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그리스도의 중재

계시 화해 성육신에 관한 과학적 삼위일체적 탐구

  • 122
  • 페이스북
  •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확대보기

김학봉 역자

사자와어린양

2024년 05월 28일 출간

ISBN 9791193325117

품목정보 130*208*16mm240p296g

가   격 19,000원 17,100원(10%↓)

적립금 0원

카드
무이자
혜택보기

배송정보이 상품을 포함하여 1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준비기간1일 이내 (토/주일/공휴일 제외, 당일 오전9시 이전 결제완료 주문기준) 설명보기

품목코드A000259972

매장현황
설명보기 지점별재고
광화문 강남 일산 구로 의정부 노원
4 4 1 2 2 2
* 주의: 실시간 재고수량이 달라지므로 방문전 전화확인 필수!

판매지수 280

분류 36위 | 종합 3,231위

단체주문지수 0

분류 260위 | 종합 6,158위

개별주문(100%) > 단체주문(0%)
추천지수 평점 평점 0점 (0명)
수량 상품 수량 1 감소 상품 수량 1 증가

총 합계금액0

상품 상세 정보
바로구매 장바구니 위시리스트
필독! 공지사항


삼위일체의 문법 안에서

그리스도의 중재를 초점으로

이스라엘의 역사와 교회의 본질을 탐구한다!!


토마스 F. 토렌스는

“그리스도론에 관한 나의 신학적 성찰에 지대한 영향을 주었다.” 로완 윌리엄스 

“20세기 가장 중요한 영국 신학자.” 알리스터 맥그래스

“현대 영국 신학을 형성하는 데 가장 중요한 역할을 했다.” 데이비드 퍼거슨


☆김만준(덕수교회 담임목사), 김진혁(횃불트리니티신학대학원대학교 교수), 차보람(성공회대학교 교수) 추천


하나님이 인간이 되셨다는 것은 어떤 의미일까? 부활 후 승천하셔서 우리 가운데 계신다는 의미는 무엇일까? 현대인의 합리적인 생각으로 그리스도의 대속적 죽음을 이해할 수 있을까?

20세기 현대 영국 신학을 형성하는 데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한 인물로 손꼽히는 토마스 F. 토렌스는 세인트앤드루스 대학과 프린스턴 신학교, 그리고 디즈베리 강연에서 발표한 내용을 정리해 1982년 《그리스도의 중재》(The Mediation of Christ)를 출간했다. 이 책에서 그는 계시자와  화해자로 오신 예수 그리스도에 대해 다각도로 살펴보고, 삼위일체적ㆍ과학적 관점에서 그리스도의 중재 사역의 핵심을 꿰뚫어 냈다. 40년 넘게 독자들의 사랑을 받으면서 조직신학계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 이 책은 신앙인이라면 누구나 익숙하다고 생각할 법한 ‘그리스도의 중보자 되심’을 계시, 화해, 속죄, 예배, 삼위일체 등 여러 주제와 결부하며 다채롭게 분석한 빼어난 작품이다. 하지만 아쉽게도 우리말로는 출간되지 못했는데, ‘토마스 토렌스의 삼위일체론과 그리스도론에 근간한 신학적 인간론’으로 박사 학위를 받고 아신대학교에서 조직신학을 가르치고 있는 김학봉 교수의 헌신으로 드디어 한국어로 읽을 수 있게 되었다.

칼 바르트의 신학을 영어권에 소개한 것으로도 유명한 토마스 F. 토렌스는 현대신학을 논할 때 절대 빼놓을 수 없는 인물이다. 특히 로완 윌리엄스는 “토마스 토렌스의 그리스도론은 나의 신학적 성찰에 지대한 영향을 주었다”고 고백했고, 알리스터 맥그래스는 “20세기 가장 중요한 영국 신학자”라고 평가하며 그의 삶을 다룬 전기를 출판하기도 했다.

토마스 토렌스의 신학적 이해를 압축하여 들여다볼 수 있는 이 책은 신학생들과 목회자들에게는 통전적 그리스도론에 대한 이해를 깊게 하고, 과학의 시대를 살아가는 오늘날의 평신도들에게는 기독교 복음을 이해하는 데 명쾌한 해답을 줄 것이다.


