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동서문명교류

지중해에서 태평양까지 그리고 다시 지중해로

  • 15
  • 페이스북
  •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확대보기

Maurizio Riotto 외 외 5인 저

소망(도)

2022년 01월 27일 출간

ISBN 9791197765827

품목정보 152*225mm264p

가   격 21,000원 18,900원(10%↓)

적립금 1,050원(5%)

카드
무이자
혜택보기

배송정보이 상품을 포함하여 1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준비기간1일 이내 (토/주일/공휴일 제외, 당일 오전9시 이전 결제완료 주문기준) 설명보기

품목코드A000249773

매장현황
설명보기 지점별재고
광화문 강남 일산 구로 의정부 노원
0 0 0 0 0 0
* 주의: 실시간 재고수량이 달라지므로 방문전 전화확인 필수!

판매지수 0

분류 0위 | 종합 0위

단체주문지수 0

분류 0위 | 종합 0위

개별주문(0%) 단체주문(0%)
분류베스트 더보기
  • 1(IVP 그림책 시리즈) 내 마음 그..
  • 2순종
  • 3이보다 좋은 복이 없다
  • 4예수와 함께한 저녁식사
  • 5차마 신이 없다고 말하기 전에 (개정판)
  • 6먹다 듣다 걷다
  • 7목적이 이끄는 삶
  • 8(5 SOLAS SERIES) 오직 ..
  • 9초롱이와 하나님 - 2만 팔로워 25..
  • 10(IVP 그림책 시리즈) 거지인가 왕자인가
수량 상품 수량 1 감소 상품 수량 1 증가

총 합계금액0

상품 상세 정보
바로구매 장바구니 위시리스트
필독! 공지사항

 안양대학교 신학연구소 인문한국플러스(HK+) 사업단은 2021년 12월 10일 제3차 국제학술대회를 ”From the Mediterranean to the Pacific-Moments of Cultural Encounters“란 주제로 개최하였다.  이 국제학술대회는 ‘코로나 19’로 많은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에도 여러 나라에서 다양한 연구자들이 참여하여 동서문명교류애 관한 발표와 토론으로 성황을 이루었다. 이에 여기서 발표된 우수 논문과 사업단에서 지난 1년간 연구한 동서문명교류에 대한 훌륭한 성과들을 모아 ‘동서교류문헌연구총서’ 제2권 「동서문명교류-지중해에서 태평양까지 그리고 다시 지중해로」를 간행하게 되었다.


 제3차 국제학술대회와 사업단의 지난 1년간 연구를 통해 이룬 성과는 동서문명교류에 있어서 일방적인 교류는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고대 중국의 4대 발명이 유럽으로 전래되어 유럽 사회를 발전시켰던 사실을 차지하더라도 중근세를 통해 서양에서 동양으로 흘러온 문명은 동양에서 숙성되어 다시 서양으로 흘러가고, 이런 교류 과정을 통해 본래 동양에서 맹아된 것들도 함께 건너가며 세계는 더욱 발전하였다는 것이다.


 이런 맥락 아래 본서는 전체를 세 부분으로 구성하였다. 제1부 ‘지중해에서’는 지중해를 중심으로 당시 동서문명으로 명명되는 오리엔트와 유럽 사이의 문명교류를 다루었다. Maurizio Riotto가 “The Origin of The Latin Alphabet”를 통해 보통 ‘로마자’로 통칭되는 알파벳이 어떻게 유럽에 소개되고 로마에서 라틴 알파벳이 되어 세계 언어를 선도하는 기호체계가 되었고, 이로 인해 유럽의 학문과 사회가 얼마나 크게 발전하게 되었는지를 밝힌다. 최형근은 “고대 후기 성지순례에 나타난 문명교류의 흔적들-기독교 수도사들의 예루살렘 방문을 중심으로”를 통해 고대 후기 지중해 각 지역에서 거룩한 열망을 가지고 예루살렘으로 향하였던 수도자들의 방문이 유럽과 오리엔트 문명의 만남을 촉발하는 문화적인 일대 사건이었음을 피력한다.


 제2부 ‘태평양까지’는 중앙아시아와 중국 자체에서의 문명교류와 중근세 이후 서양의 사상과 문물이 동양으로 전파되는 과정에서 일어난 동서문명교류를 다루었다. 우성민은 “당대 시박사(市舶使)를 통한 동아시아 해상교역과 문화적 만남에 대한 이해”를 통해 당대에 설치된 시박사(市舶使)와 송대에 이르러 발전한 시박사(市舶司)의 의미에 대해 동서 해상교역과 문화교류 차원에서 재조명을 시도한다, Andrew Shimunek가 “Ethnolinguistic Encounters between the Nomadic Serbi-Mongolic Peoples of the Steppe and the Sedentary Jurchens of Manchuria: the Earliest Serbi-Mongolic Loanwords in and Literary Influence on Jurchen-Manchu”를 통해 몽골과 선비(鮮卑, Xianbei) 사이의 교류, 특히 언어적 영향력을 살핀 다음 중앙아시아 초원지대에서 활약했던 여러 민족간의 언어적 공통성을 심도 있게 고찰한다. 


