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조성욱의 시편 산책

  • 36
  • 페이스북
  •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확대보기

조성욱

홍성사

2022년 04월 06일 출간

ISBN 9788936515232

품목정보 130*190*13mm181p220g

가   격 12,000원 10,800원(10%↓)

적립금 600원(5%)

카드
무이자
혜택보기

배송정보이 상품을 포함하여 1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준비기간1일 이내 (토/주일/공휴일 제외, 당일 오전9시 이전 결제완료 주문기준) 설명보기

품목코드A000246971

매장현황
설명보기 지점별재고
광화문 강남 일산 구로 의정부 노원
4 3 1 1 2 2
* 주의: 실시간 재고수량이 달라지므로 방문전 전화확인 필수!

판매지수 710

분류 8위 | 종합 1,361위

단체주문지수 0

분류 139위 | 종합 2,953위

개별주문(100%) > 단체주문(0%)
추천지수 평점 평점 0점 (0명)
수량 상품 수량 1 감소 상품 수량 1 증가

총 합계금액0

상품 상세 정보
바로구매 장바구니 위시리스트
필독! 공지사항

환난은 하나님께 마음을 보여드릴 수 있는 좋은 기회며,

고난은 우리의 잠자는 영성을 깨울 수 있는 좋은 기회다.


《조성욱의 시편 산책》은 조성욱 목사의 전작 《시편으로 고백하는 하나님 사랑》에 이은 두 번째 시편 묵상집으로 시편 42-72편을 다루고 있다. 시편 42-72편의 중심 주제는 ‘광야 같은 인생길을 어떻게 살아갈 것이냐’ 하는 것이다.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험준한 인생길에서 성도는 무엇에 기댈 수 있는가? 무엇을 붙잡아야만 하는가?

조성욱 목사는 광야 같은 인생길, 매 순간 선택을 요구하는 믿음의 교차로에서 선하신 목자요, 온 땅의 왕이요, 생명의 빛 되신 여호와 한 분만을 바라며 시편을 붙들었다. 시편을 ‘광야를 지난 신앙 선배들의 이야기가 담긴 귀중한 보고’라 믿어 의심치 않는 저자는 이 책을 통해 작가 자신이 광야에서 만난 하나님과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지난 삶의 굴곡에도 불구하고 ‘환난, 위기, 절망, 고난은 하나님을 향하는 절호의 기회’라 고백하는 저자의 이야기를 읽어 내려가다 보면 독자는 지나온 인생길을 되돌아보는 자신을 발견할 것이다. 인생의 참된 지혜에 대해 숙고하고 있을 것이다. 하나님을 부르고 싶어질 것이다. 



목차


들어가기 전에

머리말

42편 내 영혼이 갈급할 때에

43편 탄식 가운데 임하는 빛

44편 믿음의 갈림길 앞에서

45편 영화로운 그의 나라에서

46편 주의 새벽 날개 아래

47편 왕을 찬양하라

48편 예배의 회복을 꿈꾸며

49편 지혜로운 자는 교만하지 아니하며

50편 은혜 따라 흘러가는 성도의 삶

51편 주님 앞에 넘어졌을 때

52편 사랑받는 자를 도우시는 분

53편 주가 없다 말하는 세대 가운데

54편 주가 변호하시는 자

55편 기도가 간구 되어

56편 변방에서 부르는 노래

57편 기도 가운데 넓어지는 지경

58편 의인의 손을 들어주시는 분

59편 하나님 한 분만을 찬양할 때에

60편 삶이라는 전쟁에 주어지는 승리

61편 주의 장막을 사모하며

62편 허무한 생 가운데 잠잠히

63편 광야에서 부르는 노래

64편 영원한 승리를 위하여

65편 흘러넘치는 주님의 은혜

66편 찬송의 자세

67편 주의 얼굴빛을 비추소서

68편 기뻐 뛰며 노래할 수 있는 이유

69편 그럼에도 불구하고, 승리의 노래

70편 속히 응답하소서

71편 누가 주와 같으리이까

72편 생의 마지막까지 부를 노래

부록



본문 펼쳐보기


시편은 하나님이 주신 큰 복이다. 시편은 신앙의 선배들이 광야 같은 인생길을 걸어가며 어려움을 만날 때마다 그것을 극복한 이야기가 차곡차곡 쌓인 보고이기 때문이다. 이스라엘 유학 시절뿐 아니라 서울로 돌아온 현장 목회자에게 시편의 고백은 여전히 살아 숨 쉬며 움직이는 힘이 되어준다. 요즘 붙들고 사는 시편 말씀 때문에 마음이 든든하다. 나를 살리셨고 살리실 시편 말씀을 사랑한다. 

