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만유수록 역주 1

세상 밖으로 소주에서 카이로까지

  • 335
  • 페이스북
  •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확대보기

ISBN 9791198191304

품목정보 155*230mm200p

가   격 20,000원 18,000원(10%↓)

적립금 0원

카드
무이자
혜택보기

배송정보이 상품을 포함하여 1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준비기간1일 이내 (토/주일/공휴일 제외, 당일 오전9시 이전 결제완료 주문기준) 설명보기

품목코드A000253177

매장현황
설명보기 지점별재고
광화문 강남 일산 구로 의정부 노원
0 0 0 0 0 0
* 주의: 실시간 재고수량이 달라지므로 방문전 전화확인 필수!

판매지수 0

분류 0위 | 종합 0위

단체주문지수 0

분류 0위 | 종합 0위

개별주문(0%) 단체주문(0%)
분류베스트 더보기
  • 1힐링 코드(최신개정증보판) - 평생 ..
  • 2선의 매혹적인 힘 - 그리스도교 윤리..
  • 3인생 선물
  • 4마지막 전투-나니아 나라 이야기 7(..
  • 5마법사의 조카-나니아 나라 이야기 1..
  • 6새벽 출정호의 항해-나니아 나라 이야..
  • 7코로나19 백신 부작용 치료와 해독 ..
  • 8인생의 중요한 순간에 다시 물어야 할 것들
  • 9들꽃 편지
  • 10독자를 설득하는 쉬운 글쓰기
수량 상품 수량 1 감소 상품 수량 1 증가

총 합계금액0

상품 상세 정보
바로구매 장바구니 위시리스트
필독! 공지사항

왕도(王韜, 1828-1897)는 근대 중국의 연해 지역에 나타난 새로운 유형의 지식인이다. 1840년대 말부터 1890년대 말까지 약 반세기에 걸쳐 상해와 홍콩에서 서양인 선교사-학자들과 함께 활동한 왕도는, 중국에 최초로 근대적 저널리즘을 도입한 사람 가운데 한 명이며 신문 논설문의 기초를 닦은 사람이기도 하다. 그는 근대 중국이 나아갈 방향을 제시한 선각자적 인물로, 격변하는 역사의 중심에서, 때로는 주변에서 새로운 조건들과 갖가지 방식으로 관련 맺으며 활동했다.


왕도는 19세기 후반기의 상해나 홍콩과 같은 독특한 조건의 시공간 속에 살던 전환기 지식인의 복잡다단한 내면과 곤혹에 찬 선택을 두루 보여주는 인물이다. 『만유수록』은 바로 이와 같은 저자가 ‘중화의 문사’로서 정체성과 자존감을 지키고자 노력하는 가운데 중국 밖 세상의 문물을 경험하는 과정을 기록한 글이다.


곽숭도(郭嵩燾)의 『사서기정』이 외교사절 입장에서 써서 상부에 제출한 보고서로서 의의를 갖는다면, 『만유수록』은 제목에서도 볼 수 있듯 비교적 자유로운 처지의 문인이 격에 매이지 않고 써낸 개인적인 기록이라는 점에 또 다른 의미를 둘 수 있다. 대중적 화보 잡지에 연재했던 글이라는 점도 염두에 두어야 하겠다. 첫 권은 유럽 경내에 들어가기 전까지 여정이 그려져 있다. 고향과 인근 지역의 명소를 탐방한 글들을 모두 포함해 번역한 것은 이 글들이 저자가 이역의 장소에서 무엇을 보고 느끼는지를 더욱 도드라지게 하기 때문이다.


[번역 및 주해자 소개]

민정기 

서울대학교 중어중문학과를 졸업한 후 동 대학교 대학원에서 청말(淸末) 상하이 문인의 글쓰기에 대한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안양대학교 중국어학과 조교수를 거쳐 지금은 인하대학교 중국학과 교수, 안양대학교 HK+사업단 일반연구원이다. 저서로는 『동서양의 경계에서 중국을 읽다』(공저), 역서로는 『사서기정 역주』(공역), 『언어횡단적 실천』 등이 있다. 


