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이교도의 신학교육을 넘어

바울의 방식을 따를 것인가 현대 신학교의 교육방식을 따를 것인가

  • 245
  • 페이스북
  •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확대보기

원서명 : Paul's Way of Training Workers Or the Seminary's Way

진 에드워즈

박인천 역자

대장간

2020년 04월 10일 출간

ISBN : 9788970715131

품목정보 : 136*198*13 mm192 p

가   격 10,000원 9,000원(10%↓)

적립금 500원(5%)

카드
무이자
혜택보기

배송정보이 상품을 포함하여 1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준비기간1일 이내 (토/주일/공휴일 제외, 당일 오전9시 이전 결제완료 주문기준) 설명보기

품목코드A000236400

매장현황
설명보기 지점별재고
광화문 강남 분당 일산 구로 의정부 노원
0 1 2 0 0 1 0
* 주의 : 2시간 단위로 재고수량이 달라지므로 방문전 전화확인 필수!

판매지수 90

분류 28위 | 종합 7,644위

단체주문지수 0

분류 17위 | 종합 9,499위

개별주문(100%) > 단체주문(0%)
추천지수 평점 평점 0점 (0명)
수량 상품 수량 1 감소 상품 수량 1 증가

총 합계금액0

상품 상세 정보
바로구매 장바구니 위시리스트
필독! 공지사항

함께 보면 좋은 상품이예요

이교도에서 시작한 신학교육을 넘어서

저자는 하나님의 부름 받은 젊은이들을 대하는 신학교 방식의 교육이 결코 기독교신앙에 부합할 수 없는 것이라고 진단한다. 신학교가 취하는 교육개념은 안타깝게도 이교도 사상에 그 뿌리를 두고 있다. 그것은 하나님의 사람들을 훈련시키는데 별 실효를 거두지도 못한다. 우리는 그분의 사람들을 훈련시키는 좀 더 성경적인 방식에 접근할 필요가 있다. 그렇지 않으면 다가올 세대의 교회에 주님께서 요청하시는 변화를 우리는 조금도 꾀할 수 없을 것이다.

나는 단지 몇 사람들을 위해 이 책을 썼다. 외람되고, 급진적이고, 대담하고, 용기 있으며, 선구적인 몇 몇 사람들, 이 책은 바로 그들을 위해 쓰였다. 이 책에 언급된 내용들이 빛을 보려면 300년은 족히 걸릴 것이다. 하지만 어느 시점에선가, 우리는 결국 하나님의 부름 받은 사람들을 길러내는 현대 신학교의 교육방식에서 벗어날 것이다.

신학교를 구성하는 요소들을 하나씩 추적해 들어가다 보면 과연 무엇이 현대 신학교를 만들어냈는지 발견하게 된다. 그 기막힌 결과를 기대하시라. 여신 뮤즈에 뿌리를 둔 그리스 교육! 서양 교육과 신학교는 바로 그 기초 위에 세워졌다. 신학교의 역사를 관통하는 동안 당신은 어떤 흐뭇한 사실도 발견할 수 없을 것이다. 오히려 오늘날 신학교 관습들을 잉태한 역사적 뿌리들을 직면하면서 당신도 모르게 우리에겐 이보다 더 나은 방법이 있다.”라고 외치게 될 것이다.

이 책이 설득력을 갖는 까닭은 움직일 수 없는 역사적 사실에 기초를 두고 있기 때문이다. 저자가 하나님의 일꾼들을 훈련시키는 진정한 방식으로 불러오는 것은 바울이 에베소에서 그의 여덟 젊은이를 가르쳤던 방식이다. 이 간결한 방식이 신학교 훈련보다 훨씬 더 나은 방식임은 두말할 나위 없이 선명해 보인다.

 

 

차례

 

헌정사

1신학교의 이교도 답습

1. 누가 이 책을 읽을 것인가

2. 우리의 전통이 어떻게 시작되었는지 역사가 말해준다

3. 고대 그리스의 이교도들

4. 그리스도께서 오시기 훨씬 이전부터

5. 아리스토텔레스가 파놓은 구덩이

6. 신학이 의존하는 그리스 대부(代父)

7. 2세기는 우리를 탈선하게 했다

8. 중세! 현대 신학교의풍성한 자양분이 축적되다

9. 고전주의 사고방식이 모든 진보를 가로막다

10. 대학의 출현과 함께 신학교가 그 꼴을 갖추다

11. 충격적인 질문

12. 종교개혁: 개혁자들은 신학교 개념을 개혁할 생각이라도 해보았을까?

작가의 사견

2현대(現代)

13. 결정적인 재앙

14. 교회는 끝났다. 그 교회를 믿던 사람들도 끝났다. 다비 덕분에!

15. 하나님의 말씀을 왜곡하는 다비의 미친 신학

16. 신약성경을 읽는 훨씬 더 좋은 방식

17. 교회의 심오한 계시를 죽인 부흥신학

3바울은 어떻게 젊은이들을 가르쳤을까

18. 여덟 명의 젊은이들

19. 1세기 스타일의 자격조건

20. 자격을 갖춘 첫 번째 인물, 디도

21. 디모데의 자격조건

22. 가이우스

23. 데살로니가에 우리를 기다리는 두 사람이 더 있다

24. 베뢰아교회의 한 유대인 청년

25. 원대한 계획을 품고 안디옥으로 복귀하는 바울

26. 에베소에서 일어난 기적

27. 여섯 명이 여덟 명으로

28. 에베소 훈련 이후에 떠오르는 아홉 번째 젊은이

29. 하나님의 사람을 훈련하는 바울의 방식

30. 이후, 바울은 그의 젊은이들을 소아시아로 보냈다

31. 훈련이 종료된 후

32. 이들의 훈련에 등장하지 않았던 방식들

33. 하나님의 사람을 훈련할 자격은 누구에게 있는가?