15쪽, ‘머리말_내 인생에 시편이 없었더라면’


광야의 목마른 사슴이 물을 찾고 있다. 사슴은 샘이 아니라 흐르는 시냇물을 찾고 있다. 시인은 지금 환난 가운데 있다. 불신자들의 조롱에 눈물을 음식처럼 섭취하고 있다. 잃어버린 하나님, 잃어버린 예배 처소, 잃어버린 예배자로 인한 절망 가운데 하나님을 찾는 시인에게서 세속사회를 살아가는 그리스도인들의 고뇌를 발견한다. 함께 예배하는 자들을 잃고 예배의 감격과 기쁨과 감사가 사라진 지금, 시인은 황폐해진 예배 처소를 바라보며 절규한다.

 20-21쪽, ‘시편 42편_내 영혼이 갈급할 때에’


시편 48편은 고라 자손이 예루살렘에 대해 쓴 시로, 순례자들이 부르는 예루살렘 시편이다. 이 시는 시편 45편처럼 ‘자마르(절제된 언어)’로 하나님의 의지에 나를 내려놓는 의미를 가진다. 고라 자손은 과거가 좋은 집안이 아니었다. 그러나 그들은 예루살렘을 꿈꾸며 노래했다. 작은 변방 지방에서 가장 아름다운 시를 썼다. 고라 자손처럼 비록 조명 받지 못한다고 하더라도, 주변부를 튼튼하게 지켜내는 것 역시 가치 있고 아름다운 일이 아닐까? 

45쪽, ‘시편 48편_예배의 회복을 꿈꾸며’


중심이 진실하다는 것을 ‘하나님께서 정한 마음을 창조하시는 것’으로 설명한다. 모든 것은 마음의 문제에서 시작한다. 이것은 창조주만 해결할 수 있다. 우리 사회가 점점 자정 능력을 잃어간다. 성경을 통해 자정 능력이 있는지 테스트해보자. 성경을 펼쳤을 때 내가 보인다면 자정 능력이 있는 것이며, 다른 이가 보인다면 자정 능력을 잃은 것이다. 주의 목전에 서서 자신이 보인다면, 또한 스스로가 죄사함 받아야 할 죄인임을 깨닫는다면 자정 능력이 있는 것이다. 

62쪽, ‘시편 51편_주님 앞에 넘어졌을 때’


유대 광야는 특별히 산지 지역에서도 요르단 강 계곡 지역에 깊이 자리 잡고 있다. 유대 광야는 협곡 가운데 있어 물도 없고 성전도 없고 환난의 바람만 부는 곳이다. 히브리어로 광야는 ‘미드바르(rB'd>m)’이며 이를 ‘메다베르(rBed;m)’라고 바꿔 부르면 ‘말씀한다’는 뜻이 된다. 즉 광야가 말씀한다는 것이다. 유대 광야에 있는 다윗에게 광야는 무엇을 말하는가? 광야는 ‘저주’라는 뜻이 있다. ‘데베르(rb,d)’라고 하면 ‘역병’이다. 이 단어 속에는 ‘축복’이라는 단어도 있다. 다윗에게 광야는 축복인가 저주인가? 

114쪽, ‘시편 63편_광야에서 부르는 노래’


주님의 시험은 유혹이 아니고 테스트이다. 쓸 만한 인물마다 담금질 과정을 거친다. 그런 의미에서 환난은 저주가 아니고 축복이다. 고난 가운데 있어도 결국 풍부한 곳으로 인도하실 것이다. 의인들은 환난을 밟고 이겨낸다. 어려움은 단련의 과정일 뿐이다. 

134쪽, ‘시편 66편_찬송의 자세’


상품정보고시

상품정보고시입니다.
저자 (기본값:제작사 정보 미제공)
크기 전자책의 경우 파일의 용량
쪽수 전자책의 경우 제외
제품 구성 전집 또는 세트일 경우 낱권 구성, CD 등(기본값:해당사항없음)
출간일 (기본값:제작사 정보 미제공)
목차 또는 책소개 상세화면 표시
조성욱
늘 미소 짓고 감사하며 기도하는 ‘God bless you 목사.’ 전심으로 하나님의 마음을 알기 위해 깨어있고, 성도들과 이웃들을 살피고 섬기기 위해 애쓰는 목사이다. 현재 목동 평광교회 담임목사로 섬기고 있다. 숭실대학교에서 영문학을 전공하고 장로회신학대학원에서 신학(M.Div.)을, 예루살렘 히브리대학에서 성경학(Ph.D.)을 공부했다. 1988년 목사고시에 합격했으나 더 연구하고 훈련받기 위해 안수를 미루고 이스라엘로 유학을 떠났다. 히브리대학에서 10년 반, 영국에서 7년간 성경 연구와 목회를 하다가 2007년 한국으로 돌아와 목회 활동에 전념하고 있다. 저서로는 《시편으로 고백하는 하나님 사랑》(홍성사, 2008)외에 《이사야와 차 한잔을》(한국성서학연구소, 2008), 《하나님 감사합니다》(국민북스, 2020) 등이 있다.

