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잊혀지는 자의 기억 (은퇴기념 고별강연)

  • 64
  • 페이스북
  •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확대보기

정창균

설교자하우스

2021년 11월 15일 출간

ISBN 9791197625114

품목정보 143*202*19mm136p340g

가   격 12,000원 10,800원(10%↓)

적립금 0원

카드
무이자
혜택보기

배송정보이 상품을 포함하여 1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준비기간1일 이내 (토/주일/공휴일 제외, 당일 오전9시 이전 결제완료 주문기준) 설명보기

품목코드A000244702

매장현황
설명보기 지점별재고
광화문 강남 일산 구로 의정부 노원
0 0 0 0 1 0
* 주의: 실시간 재고수량이 달라지므로 방문전 전화확인 필수!

판매지수 40

분류 907위 | 종합 13,210위

단체주문지수 0

분류 610위 | 종합 19,405위

개별주문(100%) > 단체주문(0%)
추천지수 평점 평점 0점 (0명)
수량 상품 수량 1 감소 상품 수량 1 증가

총 합계금액0

상품 상세 정보
바로구매 장바구니 위시리스트
필독! 공지사항

살아온 길, 살아갈 길


살아온 길을 돌아보는 것은 단순히 지나간 세월을 추억하는 것과는 다릅니다. 그것은 지금까지 살아온 삶에 대한 진지한 자기 성찰입니다. 모세가 신명기 내내 일관되게 강조한 것은 사실은 역사에서 배우라는 것이었습니다. 벨사살 왕에 대한 하나님의 무서운 질책은 역사에서 배우지 않았다는 것이었습니다. 살아갈 길을 내다보는 것은 단순히 비전이라는 명분으로 소망 사항 가득한 장밋빛 꿈을 품어보는 것과는 다른 것입니다. 그것은 시대를 분별하는 것입니다. 살아온 길을 분별하면 과거가 현재로 이어집니다. 살고 있는 시대를 분별하면 현재가 미래로 이어집니다. 그렇게 과거와 현재와 미래가 한 줄로 잇대어집니다. 거기에 반성이 있고, 책임이 있고, 기대가 있게 됩니다.


-본문 중에서-



목차


서문 _8


들어가는 말 _12


1. 회한 _18

2. 나에 대한 기억 _22

3. 신학에 대한 기억 _50

4. 신학교육에 대한 기억 _64

5. 신학과 목회 현장에 대한 기억 _74 

6. 설교와 설교학에 대한 기억 _82


나가는 말 – 시대 분별 _92


부록


1. 은퇴식 메시지

박영선 목사 _102


2. 40년 친구 3인의 은퇴 축사

홍동필 _112

조봉희 _123

조병수 _131



본문 펼쳐보기



빈 들에 꽃이 피니

꽃밭이 되고,


바다에 길이 나니

바닷길이 되었다.


그가,

인생에 길을 내시니

길이요,

진리요,

마침내 생명이 되셨다.


그리고 이르셨다.

“나로 말미암지 않고는

아버지께로 올 자가 없느니라.”


I am the way, 

and the truth, 

and the life. 


No one comes to the Father 

except through me.(Jn. 14:6)




- 들어가는 말 -


 수년 전, 은퇴를 얼마 남겨놓은 존경하는 목사님이 마주 앉아 대화를 나누다가 문득 하신 말씀이었습니다. “이제 우리는 잊혀지는 것에 익숙해지는 연습을 해야 해요.” 평생 목회한 초대형 교회 은퇴를 그런 맘으로 준비하며 당신 자신을 채비하는 말로 들렸습니다. 가슴이 뭉클해지면서 나도 미리 한 수 배웠습니다. 그 어른이 오늘 저의 은퇴식에서 설교 말씀을 해주신 박영선 석좌교수님입니다.


이 자리는 평생 해온 가르치는 자리와 지난 4년 동안 학교 행정을 책임졌던 총장의 임기를 마치고 공직에서 떠나는 것을 기념하는 마지막 공적 강연 자리입니다. 학술적 논제를 발제하는 자리가 아닙니다. 그렇다고 구구절절 잡다한 개인사를 늘어놓는 자리도 아닙니다. 이 두 이야기를 교묘하게 조합해야 하는 어정쩡하고 낯선 자리입니다. 그러나 나에게는 매우 의미 있고 감동적인 자리입니다. 사람은 어느 세월만큼 살아보지 않고는 결코 알 수 없는 것들이 있습니다. 나는 지금 이 자리에 서면서도 인생에 대하여 몰랐던 것들을 배우면서, 사람은 죽는 순간까지 배운다는 사실을 다시 확인합니다. 조직의 일원으로서 공적인 책임을 걸머지고 살아왔던 공인의 자리에서 이제 자유로운 개인으로 남은 얼마 동안의 새로운 인생을 시작한다는 사실이 감격스럽기만 합니다. 이만큼 살고 이제 잊혀지는 자리에 들어서면서, 여전히 기억에 남는 것들 몇 가지를 여러분과 나누어보려고 합니다. 은퇴하는 자에게만 특권으로 부여되는 특별하고도 영광스러운 기회이기도 합니다. 1. 회한 2. 나에 대한 기억 3. 신학에 대한 기억 4. 신학교육에 대한 기억 5. 신학과 목회현장에 대한 기억 6. 설교와 설교학에 대한 기억이 그것입니다.