34. 이들에게 일어났던 일들은? 

 

상품정보고시

상품정보고시입니다.
저자 (기본값:제작사 정보 미제공)
크기 전자책의 경우 파일의 용량
쪽수 전자책의 경우 제외
제품 구성 전집 또는 세트일 경우 낱권 구성, CD 등(기본값:해당사항없음)
출간일 (기본값:제작사 정보 미제공)
목차 또는 책소개 상세화면 표시
진 에드워즈
우리 시대의 탁월한 이야기꾼이며 성경 속 진리를 가장 단순하지만 가장 깊이 있는 믿음의 글로 풀어낼 줄 아는 베스트셀러 저자다. 동부 텍사스 주립대학에서 역사와 문학을 전공했으며, 스위스의 루쉬리콘과 희트월스의 남서부 침례신학교에서 신학을 공부했다. 수년 동안 목사와 복음 전도자로 그리스도인의 삶에 관한 세미나를 인도했다. 그는 가정교회 운동을 이끌기도 했으며, 현재는 아내와 함께 미국 플로리다의 잭슨빌에서 21세기 교회 개척을 위한 사역자 훈련학교를 운영하고 있다. 저서로 『세 왕 이야기』(예수전도단), 『크리스천에게 못박히다』(좋은씨앗), 『신의 열애』(죠이선교회) 등이 있다.
평점 0 매우 별로예요! 총 0건 평가 기준

무성의, 비방, 도배, 도용, 광고성 평등 상품평 성격에 맞지 않을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상품평 작성하기

상품관련 문의를 남겨주시면 답변해드립니다.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상품Q&A쓰기

배송 관련정보

배송비 

- 라이프북의 배송비는 2만원 미만으로 주문하실 경우 2,500원의 배송비가 부과됩니다. (단,제작처 개별발송 상품은 제작처의 배송비정책을 따릅니다) ​

- 도서,산간 지방의 경우 및 퀵 서비스요청은 배송정책과 관계없이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배송기간

- 신용카드 결제나 핸드폰,실시간 계좌이체는 즉시 결제확인이 가능하며,무통장입금의 경우 입금하신 순서대로 결제확인 후 출고가 이뤄집니다.
  (단,토요일,일요일,공휴일을 제외한 평일 9시 이전까지 결제확인 된 주문건에 한해서만 당일출고 됩니다.)
- 배송기간은 출고 후 최소 1일(24시간)~최대7일 정도 후 주문하신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단,토요일/공휴일제외)

교환/환불 관련 정보

도서는 개정판/재판이 출간될 경우 가격이 변동될 수 있어 주문취소 및 주문변경을 요청드릴 수 있습니다.

상품의 실제 색상은 사용하시는 모니터에 따라 다를 수 있사오니 이점 양해부탁드립니다.


상품에 대한 주문취소/교환/반품/환불정보를 확인하세요!

 

구매확정하시거나 출고완료 후 10일이 지난 주문건은 교환/반품이 불가하여,마이페이지에서 신청버튼이 조회되지 않습니다.
파본상품은 반품/교환 버튼이 보이지 않을 경우 유선전화나 게시판으로 연락부탁드립니다.

주문취소
•주문상품  취소는 "입금확인중(전체취소만 가능)/결제완료(부분취소도 가능)" 단계에서만 가능합니다.
•"입금확인중" 단계에서는 부분취소가 되지 않사오니 부분취소를 원하시면 전체취소후 재주문 주셔야 합니다.
•무통장 및 가상계좌 결제의 경우 주문일 기준으로 15일이후까지 결제가 완료되지 않을 경우 주문은 자동으로 취소됩니다.

반품/교환
•받으신 상품을 사용하지 않으신 경우, 출고완료 후 10일 이내에 반품이 가능합니다.
•주문 상품이 발송완료 된 후 "마이페이지>취소/반품/교환신청"메뉴에서 반품/교환신청이 가능합니다.
•교환은 상품불량 및 오배송 시에만 동일제품에 한하여 교환됩니다.다른 상품으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다른 상품으로 교환하기 원하시면 반품후 새로 주문해주셔야 합니다.
•사용자변심에 따른 반품의 경우 편도/왕복 배송비가 부과되며 배송료는 고객 부담입니다.
-전체반품시 왕복배송비 부과
-부분반품시 남은주문금액이 무료배송기준 미달일경우 왕복배송비 부과
-부분반품시 남은주문금액이 무료배송기준 이상일경우 편도배송비 부과


※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시즌 상품의 경우에는 반품/환불이 되지 않습니다.꼭 숙지해 주세요.(월간지/다이어리/절기공과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교재/악보/음반 및 멀티미디어 등)경우 성경공부교재 및 악보는 받으신 이후에는 반품/환불이 되지 않으며 음반 및 멀티미디어의 경우 포장을 훼손한 경우 반품/환불이되지 않습니다.
•인쇄성경/스프링제본 등과 같이 고객 요청으로 별도제작된 상품인 경우
•고객님의 책임이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훼손된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 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단, 가전제품, 음반 등의 일반 상품은 제조사 기준에 따릅니다.)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가지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 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 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비닐로 랩핑된 상품의 경우 비닐을 뜯으시면 반품이 불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