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바티칸의 불편한 진실

권력 동성애 위선

  • 41
  • 페이스북
  •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확대보기

원서명 : Sodoma

프리데릭 마르텔

스데반 황 역자

밀알서원

2022년 03월 22일 출간

ISBN 9788971351260

품목정보 153*225*26mm683p860g

가   격 30,000원 27,000원(10%↓)

적립금 1,500원(5%)

카드
무이자
혜택보기

배송정보이 상품을 포함하여 1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준비기간1일 이내 (토/주일/공휴일 제외, 당일 오전9시 이전 결제완료 주문기준) 설명보기

품목코드A000246335

매장현황
설명보기 지점별재고
광화문 강남 일산 구로 의정부 노원
1 4 2 2 2 5
* 주의: 실시간 재고수량이 달라지므로 방문전 전화확인 필수!

판매지수 240

분류 10위 | 종합 3,942위

단체주문지수 0

분류 11위 | 종합 10,964위

개별주문(100%) > 단체주문(0%)
추천지수 평점 평점 0점 (0명)
수량 상품 수량 1 감소 상품 수량 1 증가

총 합계금액0

상품 상세 정보
바로구매 장바구니 위시리스트
필독! 공지사항

함께 보면 좋은 상품이예요

정확한 정보와 사건 기록을 담아 서사적 논픽션(narrative non fiction)으로 오랫동안 바티칸이 숨겨 왔던 동성애 그리고 이와 관련된 여러 범죄 사건 사실을 폭로한다. 저자가 근거로 삼은 자료는 방대하다. 추기경, 주교, 교황 대사, 사제, 신학생 등 수많은 사람과 인터뷰한 자료들, 80여 명의 조사팀이 찾아낸 2천 개 이상 기록 보관 문서, 미국무부에서 입수한 기밀 해제된 수천의 문서, 비밀 외교 전보, 경찰 보고서, 법정 기록, 의사와 매춘부의 증언, 신문 기사, 참고 서적, 온라인 자료 등 다양하고 엄청나다.  저자는 결코 소문이나 낭설 또는 풍문이나 험담에 근거해 이 책을 저술하지 않았다고 강력히 주장한다.

그리고 로마가톨릭교회 전체가 구조적으로 동성애적 성향을 띄고 있다는 자신의 분석은 아주 명료하다고 말하며, 동성애 요소를 고려하지 않고는 누구도 바티칸과 가톨릭교회를 이해할 수 없다고 역설한다. 그러면서 사제들의 독신 생활과 정절은 근본적으로 본성에 반하는 것으로 실패했다고 평가하고, 요즘 대다수 민주주의 국가에서 동성애와 동성 결혼이 합법화되고 동성애 혐오증을 범죄로 여기는 상황을 고려해 현대에 맞는 포괄적 체제와 교리를 만들어 내야 한다고 주장한다. 

이 책은 지난 50년간 가장 중요한 비밀 중 하나를 성공적으로 다루고 사건의 진실을 파헤친 놀라운 업적을 세운 책으로 평가받는다.    



목차


추천사 1 

개정 확장판 서문 10 

저자 및 출판사의 짧은 글 16 

머리말 17 


제1장 프란치스코 26 

1. 성녀 마르타호텔 27 

2. 성별(性別) 이론(Gender theory) 52 

3. 내가 누구를 판단하리요? 90 

4. 부에노스아이레스(Buenos Aires) 112 

5. 주교 총회 129 

6. 로마 테르미니 174 


제2장 바오로 208 

7. 마리탱(Maritain) 코드 209 

8. 사랑하는 우정 227


제3장 요한 바오로 252 

9. 추기경단 254 

10. 그리스도의 군단 299 

11. 정욕의 고리 323 

12. 스위스 근위대 339 

13. 게이들과 싸우는 십자군 전쟁 348 

14. 교황 대사들 386 

15. 이상한 잠자리 동료들 424 

16. 로우코 440 

17. CEI(이탈리아 주교 회의) 460 

18. 신학생들 498 


제4장 베네딕토 522 

19. 수동적인 교황 523 

20. 부(副)교황 562 

21. 반체제 인사들 595 

22. 바티리크스 618 

23. 퇴위 635 


끝맺는 말 655 

감사의 말 678



본문 펼쳐보기


프란체스코 레포레는 대략 열두 번의 인터뷰를 통해 바티칸의 게이 열풍에 대해 말해 주었다. 그의 증언은 논란의 여지가 없다. 그의 연인들은 대주교들과 고위 성직자 중에 있었다. 그는 우리가 이미 논한 여러 추기경으로부터 성관계 제의를 받았다. 물론 그 목록은 끝이 없다. 나는 꼼꼼하게 그 이야기들을 전부 확인하였고, 관련 추기경들과 대주교들, 몬시뇰들, 교황 대사들, 부제들, 그리고 성 베드로대성당(St. Peter’s)의 일반 사제들과 고해 신부들을 다 만나보았는데 전부 실제로 동성애자들이었다. -p.48


