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쑥스러운 게 아니라 어색한 거야

여전히 삶이 어색한 마흔 살의 여물지 않은 이야기

  • 4
  • 페이스북
  •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확대보기

소재웅

도서출판훈훈

2022년 12월 19일 출간

ISBN 9791197916687

품목정보 180*180*15mm315p460g

가   격 17,000원 15,300원(10%↓)

적립금 0원

카드
무이자
혜택보기

배송정보이 상품을 포함하여 1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준비기간1일 이내 (토/주일/공휴일 제외, 당일 오전9시 이전 결제완료 주문기준) 설명보기

품목코드A000252084

매장현황
설명보기 지점별재고
광화문 강남 일산 구로 의정부 노원
5 4 0 0 0 0
* 주의: 실시간 재고수량이 달라지므로 방문전 전화확인 필수!

판매지수 90

분류 8위 | 종합 9,291위

단체주문지수 0

분류 8위 | 종합 14,544위

개별주문(100%) > 단체주문(0%)
추천지수 평점 평점 0점 (0명)
수량 상품 수량 1 감소 상품 수량 1 증가

총 합계금액0

상품 상세 정보
바로구매 장바구니 위시리스트
필독! 공지사항

여전히 삶이 낯설고 어색한 독자들에게…

2023년을 함께 버텨줄 에세이를 찾는 독자들에게…

약간의 영감과 웃음, 그리고 공감을 원하는 독자들에게…


소재웅 작가의 에세이집 <쑥스러운 게 아니라 어색한 거야>는, ‘살아가며 느끼는 삶을 향한 어색함’에 대한 작가의 시선이 절묘하게 표현된 작품이다. 나이 마흔이 되면 세상이 꽤나 수월해질 줄만 알았다는 소재웅 작가는 “마흔이 되자 세상이 수월해지기는커녕, 더 낯설기만 했다”고 표현한다. ‘프롤로그’ 중 한 대목을 통해 소재웅 작가의 의중을 정확히 읽어낼 수 있다.


“2021년 말, 그러니까 한겨울부터 2022년 가을까지 저는 매일 에세이를 썼습니다. 누가 쓰라고 한 건 아니었고, 그냥 매일 써야만 할 것 같았습니다. 2021년 6월말, 어머니를 갑작스럽게 상실하고 나서 저는 세상이 어색하고 삶이 어색하게 여겨졌습니다. 내가 걸어오던 길이 끊기고, 갑자기 낯선 길로 접어든 기분이었습니다. 내가 바라보던 나의 삶이 전과는 다르게 보였고, 나의 삶을 바라보던 타인의 시선도 전과는 꽤 달라졌을 거란 생각에 많은 것이 부자연스러워졌습니다. 밀려오는 나의 희로애락을 그저 쓰고 또 쓰는 게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이었습니다.


쓰면서 비로소, 제가 품고 있는 ‘희로애락’에 품격을 부여할 수 있었습니다.

쓰면서 비로소 살아난, 소재웅 작가의 1년치 통찰을 나누고 싶습니다.


작가들의 작가로 불리는 윌리엄 진서는 좋은 글의 조건으로 ‘인간미’와 ‘온기’를 꼽았습니다. 무엇보다 이 책을 읽는 분들에게 ‘인간미’와 ‘온기’를 전할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소재웅 작가의 <쑥스러운 게 아니라 어색한 거야>는, 2023년을 살아내야 하는 독자들에게 ‘인간미’와 ‘온기’를 전달할 것이다. 2023년에도 변함없이 밀려올 독자들의 ‘희로애락’에 품격을 부여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다.


목차


프롤로그


웃기지가 않는다.


귀여움이 나를 구원했네


우리는 –에 힘입어 살아갑니다


그래봤자 책이다, 라고 해도 좋아


어서, 링에 오십시오


스테판 커리를 추앙합니다


이제 여름이 왔다_


나는 아들을 잃은 아버지입니다


이태원 참사가 벌어졌다


에필로그


본문 펼쳐보기


“다시 본론으로 돌아와서, 이렇게 하면 내가 마치 무슨 ‘자유’를 갈망하는 자유로운 영혼의 소유자, 혹은 겁 없이 도전하는 청년 같은 느낌을 줄지 모르겠지만, 전혀 그렇지 않다. 사람마다 삶의 궤적이란 게 있고, 그 궤적의 끝에는 반드시 마침표가 있다. 그리고 그 마침표는 다시 새로운 궤적으로 변하여 흘러가고, 매번 새로운 마침표가 새로운 지점에 찍힌다. 나는 현재 내 삶의 궤적에 ‘자유’란 마침표를 찍고 있는 셈이다. 이 마침표가 또 어디로 이어질 지 나로선 알 도리가 없다. 다만, 현재 내게 주어진 자유를 누구도 박탈할 수 없도록, 내가 앞으로도 이 밤에 마음껏 글을 쓸 수 있도록, 그것을 지켜내고 싶을 뿐이다. 


누구도 뭐라고 하지 않지만, 누구보다 자발적으로 알찬 하루를 살아가고 싶다면 비결 같은 건 없다. 그래도 내 노하우를 나누자면 이렇다. 먼저, 이렇게 살다가는 인생이 완전히 나락으로 떨어질 거라는, 극도로 부정적인 생각을 추천한다. 그리고 양치질을 한다. 머리까지 감으면 절반은 성공이다. 이어서 내 하루에 방아쇠를 당겨줄 노래를 튼다. 난 주로 ‘제이슨 므라즈(Jason Mraz)’ 노래를 듣는 편인데, 그것도 매일 효험이 있는 건 아니다. 중요한 건, 여기서 다시 침대에 누우면 끝이라는 거다. 무조건 딱딱한 책상에 앉는다. 밥을 먹어도 좋고 안 먹어도 좋다. 우선 집 밖으로 나간다.