상품정보고시

상품정보고시입니다.
저자 (기본값:제작사 정보 미제공)
크기 전자책의 경우 파일의 용량
쪽수 전자책의 경우 제외
제품 구성 전집 또는 세트일 경우 낱권 구성, CD 등(기본값:해당사항없음)
출간일 (기본값:제작사 정보 미제공)
목차 또는 책소개 상세화면 표시
정창균
정창균 목사

그는 설교자요 학자요 목회자다.
2021년 2월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 총장 임기를 마치고 
은퇴하였으며, 지금은 명예교수요, 남포교회 협동목사이다.
그는 강의실과 교과서에 갇힌 신학이 아니라, 
현장에서 작동하는 신학을 외치고 있다.

설교자하우스를 설립하여 22년째 한국교회 강단의 말씀 회복을 위하여 하나님의 말씀의 능력을 나타내는 설교자를 길러내는 일에 몰입하며 다양한 사역을 이끌고 있다.

매주 토요일 유투브와 설교자하우스 홈페이지를 통하여 
『설교자하우스 온라인 채플』을 운영하고 있다.

고정관념을 넘어서는 설교, 강단으로 가는 길, 하나님을 만나다(룻기 강해), 신자의 간구(주기도문 강해), 기도하는 바보가 되라, 신자로 산다는 것, 하나님과 동행하는 삶, 신자는 그래도 제 길을 간다 등을 저술하였으며, 청중과 소통하는 설교를 번역하였고, 종말신앙, 교회는 개혁되어야, 경건, 뉴 노멀시대의 교회와 목회 등을 공저하였다.
평점 0 매우 별로예요! 총 0건 평가 기준

무성의, 비방, 도배, 도용, 광고성 평등 상품평 성격에 맞지 않을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상품평 작성하기

상품관련 문의를 남겨주시면 답변해드립니다.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상품Q&A쓰기

배송 관련정보

배송비 

- 라이프북의 배송비는 1만원 미만으로 주문하실 경우 2,500원의 배송비가 부과됩니다. (단,제작처 개별발송 상품은 제작처의 배송비정책을 따릅니다) ​

- 도서,산간 지방의 경우 및 퀵 서비스요청은 배송정책과 관계없이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배송기간

- 신용카드 결제나 핸드폰,실시간 계좌이체는 즉시 결제확인이 가능하며,무통장입금의 경우 입금하신 순서대로 결제확인 후 출고가 이뤄집니다.
  (단,토요일,일요일,공휴일을 제외한 평일 9시 이전까지 결제확인 된 주문건에 한해서만 당일출고 됩니다.)
- 배송기간은 출고 후 최소 1일(24시간)~최대7일 정도 후 주문하신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단,토요일/공휴일제외)

교환/환불 관련 정보

도서는 개정판/재판이 출간될 경우 가격이 변동될 수 있어 주문취소 및 주문변경을 요청드릴 수 있습니다.

상품의 실제 색상은 사용하시는 모니터에 따라 다를 수 있사오니 이점 양해부탁드립니다.


상품에 대한 주문취소/교환/반품/환불정보를 확인하세요!

 

구매확정하시거나 출고완료 후 10일이 지난 주문건은 교환/반품이 불가하여,마이페이지에서 신청버튼이 조회되지 않습니다.
파본상품은 반품/교환 버튼이 보이지 않을 경우 유선전화나 게시판으로 연락부탁드립니다.

주문취소
•주문상품  취소는 "입금확인중(전체취소만 가능)/결제완료(부분취소도 가능)" 단계에서만 가능합니다.
•"입금확인중" 단계에서는 부분취소가 되지 않사오니 부분취소를 원하시면 전체취소후 재주문 주셔야 합니다.
•무통장 및 가상계좌 결제의 경우 주문일 기준으로 15일이후까지 결제가 완료되지 않을 경우 주문은 자동으로 취소됩니다.

반품/교환
•받으신 상품을 사용하지 않으신 경우, 출고완료 후 7일 이내에 반품이 가능합니다.
•주문 상품이 발송완료 된 후 "마이페이지>취소/반품/교환신청"메뉴에서 반품/교환신청이 가능합니다.
•교환은 상품불량 및 오배송 시에만 동일제품에 한하여 교환됩니다.다른 상품으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다른 상품으로 교환하기 원하시면 반품후 새로 주문해주셔야 합니다.
•사용자변심에 따른 반품의 경우 편도/왕복 배송비가 부과되며 배송료는 고객 부담입니다.
-전체반품시 왕복배송비 부과
-부분반품시 남은주문금액이 무료배송기준 미달일경우 왕복배송비 부과
-부분반품시 남은주문금액이 무료배송기준 이상일경우 편도배송비 부과


※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시즌 상품의 경우에는 반품/환불이 되지 않습니다.꼭 숙지해 주세요.(월간지/다이어리/절기공과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교재/악보/음반 및 멀티미디어 등)경우 성경공부교재 및 악보는 받으신 이후에는 반품/환불이 되지 않으며 음반 및 멀티미디어의 경우 포장을 훼손한 경우 반품/환불이되지 않습니다.
•인쇄성경/스프링제본 등과 같이 고객 요청으로 별도제작된 상품인 경우
•고객님의 책임이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훼손된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 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단, 가전제품, 음반 등의 일반 상품은 제조사 기준에 따릅니다.)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가지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 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 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비닐로 랩핑된 상품의 경우 비닐을 뜯으시면 반품이 불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