그의 공적인 말은 때때로 그의 사적인 행동과 상충한다. 따라서 프란치스코는 끊임없이 이주민들을 보호하지만, 게이 결혼을 반대하기 때문에 밀입국 게 이 이주민들이 고정 파트너가 생겼을지라도 합법적으로 영주하지 못한다. 프란치스코는 또한 자신을 ‘여성주의자’라고 부르지만, 아기를 갖지 못하는 여성들의 의학적인 불임 치료 선택권을 거부함으로써 여성들의 선택을 박탈한다. 몬시뇰 비가노는 그의 2018년 『증언』에서 교황이 동성애자들에게 둘러싸여 있고 또한 지나치게 게이 우호적으로 보이면서도 동시에 젊은 동성애자들에게 ‘정신병 치료’(비가노는 교황이 이 말을 한 후 후회했다고 말한다)를 받을 것을 제안했다고 비난했다.-p.100


바오로 6세에게 비밀이 있었을까?

1963년에서 1978년 사이에 15년 동안 교황이었던 그 남자의 동성애에 대한 소문은 셀 수 없이 많고, 나는 여러 추기경과 아주 자유롭게 그 소문들에 관해 대화해 왔다. 국무원의 비밀 기록 보관소에 접근할 수 있었던 사람은 그 주제에 관한 여러 파일이 있다고 확신시켜 준다. 하지만 그것들은 공개되어 있지 않고 우리는 그 파일들이 무엇을 담고 있는지 모른다.

그 모든 복잡함 가운데 이 교황을 둘러싼 비밀을 파악하기 위해서는 그와 관련된 상황을 그대로 보아서는 안 된다. 증거가 부족하므로 한꺼번에 증거 전체를 훑어보는 것이 중요하다.-p.232


그러나 가톨릭의 공적인 강화(講話)는 1970년대 후반에 강경해졌다. 가톨릭교회는 1960년대에 기대하지도, 이해하지도 못했던 도덕 혁명이 발생하자 곤경에 빠졌다. 이 문제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취하지 않았던 교황 바오로 6세는 1975년에 그 유명한 ‘선언문’인 페르소나 휴마나(Persona Humana, 개인생활)를 선포했다.

이는 회칙(回勅) 『휴마네 비테』(Humanae vitae, 인간의 생명)의 핵심 내용 중 일부다. 그 선포는 사제의 독신과 정절에 대한 가치를 분명하게 하였고, 성관계를 금지하였으며 동성애를 격렬하게 거부했다.-p.348


하지만 베네딕토 16세는 싸움을 멈추지 않았다. 교황 교서, 브리핑, 연설, 편지, 메시지 등, 게이 결혼에 반대하는 그의 싸움은 끝이 없다. 그는 교회와 국가 사이의 분리를 공개적으로 경멸하면서 공개 토론에 자주 개입했고, 그의 배후에서는 교황청이 모든 게이 결혼 반대 시위를 조작했다.

하지만 매번 똑같은 실패를 했다. 그러나 여기서 다시 분명하게 드러나는 것은, 그 전투에 참여한 사람 중 많은 사람이 동성애 애호가들이거나, ‘밀실에 있는 동성애자들’ 또는 동성애 행위를 하는 자들이라는 사실이다. 그들은 종 종 ‘그 교구에’ 속하여있었다. -p.587-8



추천의글


놀랄만 한 연구조사이다. 로마가톨릭교회의 교우들은 이 책의 메시지를 진지하게 받아들일 필요가 있다.

- 「더타임스」(The Times) 기고문 중 -

디아메이드 맥클로흐 옥스퍼드대학교 교회 역사학 교수


이 책은 엄청나게 많은 가톨릭 신자들을 분노하게 하고 슬프게 할 것이다. 많은 사람에게 이 책은 최후의 결정타가 되어 교회를 떠나게 할 것이다. 하지만 이 책을 헛소리로 여긴다면 실수일 것이다.

- 「테블렛」(The Tablet) 기고문 중 -

티모시 래드클리프(Timothy Radcliffe OP) 전 도미니크수도 원장


현대 로마가톨릭교회 안에 널리 퍼져 있는 동성애에 대한 부정직함을 전 세계적으로 조사한 첫 번째 기록이다. 

제임스 앨리슨(James Alison) 로마가톨릭 사제


누군가가 바티칸을 둘러싸고 있는 침묵의 벽을 깨뜨리려고 시도하는 것은 자주 있는 일은 아니다. 의심할 여지 없이 마르텔의 책은 이 일을 예외적으로 이룬 멋진 책이다. 이전에는 전혀 없던 감탄할 만한 객관성을 갖고 지금까지의 그 어떤 상상도 훨씬 뛰어넘는 비밀과 협박과 권력의 세계를 폭로한다.

