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청년들이여 부디 복음주의와 복음쥐를 분별하시라

기독 변증과 문화 비평 2

  • 28
  • 페이스북
  •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확대보기

박남훈

세컨리폼(도)

2022년 08월 22일 출간

ISBN 9791195254071

품목정보 148*210*13mm192p

가   격 15,000원 13,500원(10%↓)

적립금 0원

카드
무이자
혜택보기

배송정보이 상품을 포함하여 1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준비기간1일 이내 (토/주일/공휴일 제외, 당일 오전9시 이전 결제완료 주문기준) 설명보기

품목코드A000249440

매장현황
설명보기 지점별재고
광화문 강남 일산 구로 의정부 노원
1 2 1 1 1 1
* 주의: 실시간 재고수량이 달라지므로 방문전 전화확인 필수!

판매지수 0

분류 0위 | 종합 0위

단체주문지수 0

분류 0위 | 종합 0위

개별주문(0%) 단체주문(0%)
분류베스트 더보기
  • 1기독교의 기본진리 (50주년 기념판)
  • 2(베스트 라이브러리 미니북) 기독교의..
  • 3믿으라고 뭘
  • 4포스트모던 시대 어떻게 예수를 들려 ..
  • 5알리스터 맥그래스의 기독교 변증
  • 6자연 양심 하나님
  • 7[개정무선판] 영광의 무게
  • 8존 파이퍼의 성경과 하나님의 영광
  • 9기독교를 생각하다
  • 10신은 존재하는가
수량 상품 수량 1 감소 상품 수량 1 증가

총 합계금액0

상품 상세 정보
바로구매 장바구니 위시리스트
필독! 공지사항

함께 보면 좋은 상품이예요

목차


- 책을 내면서


1. 우리 시대의 <복음주의>와 <복음쥐>

 1-1. 들어가기

 1-2. 다시 생각하는 <복음주의>의 요건

 1-3. 청년들과의 대화:<복음주의>와 <복음쥐>를 분별합시다

  (1)<복음쥐>1-저주 프레임과 바리새적 나르시시즘으로 장착된 <복음쥐>

  (2)<복음쥐>2-<복음주의>의 이름으로 이데올로기 명령을 수행하는 <복음쥐>

  (3)<복음쥐>3-사회주의가 <약자중심의 윤리>라는 환상에 빠진 <복음쥐>


2. 이재철 목사의 윤리담론 속에 숨어 있는 바리새적 나르시시즘 혹은 X맨

 2-1. 윤리적 분노, 한국교회의 타자화(他者化), 그리고 한국교회 비판 프레임

 2-2. 한국교회 비판 프레임과 바리새적 나르시시즘 신드롬

 2-3. 청년들과의 대화:<복음주의>와 바리새적 나르시시즘을 벗어나지 못하는  <복음쥐>를 분별해야 합니다 


3. 김동호 목사의 교회개혁 담론 속에 숨어 있는 교회개혁 마케팅 

 3-1. 김동호 목사의 교회개혁담론, 개혁 ‘완장’을 찬 문화/종교권력이 되다

 3-2. 청년들과의 대화1:<복음주의>와 겉도는 교회개혁은 교회개혁이 아니라 교회개혁 마케팅입니다

 3-3. 청년들과의 대화2:김동호목사의 교회개혁이 비(非) 복음주의적이었다는 반증 중의 하나는 <청어람>입니다


4. 홍정길 목사의 설교에 나오는 <기독교 사회주의> 환상 깨뜨리기

 4-1. 지금, 여기에서 기독교 사회주의 사회공학을 꿈꾸는 몽상가의 초상

 4-2. 청년들과의 대화:<약자 중심의 윤리>=약자들의 등골을 빼먹는 <약은 자 중심의 윤리>


5. 이찬수목사 설교 속에 나타나는 <복음주의>와 <복음쥐>의 위태로운 뒤섞임

 5-1. 한국교회 저주 프레임에 내재된 바리새적 효과와 윤리 마케팅

 5-2. 청년들과의 대화:그의 설교 속에 나타난 바리새적 나르시시즘 신드롬과 십자가 복음의 교차반복 구조


6. 손봉호교수의 윤리 담론에 숨어 있는 반(反) 복음주의 이데올로기

 6-1. 복음의 부름과 이데올로기 부름은 분별되어야 한다

 6-2. 손교수의 윤리담론은 ‘기독교윤리’에 근거하지 않고 ‘윤리 이데올로기’ 명령에 복무한다. 그러므로 그의 윤리담론은 <복음주의>가 아니라 <복음쥐>다. 그러므로 <복음쥐>의 논리로 한국교회 전체를 때리는 그는 한국교회의 ‘멘토’가 아니다. 그는 복음주의자가 아니라 사회윤리를 중시하는 이데올로기스트다. 그러니까 복음주의권 한국교회의 입장에서 볼 때 사실상 그는 한국교회의 파괴자이자 적이다.