목차


개정판 서문

서문


1장 계시의 중재

2장 화해의 중재

3장 중재자의 인격

4장 인간성으로 응답하는 그리스도의 중재

5장 속죄와 거룩한 삼위일체


역자 후기


본문 펼쳐보기


북미와 유럽에서 보내 준 이 책에 대한 좋은 평가는 나에게 큰 힘이 되었다. 무엇보다 예수 그리스도의 중재 사역에 대한 이해와 그리스도의 신실한 대리행위가 성령의 중재로 인한 우리의 믿음의 응답을 뒷받침해 준다는 이해를 통해 회복과 자유를 경험한 성도들에게서 격려를 받았다. 하지만 분명 어떤 사람들은 [그리스도의 중재를 통한] 무조건적인 은혜에 대한 나의 강조가 죄를 회개하고 그리스도를 구주로 영접하는 인간의 응답을 약화시킨다고 느낄 것이다. 다시 말해 무조건적인 은혜는 회개와 믿음의 고백이 우리 자신에게 달려 있지 않고 오직 그리스도가 우리의 자리에서 우리를 대신해 성부께 드린 그분의 신실한 응답에 기초한다고 말하기 때문에 회개와 믿음에서 인간 존재와 행동의 필요성이 의심받게 된다는 것이다.

그렇지만 그리스도인과 그리스도는 서로에게 연결되어 있다. 이것은 ‘이제는 내가 사는 것이 아니요 오직 내 안에 그리스도께서 사신다’는 바울의 고백에서 표현된 것처럼 성령의 기적이며, 하나님이 주신 무조건적인 은혜의 유일무이한 양식인 성육신의 기적처럼 설명해 낼 수 없는 신비이다.

/ (9-10쪽)


베들레헴과 나사렛 출신의 유대인으로 성육신하신 예수 그리스도는 이스라엘 안에서 그리고 이스라엘을 통한 하나님의 계시를 중재하는 중재의 중심일 뿐만 아니라, 인간에 대한 하나님의 인격적인 자기계시, 즉 인간 존재의 객관적・주관적 구조 안에서 인류를 위해 단번에 육신이 되신 영원한 하나님의 말씀으로서 세상에 나타나셨다. 이처럼 하나님의 자기 계시의 실재와 실체를 구성하는 것은 이스라엘이 아니라 예수 그리스도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리스도는 이스라엘과 의 관계에서 분리된 것이 아니라 이스라엘 안에 계신다. 그렇기에 이스라엘은 세상에 대한 하나님의 지식을 중재하는 선택된 하나님의 수단으로서 영원히 계시의 일부가 된다.

/ (52-53쪽)


자신과 상관없는 모든 죄를 짊어지는 것이 바로 십자가의 목적이었다. 실제로 십자가는 그런 역할을 했다. 십자가에서 하나님의 어린양은 세상의 모든 죄와 함께 십자가를 비방하는 죄까지 짊어지셨다. 예수는 속죄와 화해의 사역을 통해 이스라엘의 모든 불순종과 죄책감, 무엇보다도 그분을 배척하고 십자가에 못 박히도록 내어 준 죄를 짊어지고 자신의 것으로 만드셨다. 예수가 그 죄를 짊어지심으로써 화해는 이스라엘의 존재 깊은 곳까지 파고들었고, 이스라엘은 예수 그리 스도 안에서 성육신하신 하나님의 화해를 이루는 사랑의 품에 영원히 결속되었다. 이러한 이유로 인류에 대한 화해를 중재하는 이스라엘의 대리적 사명은 그리스도의 죽음과 부활로 끝나지 않고 세상과 하나님과의 화해의 역사 속에서 지금도 필수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 (71쪽)


하나님의 무조건적인 은혜의 복음을 이렇게 조건 없는 방식으로 전하는 것이야말로 하나님이 예수의 대리적 인간성 안에서 우리에게 아낌없이 주신 놀랍도록 복된 소식을 사람들에게 제시하는 것이다. 이러한 무조건적인 은혜의 복음에 근거하여 회개하고 예수 그리스도를 믿고 그분에게 헌신한다는 것은, 정말로 예수에게 나 자신을 드렸는지, 정말로 예수를 믿고 신뢰하는지, 정말로 내 믿음이 충분한지를 걱정할 필요가 없다는 의미이다. 왜냐하면 믿음 안에서 내가 의지하는 것은 나의 믿음, 나의 신앙, 나의 헌신이 아닌 오직 나를 위해 나의 자리에서 나를 대신하시는 예수의 행위이며, 성부의 얼굴 앞에서 나를 대신하여 계시고 항상 계실 예수의 존재이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 하나님의 무조건적인 은혜의 복음은 예수 그리스도를 믿고 따르는 나의 모든 은밀한 동기로부터의 완전한 해방을 의미한다. 이는 나를 위한 예수의 대리적 응답으로 인해 다른 방법으로는 할 수 없는 자발적인 기쁨의 응답과 예배와 봉사를 자유롭게 드릴 수 있기 때문이다.

