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개정4판] 구령의 열정

  • 1,091
  • 페이스북
  •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확대보기

원서명 : The Passion for Souls

오스왈드 스미스

생명의말씀사

1981년 03월 30일 출간

ISBN 9788904101207

품목정보 150*225*19mm264p410g

가   격 15,000원 13,500원(10%↓)

적립금 750원(5%)

카드
무이자
혜택보기

배송정보이 상품을 포함하여 1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준비기간1일 이내 (토/주일/공휴일 제외, 당일 오전9시 이전 결제완료 주문기준) 설명보기

품목코드1230210016

매장현황
설명보기 지점별재고
광화문 강남 일산 구로 의정부 노원
8 2 0 0 2 0
* 주의: 실시간 재고수량이 달라지므로 방문전 전화확인 필수!

판매지수 1,202

분류 1위 | 종합 1,131위

단체주문지수 0

분류 4위 | 종합 4,009위

개별주문(100%) > 단체주문(0%)
추천지수 평점 평점 0점 (0명)
수량 상품 수량 1 감소 상품 수량 1 증가

총 합계금액0

상품 상세 정보
바로구매 장바구니 위시리스트
필독! 공지사항

부흥을 갈망하는 교회를 향한 오스왈드 스미스의 고전


[출판사 서평]


이제 부흥은 끝났는가? 복음 전도는 더 이상 능력을 발휘하지 못하는가? 각종 행사와 선물 공세로 사람들을 끌어 모으는 데 집중하고 있지만, 여전히 성도 수는 제자리를 걷거나 감소하고 있다. 설령 성도 수가 늘어난다 할지라도 그들이 진정한 그리스도인으로 성장하고 있는지 확신할 수 없을 때가 많다. 그것은 바로 이 시대 교회가 눈에 보이는 몸집 불리기에만 매달린 채 참된 부흥의 의미를 잃어버렸기 때문이다. 오스왈드 스미스는 이 책을 통해 부흥의 방법과 결과에 대해 오늘날 오해하고 있는 관점을 바로잡아준다. 그는 부흥과 각성, 회심이 일어나지 않는 이유가 기도하지 않고, 성령의 능력을 구하지 않으며, 죄를 깨닫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그러면서 오늘날과 달리 과거에 보인 기도와 성령의 능력, 죄 깨달음을 보이기 위해 여러 일화를 인용하며, 부흥의 장애물인 죄에 대해 다루고 부흥의 열쇠로 믿음을 이야기한다. 우리는 다시 부흥을 꿈꾼다. 이 책은 부흥과 전도의 원론적인 측면을 다루는 데서 끝나지 않는다. 부흥과 전도를 다양한 측면에서 깊이 있게 다루고 있으며, 실제적인 방법과 저자의 생생한 경험을 담고 있다. 역사적으로 부흥이 있었던 당시 이야기를 들려주고, 실제로 저자가 오랜 세월 동안 어떻게 복음을 전하며 사람들을 그리스도께 인도했는지를 소개한다. 단순히 결신으로 끝내는 것이 아니라 각 사람에 맞게 진리를 전하게 하고, 어떤 진리를 전해야 하는지, 그리고 어떻게 전해야 하는지를 설명한다.


[이 책의 특징]


- 1981년 국내에 출간된 뒤 지금까지 30여 년 동안 꾸준히 독자들이 찾는 스테디셀러.

- 기독교의 위상이 떨어져 전도하기 힘들고 부흥은 꿈조차 꾸기 어려운 이 시대에 이를 고민하며 부흥을 갈망하는 그리스도인들에게 영적 각성과 실제적인 도움을 제시.

- 양적 성장이 아닌 영혼에 대한 관심과 열정을 품고 공동체가 성장하는 길을 모색하고 있는 목회자와 사역자가 읽어야 할 필독서.

