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성서 내러티브의 상실

18-19세기의 해석학 연구

  • 43
  • 페이스북
  •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확대보기

한스 W. 프라이

김승주, 조선영 역자

감은사

2022년 09월 19일 출간

ISBN 9791190389662

품목정보 152*224mm444p

가   격 33,000원 29,700원(10%↓)

적립금 0원

카드
무이자
혜택보기

배송정보이 상품을 포함하여 1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준비기간1일 이내 (토/주일/공휴일 제외, 당일 오전9시 이전 결제완료 주문기준) 설명보기

품목코드A000250090

매장현황
설명보기 지점별재고
광화문 강남 일산 구로 의정부 노원
0 0 0 0 0 0
* 주의: 실시간 재고수량이 달라지므로 방문전 전화확인 필수!

판매지수 0

분류 0위 | 종합 0위

단체주문지수 0

분류 0위 | 종합 0위

개별주문(0%) 단체주문(0%)
분류베스트 더보기
  • 1한자에 담긴 창세기의 발견
  • 2성경 묵상 어떻게 할까
  • 3예수님의 10가지 명령
  • 4하나님 나라의 비유
  • 5신현
  • 6성경 읽기는 예술이다
  • 7성경해석의 원리 (개정3판)
  • 8천사를 말하다
  • 9요한계시록의 심장
  • 10성경의 그림 언어와 상징 해석
수량 상품 수량 1 감소 상품 수량 1 증가

총 합계금액0

상품 상세 정보
바로구매 장바구니 위시리스트
필독! 공지사항

해석학의 한 이정표를 제시했던 해석학의 고전!

내러티브라는 성서의 연출 형식에 담긴 함의를 탐구하며

성서와 우리네 현실의 다리를 놓아 주는 책!


18세기 이전, 서구의 성서 읽기 방식은 매우 사실주의적이었다. 이는 곧, ‘교리적이고 교훈적인 읽기뿐 아니라 문자적인 동시에 역사적인 읽기를 추구’했다는 뜻이다. 단어/문장이 기록된 그대로를 의미했고, 따라서 실제 사건을 가리키고 있다고 간주됐다. 그렇기 때문에 작금의 현실 역시도 단일한 성서 내러티브의 연장선이라고 여겨질 수 있었다. 이 문자적/역사적 독법은 종교개혁 서구의 주도적인 성서 읽기 방식이었지만 이신론, 경험철학, 역사비평의 관점이 들어서면서 이 사실주의 읽기 방식은 반대와 저항에 직면하게 된다. 


이 책 <성서 내러티브의 상실>은 문자적/사실주의적 읽기, 곧 성서 이야기가 역사적 사건을 가리키고 있다는 관점이 어떻게 와해되어 갔는지, 그리고 성서의 내러티브라는 연출 방식이 어떻게 현실 세계와의 다리를 놓았고, 놓고 있으며, 놓을 수 있는지 탐구한다. 독자들은 사실주의적인 성서 내러티브가 우리에게 전해주는 그 ‘의미’를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이 책, <성서 내러티브의 상실>이 그간 해석학자들, 현대 신학자들, 종교 철학자들에게 무수한 영감과 통찰을 선사했듯이!