백광준 

서울대학교 중어중문학과 박사과정을 수료하고, 중국 남경대학 중문과에서 청대(淸代) 후기동성파(後期桐城派)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서울시립대 중국어문화학과 교수이다. 저서로는 『동서양의 경계에서 중국을 읽다』(공저), 역서로는 『원매산문집』, 『동성파산문집』 등이 있다.


이성현

영남대학교 중어중문학과를 졸업한 후 중국 복단대학에서 중국현당대문학을 연구하였고, 서울대학교 대학원 중어중문학과에서 19세기 『점석재화보』에 대한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서울대학교와 서울시립대학교 강사이다. 저서로는 『중국 근대의 풍경』(공저), 역서로는 『사서기정 역주』(공역), 『주르날 제국주의: 프랑스 화보가 본 중국 그리고 아시아』 등이 있다. 


이정재

서울대학교 중어중문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교 대학원에서 중국 구비연행에 대한 연구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서강대학교 중국문화학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저서로는 근세 중국 공연문화의 현장을 찾아서󰡕, 『중국 구비연행의 전통과 변화』, 역서로는 『중국 고대 극장의 역사』(공역), 『근대 중국의 언어와 역사』(2005) 등이 있다.


이화진

서울대학교 중어중문학과를 졸업한 후 동 대학교 대학원에서 청말(淸末) 정관응(鄭觀應)의 글쓰기와 사유방식의 경계적 특성에 관한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안양대학교 HK연구교수를 거쳐 지금은 서울대학교 기초교육원 강의교수, 안양대학교 HK+사업단 일반연구원이다. 역서로 『사서기정 역주』(공역)가 있다.


최정섭

연세대학교 중어중문학과를 졸업한 후 동 대학교 대학원에서 중국연구의 민족지적 성격과 문헌학적 성격에 대한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고려대 민족문화연구원 선임연구원, 전북대 박사후연구원을 거쳐 지금은 안양대 HK연구교수이다. 역서로 『사서기정 역주』(공역), 『청말 중국의 대일정책과 일본어 인식: 조공과 조약 사이에서』, 『위대한 중국학자』(공역) 등이 있다.


목차


발간에 즈음하여

역주자 서문

일러두기


제1부 만유수록 해제

만유수록(漫游隨錄)의 판본과 수록 여정


제2부 만유수록(1) 번역

만유수록도기(漫游隨錄圖記) 자서(自序)