상품정보고시

상품정보고시입니다.
저자 (기본값:제작사 정보 미제공)
크기 전자책의 경우 파일의 용량
쪽수 전자책의 경우 제외
제품 구성 전집 또는 세트일 경우 낱권 구성, CD 등(기본값:해당사항없음)
출간일 (기본값:제작사 정보 미제공)
목차 또는 책소개 상세화면 표시
오스왈드 스미스
"오스왈드 스미스(Oswald J. Smith) 1889년 캐나다에서 출생하여 1915년 맥코믹 신학교를 졸업하고 1918년 캐나다 장로교회 사역자로 임명되었다. 1920년. 선교사가 되려는 열정을 품게 된 그는 늘 주님을 섬길 수 있는 길을 열어달라고 기도했다. 끝내 선교사로 파송되지는 못했지만. 하나님은 그를 다른 길로 인도하셨다. 그렇게 해서 그는 1921년 토론토에 기독 연합선교회(Christian and Missionary Alliance)와 연합하 여 선교사를 파송할 수 있는 교회를 설립하였고. 1928년에는 또 다른 독립적인 교회인 피플즈 교회(Peoples Church)를 설립하 였다. 1930년부터는 라디오 방송과 선교 집회를 주최하기 시작했고. 토론토를 기반으로 전 세계를 돌아다니며 선교사를 동원하는 데 힘 썼다. 80개국에서 12.000편의 설교를 하였으며. 30여 권의 저술을 남겨 130개 언어로 번역 출간되었고. 1.000편의 시와 ""더 깊은 곳으로""(Deeper and Deeper)를 포함한 200편의 찬송곡을 쓰는 등 그는 선교사이자 전도자. 목회자이자 찬송 작사자로서 다양하 게 활동하며 영혼을 향한 열정을 보여주었다. 국내에 번역 출간된 저서로는 「선교사가 되려면」(생명의말씀사). 「구원을 열망하라」(나침반) 등이 있다. "
평점 0 매우 별로예요! 총 0건 평가 기준

무성의, 비방, 도배, 도용, 광고성 평등 상품평 성격에 맞지 않을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상품평 작성하기

상품관련 문의를 남겨주시면 답변해드립니다.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상품Q&A쓰기

배송 관련정보

배송비 

- 라이프북의 배송비는 1만원 미만으로 주문하실 경우 2,500원의 배송비가 부과됩니다. (단,제작처 개별발송 상품은 제작처의 배송비정책을 따릅니다) ​

- 도서,산간 지방의 경우 및 퀵 서비스요청은 배송정책과 관계없이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배송기간

- 신용카드 결제나 핸드폰,실시간 계좌이체는 즉시 결제확인이 가능하며,무통장입금의 경우 입금하신 순서대로 결제확인 후 출고가 이뤄집니다.
  (단,토요일,일요일,공휴일을 제외한 평일 9시 이전까지 결제확인 된 주문건에 한해서만 당일출고 됩니다.)
- 배송기간은 출고 후 최소 1일(24시간)~최대7일 정도 후 주문하신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단,토요일/공휴일제외)

교환/환불 관련 정보

도서는 개정판/재판이 출간될 경우 가격이 변동될 수 있어 주문취소 및 주문변경을 요청드릴 수 있습니다.

상품의 실제 색상은 사용하시는 모니터에 따라 다를 수 있사오니 이점 양해부탁드립니다.


상품에 대한 주문취소/교환/반품/환불정보를 확인하세요!

 

구매확정하시거나 출고완료 후 10일이 지난 주문건은 교환/반품이 불가하여,마이페이지에서 신청버튼이 조회되지 않습니다.
파본상품은 반품/교환 버튼이 보이지 않을 경우 유선전화나 게시판으로 연락부탁드립니다.

주문취소
•주문상품  취소는 "입금확인중(전체취소만 가능)/결제완료(부분취소도 가능)" 단계에서만 가능합니다.
•"입금확인중" 단계에서는 부분취소가 되지 않사오니 부분취소를 원하시면 전체취소후 재주문 주셔야 합니다.
•무통장 및 가상계좌 결제의 경우 주문일 기준으로 15일이후까지 결제가 완료되지 않을 경우 주문은 자동으로 취소됩니다.

반품/교환
•받으신 상품을 사용하지 않으신 경우, 출고완료 후 7일 이내에 반품이 가능합니다.
•주문 상품이 발송완료 된 후 "마이페이지>취소/반품/교환신청"메뉴에서 반품/교환신청이 가능합니다.
•교환은 상품불량 및 오배송 시에만 동일제품에 한하여 교환됩니다.다른 상품으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다른 상품으로 교환하기 원하시면 반품후 새로 주문해주셔야 합니다.
•사용자변심에 따른 반품의 경우 편도/왕복 배송비가 부과되며 배송료는 고객 부담입니다.
-전체반품시 왕복배송비 부과
-부분반품시 남은주문금액이 무료배송기준 미달일경우 왕복배송비 부과
-부분반품시 남은주문금액이 무료배송기준 이상일경우 편도배송비 부과


※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시즌 상품의 경우에는 반품/환불이 되지 않습니다.꼭 숙지해 주세요.(월간지/다이어리/절기공과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교재/악보/음반 및 멀티미디어 등)경우 성경공부교재 및 악보는 받으신 이후에는 반품/환불이 되지 않으며 음반 및 멀티미디어의 경우 포장을 훼손한 경우 반품/환불이되지 않습니다.
•인쇄성경/스프링제본 등과 같이 고객 요청으로 별도제작된 상품인 경우
•고객님의 책임이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훼손된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 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단, 가전제품, 음반 등의 일반 상품은 제조사 기준에 따릅니다.)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가지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 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 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비닐로 랩핑된 상품의 경우 비닐을 뜯으시면 반품이 불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