/ (169-170쪽)


우리는 마지막 대속죄일에 대한 구약성서의 약속이 바로 예수 그리스도와 그분의 십자가 죽음에서 성취되었다는 사실을 믿음으로 고백한다. 그리스도가 성취하신 것은 희생제사의 반복이 아니다. 속죄의 약속은 휘장을 지나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의 임재 안으로 들어간 우리의 대제사장이자 속죄제물이신 그리스도 예수의 육체 안에서 단번에 성취되었다. 마태와 마가와 누가는 예루살렘 성전의 휘장이 예수의 십자가 처형과 함께 실제로 두 폭으로 찢어졌다는 의미심장한 증언을 들려준다. 그리스도는 그분의 피로 우리를 하나님과 화목하게 하셨고, 그리스도의 이름을 믿는 사람마다 그분과 함께 하나님의 거룩한 임재에 들어가 성령을 선물로 받을 수 있는 길을 열어 주셨다. 그리하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와 성령의 교제를 통해 죄 많은 우리 인간은 성부의 사랑 앞으로 나아가 하나님을 멀리 계신 분이 아닌 가까이 계신 분으로 친밀하게 알 수 있게 되었다. 예수 그리스도를 믿음으로 우리는 의롭게 되었고 하나님과 평화를 누리게 되었다. 그렇지 않았다면 우리는 여전히 죄 가운데 용서받지 못하고 은혜에서 소외된 상태에 놓인 채 하나님의 두려운 심판을 기다리며 살고 있을 것이다.

/ (194-195쪽)


추천의글


토마스 F. 토렌스는 스코틀랜드 개신교 신학자이자 목회자로서 칼 바르트의 신학을 영어권에 소개한 공헌이 매우 크다. 특히 과학에도 지대한 관심을 가지면서 신학과 과학의 통합적 사고에 힘썼다. 《그리스도의 중재》는 그리스도의 중심 사역인 중재를, 계시와 화해의 차원에서, 그리고 삼위일체적인 해석과 과학적 방식으로 설명해 내고 있다. 그리스도의 중재 사역의 핵심을 꿰뚫고 있는 이 책은 신학생들과 목회자들에게는 통전적 그리스도론에 대한 이해를 깊게 하고, 과학의 시대를 살아가는 오늘날의 평신도들에게는 기독교 복음을 이해하는 데 명쾌한 해답을 줄 것이다.

_김만준(덕수교회 담임목사)


신학의 숙명 중 하나는 많은 사람이 잘 안다고 생각하는 것을 꾸준히 계속해서 이야기하는 것이다. 이러한 과업이 부담으로 다가올 때 사람들은 실용주의적 해답을 재빨리 찾으려는 강박에 빠지거나, 전통을 단순 반복하는 것에 만족하거나, 교리를 대중의 입맛에 맞춰 달콤하게 만들려는 유혹을 받는다. 신학이 이토록 참을 수 없이 가벼워질 때 우리는 간절히 고대한다. 전통이 시공간을 넘어 전달하는 신앙의 알짬을 잃지 않으면서도, 그 의미와 중요성을 현대적 맥락에 맞게 재해석해 줄 누군가가 등장하기를. 그런 의미에서 토마스 F. 토렌스의 존재와 업적은 2차 세계대전 이후 현대신학을 논할 때 절대 빼놓을 수 없다.

특별히 그의 대표작 《그리스도의 중재》는 신앙인이라면 누구나 익숙하다고 생각할 법한 ‘그리스도의 중보자 되심’을 계시, 화해, 속죄, 예배, 삼위일체 등 여러 주제와 결부하며 다채롭게 분석한 빼어난 작품이다. 신학적 훈련을 받지 않은 사람도 어렵지 않게 읽을 수 있을 정도로 친절하고 단순한 서술 속에 토렌스 이전과 이후 그 누구도 쉽사리 이루지 못했던 학문적 성취와 복음에 대한 헌신과 교회를 향한 애정의 종합이 이뤄지고 있다. 1982년에 출간된 이후 지역과 언어를 뛰어넘어 수많은 사람의 신학적 사고의 변혁을 이뤄 낸 명저가 이제야 우리말로 소개된 것이 기이하고 아쉽지만, 이제라도 나온 번역서가 앞으로 한국 신학과 교회에 끼칠 영향이 몹시 기대된다.