제1장 압소관하(鴨沼觀荷): 내 고향 연꽃 구경

제2장 고서탐매(古墅探梅): 해장선원의 매화나무

제3장 보성청송(保聖聽松): 보성선원의 소나무 소리

제4장 등산연조(登山延眺): 마안산에 올라 멀리 조망하다

제5장 백하전서(白下傳書): 금릉에서 보낸 편지

제6장 백문방염(白門訪艶): 금릉의 미녀들

제7장 금릉기유(金陵紀游): 금릉 유람

제8장 황포범장(黃浦帆檣): 상해의 외국인

제9장 막리람승(莫釐攬勝): 막리봉의 빼어난 풍경

제10장 서령방도(西泠放櫂): 서호의 뱃놀이

제11장 향해기종(香海羈踪): 홍콩의 나그네 발자취

제12장 수석기유(穗石紀遊): 광주 여행

제13장 물외청유(物外清遊): 세상 밖으로 한가로이 유람하다

제14장 신부정요(新埠停橈): 싱가포르 풍정

제15장 비능시욕(庇能試浴): 페낭에서의 목욕

제16장 석란불적(錫蘭佛跡): 실론의 불적

제17장 아정야연(亞丁夜讌): 아덴에서의 저녁 연회

제18장 개라소주(改羅小駐): 카이로에서 잠시 머물며


주요 인명 찾아보기

주요 지명 찾아보기

주요 표제어 찾아보기


제3부 만유수록(1) 원문

만유수록(1) 원문


본문 펼쳐보기


당시 서양 선비 메드허스트가 묵해서관(墨海書館)을 운영하며 활자판 기계로 책을 인쇄했는데, 다들 처음 보는 일이라고 다투어 일컬었다. 나는 별러 그곳을 방문하였는바, 대나무 울타리와 꽃 시렁, 국화와 난초 정원이 자못 교외의 풍취를 풍겼다. 집안에 들어서니 옥색과 담황색 비단으로 시렁을 꿰고 있었고 아름다운 푸른 옥구슬이 눈에 가득 들어왔다. 메드허스트 씨의 두 딸, 큰 딸 메리와 작은 딸 헬렌이 모두 나와서 인사했다. 좌정하자 바로 수정 잔에 포도주를 따라 은근히 권해왔다. 맛은 달고 색은 붉었는데, 주유의 성품에 비견되었던 잘 익은 옛 오나라 좋은 술에 비해도 뒤지지 않을 터였다. 그리고서 피아노로 한 곡을 연주했는데, 오르락내리락 모두 음절에 맞아 비록 이방의 음악이지만 자못 사람의 마음을 풀어주었다. (83쪽)


나는 향해에 간 뒤로 서양 학자 레그 씨와 함께 십삼경을 번역했다. 시간이 흘러 레그 씨가 일이 생겨 귀국하게 되었는데, 떠나면서 나와 약조하길 유럽으로 와서 유람하고 여러 책을 편집하는 것을 도와달라고 했다. 정묘년(1867) 겨울에 서신을 보내어 나를 초청하니 드디어 떠나게 되었다. 홍콩의 여러 벗들이 행화주루(杏花酒樓)에서 나를 전별해 주어 며칠 연이어 즐겼다. 11월 20일에 회사 증기선으로 여정에 올랐는데 오전 10시에 출발했다. 나와 좌우로 선실이 잇닿아 있는 이들은 프랑스인 의사 비덕(備德)과 프러시아인 선주 견오(堅吳)였는데 중국어를 대략 이해했다. 선상에는 갖추어져 있지 않은 것이 없었다. 시중들고 일하는 이들은 모두 서양인들이었다. 선실 바깥으로 식당이 있었는데 밥을 먹을 때가 아니면 잠시 앉아 책을 볼 수도 있었다. 배가 홍콩을 떠나 30리가 채 되지 않아 물결에 까불리는 것이 느껴졌다. 점심을 주는데도 먹지 못하고 저녁까지 쓰러져 누워있었다. 밤이 되자 등을 휘황하게 밝혔는데 대낮처럼 훤했다. 다음 날 새벽이 되어서야 머리 어지러운 것이 조금 나아져서 억지로 선루에 올라 멀리 바라보았다. 대양을 한참 바라보았는데, 넓고 넓어 끝이 없었다. 해면에는 멀리 날치가 떼를 이룬 것이 보였는데 지느러미를 치며 날아오르는 것이 마치 행렬을 이룬 것 같았다. (125-126쪽)


오후에 이집트의 수도인 카이로에 도착했다. 도시 외곽의 공터가 굉장히 널찍했다. 과일을 진열해 놓고 장사하는 이들은 부녀자가 대부분이었다. 피부는 황색을 띠고 있으며 용모도 이국적인 데가 없었다. 그런데 대부분 흰 천으로 얼굴을 가린 채 두 눈만 내놓고 사람들을 향해 번득이는 모습이 꽤나 섬뜩했다. (151쪽)

상품정보고시

상품정보고시입니다.
저자 (기본값:제작사 정보 미제공)
크기 전자책의 경우 파일의 용량
쪽수 전자책의 경우 제외
제품 구성 전집 또는 세트일 경우 낱권 구성, CD 등(기본값:해당사항없음)
출간일 (기본값:제작사 정보 미제공)
목차 또는 책소개 상세화면 표시
평점 0 매우 별로예요! 총 0건 평가 기준