 서원모 교수는 “동서교류문헌으로서『숭정역서』: 태양 이론에서의 티코 브라헤의 영향을 중심으로”를 통해 동서교류문헌이라는 관점에서『숭정역서』를 분석한 다음 『숭정역서』의 저본이 되는 서양 천문서를 한문 본문과 비교하는 작업을 시도하며『숭정역서』가 어떤 방식으로 서양 천문학 이론과 실제를 번역하여 중국에 소개하고 서양 천문학과 중국 천문학을 연결시키려 했는지를 보여준다, 곽문석 교수와 최정연 교수는 “조선 시대 척사서에 등장하는『성교요리문답』-김치진의『척사론』을  중심으로”를 통해 김치진(金致振)의『척사론(斥邪論)』에 인용된『성교요리문답(聖敎要理問答)』의 개념과 설명을 제시하며『척사론』을  구성하는 서학서의 주요 출처 중의 하나가『성교요리문답』임을 밝혀준다.


 제3부 ‘다시 지중해로’는 중근세를 통해 서양에서 동양으로 흘러온 사상과 문물이 동양에서 숙성되어 다시 서양으로 흘러 들어가는 동서문명교류를 다루었다. Andrea Balbo가 “Some thoughts on the importance of Cicero in the Confucius Sinarum Philosophus”를 통해 쿠벨레가 1687년 파리에서 출간한 『서문사서직해』(西文四書直解)의 라틴어본인 Confucius Sinarum Philosophus (중국 철학가 공자)에 깃든 키케로의 영향력을 연구한다. Laurent Quisefit가 “New trends in the Independence Movement’s Studies: Lībertās Research Association, the Korean delegation in Paris and the French intellectuals 1919-1921”를 통해 1919년 4월 대한민국임시정부가 파리에 설치한 파리위원부의 활동을 여러 프랑스 문헌에서 발굴하여 소개한다. 김보름은 “페르비스트의 만주어 문법서와 라이프니츠의 필사본”을 통해 페르비스트의 Elementa Linguae Tartaricae (만주어의 원리)의 집필 배경과 특징, 유럽에 전파된 과정 및 영향을 살펴본 후 청대의 서양 학술에 대한 현대 연구가 한문 자료에 편중되어 있는데 만주어로 된 자료 역시 동서문명교류라는 관점에서 조명될 가치가 크다고 피력한다.


 안양대학교 신학연구소 인문한국플러스 연구자들이 지난 1년간의 연구와 제3차 국제학술대회를 통해 거둔 성과는 무엇인가? 문명교류라는 것이 일방적으로, 다시 말하여 더 발달한 문명에서 덜 발달한 문명으로 흘러가는 것이 아니라 상호교류하는 것이며, 이런 관점에서 볼 때 서로 다른 문명 사이에 ‘더 발달한’ 문명, ‘덜 발달한’ 문명이라 구별하는 것은 매우 논리적이지 않다는 것이다.


 이 책을 통해서 동서교류문헌 교류의 과거·현재·미래를 가늠해 볼 수 있고 궁극적으로 ‘그들’과 ‘우리’를 상호 교차적으로 비교해 볼 수 있을 것이다.  






목차


발간에 즈음하여

책머리에


- 지중해에서

Maurizio Riotto

 1. The Origin of The Latin Alphabet

최형근

 2. 고대 후기 성지순례에 나타난 문명교류의 흔적들: 기독교 수도사들의 예루살렘 방문을 중심으로


- 태평양까지

우성민

 3. 당대 시박사(市舶使)를 통한 동아시아 해상교역과 문화적 만남에 대한 이해


Andrew Shimunek

 4. Ethnolinguistic Encounters between the Nomadic Serbi-Mongolic Peoples of the Steppe and the Sedentary Jurchens of Manchuria: the Earliest Serbi-Mongolic Loanwords in and Literary Influence on Jurchen-Manchu


서원모

 5. 동서교류문헌으로서 『숭정역서』: 태양 이론에서의 티코 브라헤의 영향을 중심으로


곽문석·최정연

 6. 조선 시대 척사서에 등장하는 『성교요리문답』: 김치진의 『척사론』을 중심으로


- 다시 지중해로

Andrea Balbo

 7. Some thoughts on the importance of Cicero in the Confucius Sinarum Philosophus


Laurent Quisefit

 8. New trends in the Independence Movement’s Studies: Lībertās Research Association, the Korean delegation in Paris and the French intellectuals 1919-1921