혹시 분명한 소명 의식, 불타는 정의감, 솟구치는 사랑, 이런 걸 갖고 계시나요? 이런 게 별로 없다면, 정답은 양치질입니다. 양치질을 아주 잘 하고 나면, 의외로 힘이 생겨요.”


- <쑥스러운 게 아니라 어색한 거야> 중

상품정보고시

상품정보고시입니다.
저자 (기본값:제작사 정보 미제공)
크기 전자책의 경우 파일의 용량
쪽수 전자책의 경우 제외
제품 구성 전집 또는 세트일 경우 낱권 구성, CD 등(기본값:해당사항없음)
출간일 (기본값:제작사 정보 미제공)
목차 또는 책소개 상세화면 표시
소재웅
그것이 누구의 삶이든 마땅히 기억되어야 한다고 믿는 작가. 잊혀져간 스포츠 레전드의 삶을 복원하는 것이 그의 소명이다. 그의 처녀작 <긋플레이어>(부제: 내가 사랑한 선수들)가 그 소명의 시작이었다면, 다음 작품 은 소명을 향한 힘찬 돌진이었다. 그리고 이번 작품 <전자슈터 김현준>은 ‘소명의 지속 가능성’을 확인하는 도전이었다. ‘글쓰기로 존재를 연결하다’라는 테마를 가슴에 품고 살기 원하는 LIFE WRITER.
평점 0 매우 별로예요! 총 0건 평가 기준

무성의, 비방, 도배, 도용, 광고성 평등 상품평 성격에 맞지 않을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상품평 작성하기

상품관련 문의를 남겨주시면 답변해드립니다.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상품Q&A쓰기

배송 관련정보

배송비 

- 라이프북의 배송비는 1만원 미만으로 주문하실 경우 2,500원의 배송비가 부과됩니다. (단,제작처 개별발송 상품은 제작처의 배송비정책을 따릅니다) ​

- 도서,산간 지방의 경우 및 퀵 서비스요청은 배송정책과 관계없이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배송기간

- 신용카드 결제나 핸드폰,실시간 계좌이체는 즉시 결제확인이 가능하며,무통장입금의 경우 입금하신 순서대로 결제확인 후 출고가 이뤄집니다.
  (단,토요일,일요일,공휴일을 제외한 평일 9시 이전까지 결제확인 된 주문건에 한해서만 당일출고 됩니다.)
- 배송기간은 출고 후 최소 1일(24시간)~최대7일 정도 후 주문하신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단,토요일/공휴일제외)

교환/환불 관련 정보

도서는 개정판/재판이 출간될 경우 가격이 변동될 수 있어 주문취소 및 주문변경을 요청드릴 수 있습니다.

상품의 실제 색상은 사용하시는 모니터에 따라 다를 수 있사오니 이점 양해부탁드립니다.


상품에 대한 주문취소/교환/반품/환불정보를 확인하세요!

 

구매확정하시거나 출고완료 후 10일이 지난 주문건은 교환/반품이 불가하여,마이페이지에서 신청버튼이 조회되지 않습니다.
파본상품은 반품/교환 버튼이 보이지 않을 경우 유선전화나 게시판으로 연락부탁드립니다.

주문취소
•주문상품  취소는 "입금확인중(전체취소만 가능)/결제완료(부분취소도 가능)" 단계에서만 가능합니다.
•"입금확인중" 단계에서는 부분취소가 되지 않사오니 부분취소를 원하시면 전체취소후 재주문 주셔야 합니다.
•무통장 및 가상계좌 결제의 경우 주문일 기준으로 15일이후까지 결제가 완료되지 않을 경우 주문은 자동으로 취소됩니다.

반품/교환
•받으신 상품을 사용하지 않으신 경우, 출고완료 후 7일 이내에 반품이 가능합니다.
•주문 상품이 발송완료 된 후 "마이페이지>취소/반품/교환신청"메뉴에서 반품/교환신청이 가능합니다.
•교환은 상품불량 및 오배송 시에만 동일제품에 한하여 교환됩니다.다른 상품으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다른 상품으로 교환하기 원하시면 반품후 새로 주문해주셔야 합니다.
•사용자변심에 따른 반품의 경우 편도/왕복 배송비가 부과되며 배송료는 고객 부담입니다.
-전체반품시 왕복배송비 부과
-부분반품시 남은주문금액이 무료배송기준 미달일경우 왕복배송비 부과
-부분반품시 남은주문금액이 무료배송기준 이상일경우 편도배송비 부과


※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시즌 상품의 경우에는 반품/환불이 되지 않습니다.꼭 숙지해 주세요.(월간지/다이어리/절기공과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교재/악보/음반 및 멀티미디어 등)경우 성경공부교재 및 악보는 받으신 이후에는 반품/환불이 되지 않으며 음반 및 멀티미디어의 경우 포장을 훼손한 경우 반품/환불이되지 않습니다.
•인쇄성경/스프링제본 등과 같이 고객 요청으로 별도제작된 상품인 경우
•고객님의 책임이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훼손된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 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단, 가전제품, 음반 등의 일반 상품은 제조사 기준에 따릅니다.)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가지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 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 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비닐로 랩핑된 상품의 경우 비닐을 뜯으시면 반품이 불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