무성의, 비방, 도배, 도용, 광고성 평등 상품평 성격에 맞지 않을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상품평 작성하기

상품관련 문의를 남겨주시면 답변해드립니다.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상품Q&A쓰기

배송 관련정보

배송비 

- 라이프북의 배송비는 1만원 미만으로 주문하실 경우 2,500원의 배송비가 부과됩니다. (단,제작처 개별발송 상품은 제작처의 배송비정책을 따릅니다) ​

- 도서,산간 지방의 경우 및 퀵 서비스요청은 배송정책과 관계없이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배송기간

- 신용카드 결제나 핸드폰,실시간 계좌이체는 즉시 결제확인이 가능하며,무통장입금의 경우 입금하신 순서대로 결제확인 후 출고가 이뤄집니다.
  (단,토요일,일요일,공휴일을 제외한 평일 9시 이전까지 결제확인 된 주문건에 한해서만 당일출고 됩니다.)
- 배송기간은 출고 후 최소 1일(24시간)~최대7일 정도 후 주문하신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단,토요일/공휴일제외)

교환/환불 관련 정보

도서는 개정판/재판이 출간될 경우 가격이 변동될 수 있어 주문취소 및 주문변경을 요청드릴 수 있습니다.

상품의 실제 색상은 사용하시는 모니터에 따라 다를 수 있사오니 이점 양해부탁드립니다.


상품에 대한 주문취소/교환/반품/환불정보를 확인하세요!

 

구매확정하시거나 출고완료 후 10일이 지난 주문건은 교환/반품이 불가하여,마이페이지에서 신청버튼이 조회되지 않습니다.
파본상품은 반품/교환 버튼이 보이지 않을 경우 유선전화나 게시판으로 연락부탁드립니다.

주문취소
•주문상품  취소는 "입금확인중(전체취소만 가능)/결제완료(부분취소도 가능)" 단계에서만 가능합니다.
•"입금확인중" 단계에서는 부분취소가 되지 않사오니 부분취소를 원하시면 전체취소후 재주문 주셔야 합니다.
•무통장 및 가상계좌 결제의 경우 주문일 기준으로 15일이후까지 결제가 완료되지 않을 경우 주문은 자동으로 취소됩니다.

반품/교환
•받으신 상품을 사용하지 않으신 경우, 출고완료 후 7일 이내에 반품이 가능합니다.
•주문 상품이 발송완료 된 후 "마이페이지>취소/반품/교환신청"메뉴에서 반품/교환신청이 가능합니다.
•교환은 상품불량 및 오배송 시에만 동일제품에 한하여 교환됩니다.다른 상품으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다른 상품으로 교환하기 원하시면 반품후 새로 주문해주셔야 합니다.
•사용자변심에 따른 반품의 경우 편도/왕복 배송비가 부과되며 배송료는 고객 부담입니다.
-전체반품시 왕복배송비 부과
-부분반품시 남은주문금액이 무료배송기준 미달일경우 왕복배송비 부과
-부분반품시 남은주문금액이 무료배송기준 이상일경우 편도배송비 부과


※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시즌 상품의 경우에는 반품/환불이 되지 않습니다.꼭 숙지해 주세요.(월간지/다이어리/절기공과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교재/악보/음반 및 멀티미디어 등)경우 성경공부교재 및 악보는 받으신 이후에는 반품/환불이 되지 않으며 음반 및 멀티미디어의 경우 포장을 훼손한 경우 반품/환불이되지 않습니다.
•인쇄성경/스프링제본 등과 같이 고객 요청으로 별도제작된 상품인 경우
•고객님의 책임이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훼손된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 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단, 가전제품, 음반 등의 일반 상품은 제조사 기준에 따릅니다.)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가지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 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 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비닐로 랩핑된 상품의 경우 비닐을 뜯으시면 반품이 불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