김보름

 9. 페르비스트의 만주어 문법서와 라이프니츠의 필사본



상품정보고시

상품정보고시입니다.
저자 (기본값:제작사 정보 미제공)
크기 전자책의 경우 파일의 용량
쪽수 전자책의 경우 제외
제품 구성 전집 또는 세트일 경우 낱권 구성, CD 등(기본값:해당사항없음)
출간일 (기본값:제작사 정보 미제공)
목차 또는 책소개 상세화면 표시
Maurizio Riotto
HK교수, 한국고대사ㆍ비교문학
평점 0 매우 별로예요! 총 0건 평가 기준

무성의, 비방, 도배, 도용, 광고성 평등 상품평 성격에 맞지 않을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상품평 작성하기

상품관련 문의를 남겨주시면 답변해드립니다.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상품Q&A쓰기

배송 관련정보

배송비 

- 라이프북의 배송비는 1만원 미만으로 주문하실 경우 2,500원의 배송비가 부과됩니다. (단,제작처 개별발송 상품은 제작처의 배송비정책을 따릅니다) ​

- 도서,산간 지방의 경우 및 퀵 서비스요청은 배송정책과 관계없이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배송기간

- 신용카드 결제나 핸드폰,실시간 계좌이체는 즉시 결제확인이 가능하며,무통장입금의 경우 입금하신 순서대로 결제확인 후 출고가 이뤄집니다.
  (단,토요일,일요일,공휴일을 제외한 평일 9시 이전까지 결제확인 된 주문건에 한해서만 당일출고 됩니다.)
- 배송기간은 출고 후 최소 1일(24시간)~최대7일 정도 후 주문하신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단,토요일/공휴일제외)

교환/환불 관련 정보

도서는 개정판/재판이 출간될 경우 가격이 변동될 수 있어 주문취소 및 주문변경을 요청드릴 수 있습니다.

상품의 실제 색상은 사용하시는 모니터에 따라 다를 수 있사오니 이점 양해부탁드립니다.


상품에 대한 주문취소/교환/반품/환불정보를 확인하세요!

 

구매확정하시거나 출고완료 후 10일이 지난 주문건은 교환/반품이 불가하여,마이페이지에서 신청버튼이 조회되지 않습니다.
파본상품은 반품/교환 버튼이 보이지 않을 경우 유선전화나 게시판으로 연락부탁드립니다.

주문취소
•주문상품  취소는 "입금확인중(전체취소만 가능)/결제완료(부분취소도 가능)" 단계에서만 가능합니다.
•"입금확인중" 단계에서는 부분취소가 되지 않사오니 부분취소를 원하시면 전체취소후 재주문 주셔야 합니다.
•무통장 및 가상계좌 결제의 경우 주문일 기준으로 15일이후까지 결제가 완료되지 않을 경우 주문은 자동으로 취소됩니다.

반품/교환
•받으신 상품을 사용하지 않으신 경우, 출고완료 후 7일 이내에 반품이 가능합니다.
•주문 상품이 발송완료 된 후 "마이페이지>취소/반품/교환신청"메뉴에서 반품/교환신청이 가능합니다.
•교환은 상품불량 및 오배송 시에만 동일제품에 한하여 교환됩니다.다른 상품으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다른 상품으로 교환하기 원하시면 반품후 새로 주문해주셔야 합니다.
•사용자변심에 따른 반품의 경우 편도/왕복 배송비가 부과되며 배송료는 고객 부담입니다.
-전체반품시 왕복배송비 부과
-부분반품시 남은주문금액이 무료배송기준 미달일경우 왕복배송비 부과
-부분반품시 남은주문금액이 무료배송기준 이상일경우 편도배송비 부과


※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시즌 상품의 경우에는 반품/환불이 되지 않습니다.꼭 숙지해 주세요.(월간지/다이어리/절기공과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교재/악보/음반 및 멀티미디어 등)경우 성경공부교재 및 악보는 받으신 이후에는 반품/환불이 되지 않으며 음반 및 멀티미디어의 경우 포장을 훼손한 경우 반품/환불이되지 않습니다.
•인쇄성경/스프링제본 등과 같이 고객 요청으로 별도제작된 상품인 경우
•고객님의 책임이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훼손된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 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단, 가전제품, 음반 등의 일반 상품은 제조사 기준에 따릅니다.)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가지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 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 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비닐로 랩핑된 상품의 경우 비닐을 뜯으시면 반품이 불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