목차


서문


제1장 서론

제2장 비평학 이전의 성서 내러티브 해석

제3장 해석의 변화: 18세기

제4장 앤서니 콜린스: 의미, 지시 대상, 예언

제5장 해석학과 지시 대상으로서의 의미

제6장 성서 해석학과 종교적 변증학

제7장 변증학과 비평학, 그리고 실종된 내러티브 해석

제8장 독일 사상이 바라본 해석학과 성서적 권위

제9장 단일한 의미 탐구

제10장 헤르더의 성서 해석: 역사 속의 사실주의 정신

제11장 독일 문학의 사실주의 결여

제12장 슈트라우스의 ‘신화적’ 선택의 완성

제13장 세기의 전환과 해석학적 선택들

제14장 신화와 내러티브의 의미: 범주에 관한 질문

제15장 이해의 해석학

제16장 ‘이해’와 내러티브적 연속성


인명 색인



상품정보고시

상품정보고시입니다.
저자 (기본값:제작사 정보 미제공)
크기 전자책의 경우 파일의 용량
쪽수 전자책의 경우 제외
제품 구성 전집 또는 세트일 경우 낱권 구성, CD 등(기본값:해당사항없음)
출간일 (기본값:제작사 정보 미제공)
목차 또는 책소개 상세화면 표시
한스 W. 프라이
한스 빌헬름 프라이(Hans Wilhelm Frei, 1922-1988)는 미국의 신학자이자 해석학자로, 예일신학교(Yale Divinity School)의 리처드 니부어(H. Richard Niebuhr) 아래서 카를 바르트(Karl Barth)의 계시론으로 박사논문을 썼다. 그 이후에는 오랫동안 예일신학교에서 가르쳤으며, 조지 린드벡(George Arthur Lindbeck)과 더불어 후기 자유주의 신학에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 18세기와 19세기 성서 해석학의 역사를 탐구한 본서 『성서 내러티브의 상실』이 대표작이며 그 외 다음과 같은 작품들을 썼다: The Identity of Jesus Christ: The Hermeneutical Bases of Dogmatic Theology (1975); The Identity of Jesus Christ, Expanded and Updated Edition (2013); ‘The “Literal Reading” of Biblical Narrative in the Christian Tradition: Does it Stretch or Will it Break?’(1986); Types of Christian Theology (1992); Theology and Narrative: Selected Essays (1993)
평점 0 매우 별로예요! 총 0건 평가 기준

무성의, 비방, 도배, 도용, 광고성 평등 상품평 성격에 맞지 않을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상품평 작성하기

상품관련 문의를 남겨주시면 답변해드립니다.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상품Q&A쓰기

배송 관련정보

배송비 

- 라이프북의 배송비는 1만원 미만으로 주문하실 경우 2,500원의 배송비가 부과됩니다. (단,제작처 개별발송 상품은 제작처의 배송비정책을 따릅니다) ​

- 도서,산간 지방의 경우 및 퀵 서비스요청은 배송정책과 관계없이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배송기간

- 신용카드 결제나 핸드폰,실시간 계좌이체는 즉시 결제확인이 가능하며,무통장입금의 경우 입금하신 순서대로 결제확인 후 출고가 이뤄집니다.
  (단,토요일,일요일,공휴일을 제외한 평일 9시 이전까지 결제확인 된 주문건에 한해서만 당일출고 됩니다.)
- 배송기간은 출고 후 최소 1일(24시간)~최대7일 정도 후 주문하신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단,토요일/공휴일제외)

교환/환불 관련 정보

도서는 개정판/재판이 출간될 경우 가격이 변동될 수 있어 주문취소 및 주문변경을 요청드릴 수 있습니다.

상품의 실제 색상은 사용하시는 모니터에 따라 다를 수 있사오니 이점 양해부탁드립니다.


상품에 대한 주문취소/교환/반품/환불정보를 확인하세요!

 

구매확정하시거나 출고완료 후 10일이 지난 주문건은 교환/반품이 불가하여,마이페이지에서 신청버튼이 조회되지 않습니다.
파본상품은 반품/교환 버튼이 보이지 않을 경우 유선전화나 게시판으로 연락부탁드립니다.

주문취소
•주문상품  취소는 "입금확인중(전체취소만 가능)/결제완료(부분취소도 가능)" 단계에서만 가능합니다.
•"입금확인중" 단계에서는 부분취소가 되지 않사오니 부분취소를 원하시면 전체취소후 재주문 주셔야 합니다.
•무통장 및 가상계좌 결제의 경우 주문일 기준으로 15일이후까지 결제가 완료되지 않을 경우 주문은 자동으로 취소됩니다.

반품/교환
•받으신 상품을 사용하지 않으신 경우, 출고완료 후 7일 이내에 반품이 가능합니다.
•주문 상품이 발송완료 된 후 "마이페이지>취소/반품/교환신청"메뉴에서 반품/교환신청이 가능합니다.
•교환은 상품불량 및 오배송 시에만 동일제품에 한하여 교환됩니다.다른 상품으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다른 상품으로 교환하기 원하시면 반품후 새로 주문해주셔야 합니다.
•사용자변심에 따른 반품의 경우 편도/왕복 배송비가 부과되며 배송료는 고객 부담입니다.
-전체반품시 왕복배송비 부과
-부분반품시 남은주문금액이 무료배송기준 미달일경우 왕복배송비 부과
-부분반품시 남은주문금액이 무료배송기준 이상일경우 편도배송비 부과


※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시즌 상품의 경우에는 반품/환불이 되지 않습니다.꼭 숙지해 주세요.(월간지/다이어리/절기공과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교재/악보/음반 및 멀티미디어 등)경우 성경공부교재 및 악보는 받으신 이후에는 반품/환불이 되지 않으며 음반 및 멀티미디어의 경우 포장을 훼손한 경우 반품/환불이되지 않습니다.
•인쇄성경/스프링제본 등과 같이 고객 요청으로 별도제작된 상품인 경우
•고객님의 책임이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훼손된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 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단, 가전제품, 음반 등의 일반 상품은 제조사 기준에 따릅니다.)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가지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 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 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비닐로 랩핑된 상품의 경우 비닐을 뜯으시면 반품이 불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