_김진혁(횃불트리니티신학대학원대학교 조직신학 교수)


토마스 토렌스는 스코틀랜드 개신교 교의학을 대표하는 신학자로서 영국을 비롯하여 현재 세계에서 활동하는 수많은 조직신학자에게 지대한 영향을 끼쳤다. 삼위일체의 문법 안에서 그리스도의 중재를 초점으로 이스라엘의 역사와 교회의 본질을 탐구하는 이 책은 그리스도교 신학의 얼개와 핵심을 설명하는 훌륭한 신학 개론서이자, 신학자ㆍ목회자로서의 그의 사상에 대한 소중한 입문서이며, 교단을 막론한 신자들의 신앙생활에 신학적 깊이를 더해 줄 보기 드문 책이다.

_차보람(성공회대학교 조직신학 교수)


상품정보고시

상품정보고시입니다.
저자 (기본값:제작사 정보 미제공)
크기 전자책의 경우 파일의 용량
쪽수 전자책의 경우 제외
제품 구성 전집 또는 세트일 경우 낱권 구성, CD 등(기본값:해당사항없음)
출간일 (기본값:제작사 정보 미제공)
목차 또는 책소개 상세화면 표시
토마스 F. 토렌스
“20세기 가장 중요한 신학자” 중 한 명으로 꼽히는 토마스 F. 토렌스는 1913년 8월 30일, 중국 서부 쓰촨성 청두에서 중국내지선교회 파송 선교사인 토마스 토렌스와 애니 엘리자베스 토렌스의 장남으로 태어났다. 청두에서 유년기를 보낸 뒤 부모님의 고향인 스코틀랜드로 돌아와 에든버러, 바젤, 옥스퍼드 대학에서 공부했다. 1934년 에든버러 대학의 뉴칼리지 조직신학 교수인 휴 로스 매킨토시에게서 ‘그리스도 중심적 신학 방법론’을 배우면서 칼 바르트의 신학을 소개받았고, 이는 바르트 신학에 관심을 두는 계기가 되었다. 1937년부터 바젤 대학에서 공부하면서 바르트의 지도하에 “속사도 교부들의 은혜 교리” 논문을 작성했다. 이후 미국으로 건너가 존 베일리의 뒤를 이어 뉴욕 북부 오번 신학교에서 그리스도론 및 신학과 자연과학의 상호관계성에 대해 강의했는데, 입소문이 나면서 프린스턴 대학에서 교수직을 제안했다(1939년). 하지만 유럽 사회에 임박한 전쟁으로 에든버러로 돌아오면서 성사되지 못했다. 1940년 목사 안수를 받은 뒤 1943년까지 스코틀랜드 알리스의 교구 목사로 사역했으며, 이후 군목으로 제2차 세계대전 동안 복무하면서 삶과 죽음의 가장 첨예한 순간을 경험했다. 이러한 경험은 ‘종이 신학’(paper theology), 즉 흥미롭게 읽을 수는 있지만 살고 죽는 인간의 실존을 논하기에는 부적합한 지극히 사변적이고 형이상학적 신학을 거절하는 계기가 되었다. 1946년 마가렛 스피어와 결혼했고, 이듬해 스코틀랜드 애버딘의 비치그로브 교회에 부임하여 3년간 목회 사역을 했으며, 이 시기 바르트와 에밀 브루너 사이의 자연신학논쟁을 풀기 위한 시도로 Calvin’s Doctrine of Man(1949)을 출간했다. 또한 저명한 신학 학술지 Scottish Journal of Theology를 잭 레이드와 함께 창간하여 27년 동안 공동 편집자로 함께했다. 1950년 에든버러 대학 뉴칼리지 교수가 되어 1979년까지 재직하면서 학문적 활동에도 집중했다. 1952년 번역팀을 조직하여 바르트의 Kirchliche Dogmatik를 영어로 옮기기 시작했는데, 이 프로젝트는 25년이나 이어졌다. 그가 1941년부터 1999년까지 직접 썼거나 번역 혹은 편집한 책과 논문은 633편이나 된다고 전해진다. 주요 저서로는 Theological Science(1969), Space, Time and Incarnation(1969), God and Rationality(1971), The Trinitarian Faith(1988), The Christian Doctrine of God: One Being Three Persons(1996), Divine and Contingent Order(1998) 등이 있다. Theological Science가 영국의 신학, 윤리, 사회학 분야의 최고 작품으로 선정되어 ‘콜린스상’을 수상했으며, 종교계의 노벨상으로 불리는 ‘템플턴상’도 수상했다. 세계교회협의회 신앙 및 직제 위원회 위원이자 스코틀랜드 교회 세례 위원회 의장, 스코틀랜드 교회 총회장을 역임했으며, 교부와 종교개혁신학에 남다른 이해와 깊이를 가지고 개혁교회와 정교회 간의 신학적 대화를 주도했다. 목사, 신학자, 교수, 교회 활동가로서 지대한 공헌을 남겼으며, 생애 마지막 몇 년을 요양원에서 보내면서도 신학적 관심과 연구를 멈추지 않았다. 2007년 12월 2일 작고했다.
평점 0 매우 별로예요! 총 0건 평가 기준