평점 0 매우 별로예요! 총 0건 평가 기준

무성의, 비방, 도배, 도용, 광고성 평등 상품평 성격에 맞지 않을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상품평 작성하기

상품관련 문의를 남겨주시면 답변해드립니다.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상품Q&A쓰기

배송 관련정보

배송비 

- 라이프북의 배송비는 1만원 미만으로 주문하실 경우 2,500원의 배송비가 부과됩니다. (단,제작처 개별발송 상품은 제작처의 배송비정책을 따릅니다) ​

- 도서,산간 지방의 경우 및 퀵 서비스요청은 배송정책과 관계없이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배송기간

- 신용카드 결제나 핸드폰,실시간 계좌이체는 즉시 결제확인이 가능하며,무통장입금의 경우 입금하신 순서대로 결제확인 후 출고가 이뤄집니다.
  (단,토요일,일요일,공휴일을 제외한 평일 9시 이전까지 결제확인 된 주문건에 한해서만 당일출고 됩니다.)
- 배송기간은 출고 후 최소 1일(24시간)~최대7일 정도 후 주문하신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단,토요일/공휴일제외)

교환/환불 관련 정보

도서는 개정판/재판이 출간될 경우 가격이 변동될 수 있어 주문취소 및 주문변경을 요청드릴 수 있습니다.

상품의 실제 색상은 사용하시는 모니터에 따라 다를 수 있사오니 이점 양해부탁드립니다.


상품에 대한 주문취소/교환/반품/환불정보를 확인하세요!

 

구매확정하시거나 출고완료 후 10일이 지난 주문건은 교환/반품이 불가하여,마이페이지에서 신청버튼이 조회되지 않습니다.
파본상품은 반품/교환 버튼이 보이지 않을 경우 유선전화나 게시판으로 연락부탁드립니다.

주문취소
•주문상품  취소는 "입금확인중(전체취소만 가능)/결제완료(부분취소도 가능)" 단계에서만 가능합니다.
•"입금확인중" 단계에서는 부분취소가 되지 않사오니 부분취소를 원하시면 전체취소후 재주문 주셔야 합니다.
•무통장 및 가상계좌 결제의 경우 주문일 기준으로 15일이후까지 결제가 완료되지 않을 경우 주문은 자동으로 취소됩니다.

반품/교환
•받으신 상품을 사용하지 않으신 경우, 출고완료 후 7일 이내에 반품이 가능합니다.
•주문 상품이 발송완료 된 후 "마이페이지>취소/반품/교환신청"메뉴에서 반품/교환신청이 가능합니다.
•교환은 상품불량 및 오배송 시에만 동일제품에 한하여 교환됩니다.다른 상품으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다른 상품으로 교환하기 원하시면 반품후 새로 주문해주셔야 합니다.
•사용자변심에 따른 반품의 경우 편도/왕복 배송비가 부과되며 배송료는 고객 부담입니다.
-전체반품시 왕복배송비 부과
-부분반품시 남은주문금액이 무료배송기준 미달일경우 왕복배송비 부과
-부분반품시 남은주문금액이 무료배송기준 이상일경우 편도배송비 부과


※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시즌 상품의 경우에는 반품/환불이 되지 않습니다.꼭 숙지해 주세요.(월간지/다이어리/절기공과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교재/악보/음반 및 멀티미디어 등)경우 성경공부교재 및 악보는 받으신 이후에는 반품/환불이 되지 않으며 음반 및 멀티미디어의 경우 포장을 훼손한 경우 반품/환불이되지 않습니다.
•인쇄성경/스프링제본 등과 같이 고객 요청으로 별도제작된 상품인 경우
•고객님의 책임이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훼손된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 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단, 가전제품, 음반 등의 일반 상품은 제조사 기준에 따릅니다.)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가지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 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 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비닐로 랩핑된 상품의 경우 비닐을 뜯으시면 반품이 불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