 6-3. 청년들과의 대화:우병훈 교수 저서 『기독교윤리학』에 나타난 ‘기독교윤리’ 담론의 자기모순-명망과  진리를 분별해야 <복음주의> ‘기독교윤리’가 가능해집니다

 6-4. 반(反) 복음주의 이데올로기의 극좌화:『복음의 공공성』에 나타난 김근주 박사의 ‘그리스도 없는 기독교’ 혹은 <복음쥐>


7. 청년들이 <복음주의>와 <복음쥐>를 분별해야 한국교회가 살고 대한민국 미래가 열린다



상품정보고시

상품정보고시입니다.
저자 (기본값:제작사 정보 미제공)
크기 전자책의 경우 파일의 용량
쪽수 전자책의 경우 제외
제품 구성 전집 또는 세트일 경우 낱권 구성, CD 등(기본값:해당사항없음)
출간일 (기본값:제작사 정보 미제공)
목차 또는 책소개 상세화면 표시
박남훈
부산대영문과 졸업 부산대대학원국문학과 석박사과정 수료 문학박사 문학평론가 비평전문계간지 <오늘의문예비평> 창립동인 고려신학대학원졸업 도서출판 <세컨리폼> 대표 문학평론집 <인간, 그 타락한 위대함>(열음사> 문화비평집 <기독교와 문화비평>(세종출판사) 기독변증과문화비평집 <여호야김 왕의 면도칼>(세컨리폼) 대한예수교장로회(고신) 주안교회 담임목사 이메일:pnahoo@hanmail.net
평점 0 매우 별로예요! 총 0건 평가 기준

무성의, 비방, 도배, 도용, 광고성 평등 상품평 성격에 맞지 않을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상품평 작성하기

상품관련 문의를 남겨주시면 답변해드립니다.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상품Q&A쓰기

배송 관련정보

배송비 

- 라이프북의 배송비는 1만원 미만으로 주문하실 경우 2,500원의 배송비가 부과됩니다. (단,제작처 개별발송 상품은 제작처의 배송비정책을 따릅니다) ​

- 도서,산간 지방의 경우 및 퀵 서비스요청은 배송정책과 관계없이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배송기간

- 신용카드 결제나 핸드폰,실시간 계좌이체는 즉시 결제확인이 가능하며,무통장입금의 경우 입금하신 순서대로 결제확인 후 출고가 이뤄집니다.
  (단,토요일,일요일,공휴일을 제외한 평일 9시 이전까지 결제확인 된 주문건에 한해서만 당일출고 됩니다.)
- 배송기간은 출고 후 최소 1일(24시간)~최대7일 정도 후 주문하신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단,토요일/공휴일제외)

교환/환불 관련 정보

도서는 개정판/재판이 출간될 경우 가격이 변동될 수 있어 주문취소 및 주문변경을 요청드릴 수 있습니다.

상품의 실제 색상은 사용하시는 모니터에 따라 다를 수 있사오니 이점 양해부탁드립니다.


상품에 대한 주문취소/교환/반품/환불정보를 확인하세요!

 

구매확정하시거나 출고완료 후 10일이 지난 주문건은 교환/반품이 불가하여,마이페이지에서 신청버튼이 조회되지 않습니다.
파본상품은 반품/교환 버튼이 보이지 않을 경우 유선전화나 게시판으로 연락부탁드립니다.

주문취소
•주문상품  취소는 "입금확인중(전체취소만 가능)/결제완료(부분취소도 가능)" 단계에서만 가능합니다.
•"입금확인중" 단계에서는 부분취소가 되지 않사오니 부분취소를 원하시면 전체취소후 재주문 주셔야 합니다.
•무통장 및 가상계좌 결제의 경우 주문일 기준으로 15일이후까지 결제가 완료되지 않을 경우 주문은 자동으로 취소됩니다.

반품/교환
•받으신 상품을 사용하지 않으신 경우, 출고완료 후 7일 이내에 반품이 가능합니다.
•주문 상품이 발송완료 된 후 "마이페이지>취소/반품/교환신청"메뉴에서 반품/교환신청이 가능합니다.
•교환은 상품불량 및 오배송 시에만 동일제품에 한하여 교환됩니다.다른 상품으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다른 상품으로 교환하기 원하시면 반품후 새로 주문해주셔야 합니다.
•사용자변심에 따른 반품의 경우 편도/왕복 배송비가 부과되며 배송료는 고객 부담입니다.
-전체반품시 왕복배송비 부과
-부분반품시 남은주문금액이 무료배송기준 미달일경우 왕복배송비 부과
-부분반품시 남은주문금액이 무료배송기준 이상일경우 편도배송비 부과


※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시즌 상품의 경우에는 반품/환불이 되지 않습니다.꼭 숙지해 주세요.(월간지/다이어리/절기공과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교재/악보/음반 및 멀티미디어 등)경우 성경공부교재 및 악보는 받으신 이후에는 반품/환불이 되지 않으며 음반 및 멀티미디어의 경우 포장을 훼손한 경우 반품/환불이되지 않습니다.
•인쇄성경/스프링제본 등과 같이 고객 요청으로 별도제작된 상품인 경우
•고객님의 책임이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훼손된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 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단, 가전제품, 음반 등의 일반 상품은 제조사 기준에 따릅니다.)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가지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 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 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비닐로 랩핑된 상품의 경우 비닐을 뜯으시면 반품이 불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