지안루이지 누찌(Gianluigi Nuzzi) “바티리크스”(Vatileaks) 스캔들을 폭로한 기자


상품정보고시

상품정보고시입니다.
저자 (기본값:제작사 정보 미제공)
크기 전자책의 경우 파일의 용량
쪽수 전자책의 경우 제외
제품 구성 전집 또는 세트일 경우 낱권 구성, CD 등(기본값:해당사항없음)
출간일 (기본값:제작사 정보 미제공)
목차 또는 책소개 상세화면 표시
프리데릭 마르텔
프랑스 작가이자 언론인이며, 사회과학 박사로 로마의 프랑스 대사관에서 프로젝트 매니저, 프랑스 문화부와 노동사회부 장관을 역임하고, 국립정치학교(Institut d'Etudes Politiques de Paris) 등의 교수를 역임했다. 이외에도 미국을 비롯한 세계 여러 나라의 명문 대학과 학문 활동을 함께하고, 연구조사 웹사이트 Institut National de l'Audiovisuel를 세워 운영했다.
현재 문화와 미디어에 대해 다루는 프랑스공영 라디오방송 “SoPower”의 진행자, 인터넷 매거진 nonction.fr의 편집자, Slate의 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있다. 뉴욕타임즈 베스트셀러인 본서를 비롯해 The Pink and the Black, Homosexuals in France since 1968, De la culture en Amerique 등 10권의 책을 저술했다.

평점 0 매우 별로예요! 총 0건 평가 기준

무성의, 비방, 도배, 도용, 광고성 평등 상품평 성격에 맞지 않을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상품평 작성하기

상품관련 문의를 남겨주시면 답변해드립니다.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상품Q&A쓰기

배송 관련정보

배송비 

- 라이프북의 배송비는 1만원 미만으로 주문하실 경우 2,500원의 배송비가 부과됩니다. (단,제작처 개별발송 상품은 제작처의 배송비정책을 따릅니다) ​

- 도서,산간 지방의 경우 및 퀵 서비스요청은 배송정책과 관계없이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배송기간

- 신용카드 결제나 핸드폰,실시간 계좌이체는 즉시 결제확인이 가능하며,무통장입금의 경우 입금하신 순서대로 결제확인 후 출고가 이뤄집니다.
  (단,토요일,일요일,공휴일을 제외한 평일 9시 이전까지 결제확인 된 주문건에 한해서만 당일출고 됩니다.)
- 배송기간은 출고 후 최소 1일(24시간)~최대7일 정도 후 주문하신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단,토요일/공휴일제외)

교환/환불 관련 정보

도서는 개정판/재판이 출간될 경우 가격이 변동될 수 있어 주문취소 및 주문변경을 요청드릴 수 있습니다.

상품의 실제 색상은 사용하시는 모니터에 따라 다를 수 있사오니 이점 양해부탁드립니다.


상품에 대한 주문취소/교환/반품/환불정보를 확인하세요!

 

구매확정하시거나 출고완료 후 10일이 지난 주문건은 교환/반품이 불가하여,마이페이지에서 신청버튼이 조회되지 않습니다.
파본상품은 반품/교환 버튼이 보이지 않을 경우 유선전화나 게시판으로 연락부탁드립니다.

주문취소
•주문상품  취소는 "입금확인중(전체취소만 가능)/결제완료(부분취소도 가능)" 단계에서만 가능합니다.
•"입금확인중" 단계에서는 부분취소가 되지 않사오니 부분취소를 원하시면 전체취소후 재주문 주셔야 합니다.
•무통장 및 가상계좌 결제의 경우 주문일 기준으로 15일이후까지 결제가 완료되지 않을 경우 주문은 자동으로 취소됩니다.

반품/교환
•받으신 상품을 사용하지 않으신 경우, 출고완료 후 7일 이내에 반품이 가능합니다.
•주문 상품이 발송완료 된 후 "마이페이지>취소/반품/교환신청"메뉴에서 반품/교환신청이 가능합니다.
•교환은 상품불량 및 오배송 시에만 동일제품에 한하여 교환됩니다.다른 상품으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다른 상품으로 교환하기 원하시면 반품후 새로 주문해주셔야 합니다.
•사용자변심에 따른 반품의 경우 편도/왕복 배송비가 부과되며 배송료는 고객 부담입니다.
-전체반품시 왕복배송비 부과
-부분반품시 남은주문금액이 무료배송기준 미달일경우 왕복배송비 부과
-부분반품시 남은주문금액이 무료배송기준 이상일경우 편도배송비 부과


※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시즌 상품의 경우에는 반품/환불이 되지 않습니다.꼭 숙지해 주세요.(월간지/다이어리/절기공과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교재/악보/음반 및 멀티미디어 등)경우 성경공부교재 및 악보는 받으신 이후에는 반품/환불이 되지 않으며 음반 및 멀티미디어의 경우 포장을 훼손한 경우 반품/환불이되지 않습니다.
•인쇄성경/스프링제본 등과 같이 고객 요청으로 별도제작된 상품인 경우
•고객님의 책임이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훼손된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 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단, 가전제품, 음반 등의 일반 상품은 제조사 기준에 따릅니다.)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가지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 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 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비닐로 랩핑된 상품의 경우 비닐을 뜯으시면 반품이 불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