고 회개하여 그리스도 안에서의 구속으로 향하도록 이끌 뿐 아니라, 우리가 마음과 삶의 성결 안에서 하나님과 이웃을 더 깊이 사랑하므로 참으로 새로운 피조물, 곧 하나님의 사랑받는 자녀가 되었다는 사실을 확신할 수 있도록 이끈다. 그리고 이 (영적 감각으로 말미암은) 모든 것은, 웨슬리에 따르면, 하나님의 값없는 선물이자 모든 믿는 자가 그들의 구원을 이루는 일에 있어서 감당해야 할 역할로 부여하신 은사다. 

 -p. 350


추천의글


 이 책은 현대 감리교 신학이 성령론적 사유를 경시하는 경향을 주목하고, 웨슬리 신학의 진수인 성령론적 성화론, 즉 거룩하게 하는 성령을 통한 하나님 사랑의 회복을 강조한다. 이 책은 성령의 능력 안에서, 성령의 은사를 통해, 하나님의 생명과 사랑에 참여하는 삶을 가르치는 여타 교단과의 폭넓은 대화와 협력의 장을 제시해 주고 있다.

 김 영 선 박사 | 협성대학교 명예교수, 웨슬리신학연구소 소장


 케네스 로이어의 『성령을 통한 하나님의 사랑』은 성령을 사랑으로 연결하는 면(성화)에서 토마스 아퀴나스와 웨슬리 신학에 유사점이 있다고 분석한다. 그는 토마스 아퀴나스의 성령론을 사용하고 평이한 언어로 기술된 웨슬리의 성령, 사랑, 성화에 관한 관심을 체계화하며 증폭시킬 것을 제안하고 있다는 점에서 모든 신학도에게 크게 도움이 되리라 생각한다.

 조 종 남 박사 | 서울신학대학교 명예총장, 한국웨슬리신학회 초대회장


 류재성 박사의 역서 『성령을 통한 하나님의 사랑』은 가장 발전한 두 신학 전통의 상보적 합류를 소개하고, 기독교 신앙의 본래 목적(telos)인 온전한 성화(사랑)의 삼위일체론적, 성령론적 토대를 매우 설득력 있게 재조명합니다. 

그런 점에서 이 책은 웨슬리의 삼위일체론적 구원론 및 성령론적 성화론을 만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 줍니다. 웨슬리의 후예인 감리교, 성결교, 구세군 등의 신학도에게 크게 도움이 되는 책입니다.

 황 덕 형 박사 | 서울신학대학교 총장



상품정보고시

상품정보고시입니다.
저자 (기본값:제작사 정보 미제공)
크기 전자책의 경우 파일의 용량
쪽수 전자책의 경우 제외
제품 구성 전집 또는 세트일 경우 낱권 구성, CD 등(기본값:해당사항없음)
출간일 (기본값:제작사 정보 미제공)
목차 또는 책소개 상세화면 표시
케네스 로이어
듀크대학교에서 목회학 석사학위(M.Div.)를 받았고, 달라스에 소재한 남감리교대학교(Southern Methodist University)에서 박사학위(Ph.D.)를 받았다. 현재는 세계감리교협의회(World Methodist Council)의 회원이며, '웨슬리와 감리교 연구'(Wesley and Methodist Studies)의 부편집장이고, 연합웨슬리신학교(United and Wesley Theological Seminaries)의 부교수이자 펜실베니아 요크에 있는 스프리감리교회의 담임목사이다.
평점 0 매우 별로예요! 총 0건 평가 기준

무성의, 비방, 도배, 도용, 광고성 평등 상품평 성격에 맞지 않을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상품평 작성하기

상품관련 문의를 남겨주시면 답변해드립니다.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상품Q&A쓰기

배송 관련정보

배송비 

- 라이프북의 배송비는 1만원 미만으로 주문하실 경우 2,500원의 배송비가 부과됩니다. (단,제작처 개별발송 상품은 제작처의 배송비정책을 따릅니다) ​

- 도서,산간 지방의 경우 및 퀵 서비스요청은 배송정책과 관계없이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배송기간

- 신용카드 결제나 핸드폰,실시간 계좌이체는 즉시 결제확인이 가능하며,무통장입금의 경우 입금하신 순서대로 결제확인 후 출고가 이뤄집니다.
  (단,토요일,일요일,공휴일을 제외한 평일 9시 이전까지 결제확인 된 주문건에 한해서만 당일출고 됩니다.)
- 배송기간은 출고 후 최소 1일(24시간)~최대7일 정도 후 주문하신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단,토요일/공휴일제외)

교환/환불 관련 정보

도서는 개정판/재판이 출간될 경우 가격이 변동될 수 있어 주문취소 및 주문변경을 요청드릴 수 있습니다.

상품의 실제 색상은 사용하시는 모니터에 따라 다를 수 있사오니 이점 양해부탁드립니다.


상품에 대한 주문취소/교환/반품/환불정보를 확인하세요!

 

구매확정하시거나 출고완료 후 10일이 지난 주문건은 교환/반품이 불가하여,마이페이지에서 신청버튼이 조회되지 않습니다.
파본상품은 반품/교환 버튼이 보이지 않을 경우 유선전화나 게시판으로 연락부탁드립니다.

주문취소
•주문상품  취소는 "입금확인중(전체취소만 가능)/결제완료(부분취소도 가능)" 단계에서만 가능합니다.
•"입금확인중" 단계에서는 부분취소가 되지 않사오니 부분취소를 원하시면 전체취소후 재주문 주셔야 합니다.
•무통장 및 가상계좌 결제의 경우 주문일 기준으로 15일이후까지 결제가 완료되지 않을 경우 주문은 자동으로 취소됩니다.

반품/교환
•받으신 상품을 사용하지 않으신 경우, 출고완료 후 7일 이내에 반품이 가능합니다.
•주문 상품이 발송완료 된 후 "마이페이지>취소/반품/교환신청"메뉴에서 반품/교환신청이 가능합니다.
•교환은 상품불량 및 오배송 시에만 동일제품에 한하여 교환됩니다.다른 상품으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다른 상품으로 교환하기 원하시면 반품후 새로 주문해주셔야 합니다.
•사용자변심에 따른 반품의 경우 편도/왕복 배송비가 부과되며 배송료는 고객 부담입니다.
-전체반품시 왕복배송비 부과
-부분반품시 남은주문금액이 무료배송기준 미달일경우 왕복배송비 부과
-부분반품시 남은주문금액이 무료배송기준 이상일경우 편도배송비 부과


※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시즌 상품의 경우에는 반품/환불이 되지 않습니다.꼭 숙지해 주세요.(월간지/다이어리/절기공과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교재/악보/음반 및 멀티미디어 등)경우 성경공부교재 및 악보는 받으신 이후에는 반품/환불이 되지 않으며 음반 및 멀티미디어의 경우 포장을 훼손한 경우 반품/환불이되지 않습니다.
•인쇄성경/스프링제본 등과 같이 고객 요청으로 별도제작된 상품인 경우
•고객님의 책임이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훼손된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 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단, 가전제품, 음반 등의 일반 상품은 제조사 기준에 따릅니다.)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가지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 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 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비닐로 랩핑된 상품의 경우 비닐을 뜯으시면 반품이 불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