무성의, 비방, 도배, 도용, 광고성 평등 상품평 성격에 맞지 않을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상품평 작성하기

상품관련 문의를 남겨주시면 답변해드립니다.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상품Q&A쓰기

배송 관련정보

배송비 

- 라이프북의 배송비는 1만원 미만으로 주문하실 경우 2,500원의 배송비가 부과됩니다. (단,제작처 개별발송 상품은 제작처의 배송비정책을 따릅니다) ​

- 도서,산간 지방의 경우 및 퀵 서비스요청은 배송정책과 관계없이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배송기간

- 신용카드 결제나 핸드폰,실시간 계좌이체는 즉시 결제확인이 가능하며,무통장입금의 경우 입금하신 순서대로 결제확인 후 출고가 이뤄집니다.
  (단,토요일,일요일,공휴일을 제외한 평일 9시 이전까지 결제확인 된 주문건에 한해서만 당일출고 됩니다.)
- 배송기간은 출고 후 최소 1일(24시간)~최대7일 정도 후 주문하신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단,토요일/공휴일제외)

교환/환불 관련 정보

도서는 개정판/재판이 출간될 경우 가격이 변동될 수 있어 주문취소 및 주문변경을 요청드릴 수 있습니다.

상품의 실제 색상은 사용하시는 모니터에 따라 다를 수 있사오니 이점 양해부탁드립니다.


상품에 대한 주문취소/교환/반품/환불정보를 확인하세요!

 

구매확정하시거나 출고완료 후 10일이 지난 주문건은 교환/반품이 불가하여,마이페이지에서 신청버튼이 조회되지 않습니다.
파본상품은 반품/교환 버튼이 보이지 않을 경우 유선전화나 게시판으로 연락부탁드립니다.

주문취소
•주문상품  취소는 "입금확인중(전체취소만 가능)/결제완료(부분취소도 가능)" 단계에서만 가능합니다.
•"입금확인중" 단계에서는 부분취소가 되지 않사오니 부분취소를 원하시면 전체취소후 재주문 주셔야 합니다.
•무통장 및 가상계좌 결제의 경우 주문일 기준으로 15일이후까지 결제가 완료되지 않을 경우 주문은 자동으로 취소됩니다.

반품/교환
•받으신 상품을 사용하지 않으신 경우, 출고완료 후 7일 이내에 반품이 가능합니다.
•주문 상품이 발송완료 된 후 "마이페이지>취소/반품/교환신청"메뉴에서 반품/교환신청이 가능합니다.
•교환은 상품불량 및 오배송 시에만 동일제품에 한하여 교환됩니다.다른 상품으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다른 상품으로 교환하기 원하시면 반품후 새로 주문해주셔야 합니다.
•사용자변심에 따른 반품의 경우 편도/왕복 배송비가 부과되며 배송료는 고객 부담입니다.
-전체반품시 왕복배송비 부과
-부분반품시 남은주문금액이 무료배송기준 미달일경우 왕복배송비 부과
-부분반품시 남은주문금액이 무료배송기준 이상일경우 편도배송비 부과


※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시즌 상품의 경우에는 반품/환불이 되지 않습니다.꼭 숙지해 주세요.(월간지/다이어리/절기공과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교재/악보/음반 및 멀티미디어 등)경우 성경공부교재 및 악보는 받으신 이후에는 반품/환불이 되지 않으며 음반 및 멀티미디어의 경우 포장을 훼손한 경우 반품/환불이되지 않습니다.
•인쇄성경/스프링제본 등과 같이 고객 요청으로 별도제작된 상품인 경우
•고객님의 책임이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훼손된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 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단, 가전제품, 음반 등의 일반 상품은 제조사 기준에 따릅니다.)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가지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 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 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비닐로 랩핑된 상품의 경우 비닐을 뜯으시면 반품이 불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