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생명의 미소 (홍승만 시집)

  • 9
  • 페이스북
  •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확대보기

홍승만

창조문예사

2022년 10월 11일 출간

ISBN 9791191797190

품목정보 135*222*12mm240p340g

가   격 12,000원 10,800원(10%↓)

적립금 600원(5%)

카드
무이자
혜택보기

배송정보이 상품을 포함하여 1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준비기간1일 이내 (토/주일/공휴일 제외, 당일 오전9시 이전 결제완료 주문기준) 설명보기

품목코드A000250517

매장현황
설명보기 지점별재고
광화문 강남 일산 구로 의정부 노원
5 5 0 0 0 0
* 주의: 실시간 재고수량이 달라지므로 방문전 전화확인 필수!

판매지수 0

분류 0위 | 종합 0위

단체주문지수 0

분류 0위 | 종합 0위

개별주문(0%) 단체주문(0%)
분류베스트 더보기
  • 1정말 기독교는 비겁할까?
  • 2나무는 꼿꼿이 선 채 임종을 맞는다 ..
  • 3오디에 서린 얼굴
  • 4영혼의 노래되어 - 신성종 6시집
  • 5바람처럼 그렇게 - 신성종 다섯번째 시집
  • 6어느 무신론자의 기도 - 이어령 시집..
  • 7(기일혜 수필집 24 )내 꽃 같은 시절
  • 8바람이어라 - 신성종 시집
  • 9곁길
  • 10왜 나는 그를 사랑하나 (이월순 신앙시집)
수량 상품 수량 1 감소 상품 수량 1 증가

총 합계금액0

상품 상세 정보
바로구매 장바구니 위시리스트
필독! 공지사항

님의 모습, 내 영혼 속 새기어져 늘 미소하네

 홍승만 시인의 두 번째 시집이다. 살아온 삶 동안 용기 주시고 축복하신 주께 감사와 영광을 드리는 저자의 진솔한 신앙 고백이자 찬양이다. 그의 시어는 난해하지 않고 담박하지만 그 의미의 깊이는 결코 가볍지 않다. 투명하게 들여다보이는 깊고 맑은 샘의 청량한 울림이 영혼의 갈증 깊은 곳까지 해갈시켜 주는 듯하다.


[작가의 말]

 무엇보다도 두 번째 시집을 펴낼 수 있도록 용기 주시고 축복하신 주님께 감사와 영광을 올립니다. 주님께서 글을 쓰도록 영감을 주시고 세상에 펴도록 격려해 주셨습니다.

 본 시집 『생명의 미소』가 펼쳐지는 곳마다 주님 기뻐하시며 영광 받으시기를 소망합니다.


목차


작가의 말


1부_ 생명의 미소

 그리운 님의 편지

 마음은 간절하나

 믿음의 삶

 또, 새해를 맞으며

 나의 생명 나의 님

 생명의 미소

 오직 하나

 님은 나의 힘

 죄 없는 자가 먼저 돌로 쳐라

 새벽 깨우기

 위로

 삶의 기쁨

 아, 내 맘속에 그대여

 좁은 길, 생명의 길

 그리운 고향


2부_ 오, 님이여

 오직 십자가

 인생의 소망

 오, 님이여

 눈물

 행복의 열쇠

 한줌 재 되어

 나의 푯대

 님과의 동행

 순례자에게

 님의 길

 내 마음

 신묘막측하시어라

 어느 순간 문득

 숨 쉬는 순간마다

 기쁨의 호수


3부_ 은혜의 눈물

 나의 아버지

 너무 행복합니다

 은혜의 눈물

 세월은 흐르네

 말씀의 기도, 나의 기도

 할렐루야 아멘!

 우연은 없다

 님의 슬픔

 사모하는 님

 기도

 새벽아

 내 영혼의 님께

 새해 첫 주일에

 추억

 오직 믿음으로


4부_ 처음 사랑

 예수의 흔적을 가졌노라

 벗을 보내며

 처음 사랑

 내 님이여

 님께 매달림

 귀하고 귀하다

 부르심

 당신

 돌아보옵소서

 기쁨의 근원

 백설을 보며

 가슴은 불타고

 할렐루야! 성령이여!

 믿음의 기쁨

 빛이 있으라


5부_ 당신은 누구시길래

 님과 하나

 참 좋은 친구

 당신은 누구시길래

 님의 눈물

 믿음을 연습하자

 영원한 현실

 믿음과 의심

 일심동체

 하나님처럼

 어서 오소서

 잠잠히

 그 겨울의 주님

 주님이 하신다

 새벽을 깨우리로다

 주님 얼굴 바라라


6부_ 새벽 찬가

 한 걸음씩

 고난을 감사함

 새벽 찬가

 구월이 오면

 내 삶의 초점

 하나 됨

 나이 탓일까

 여호와가 사랑하는 사람

 음성

 우리 그렇게 살자

 그 고향집 향해

 님과 나의 만남

 그런 사람이고 싶다

 주님을 사랑합니다

 회개하라


7부_ 그립다

 님의 계시

 사랑하는 벗에게

 그립다

 주님의 사람

 말씀 위에 설 때

 님의 품

 님은 나의 최고봉

 신비

 그날이 가깝다오

 나 그렇게 살리

 내 영혼의 때를 위하여

 열매

 그리움

 보시기 좋게 이루소서

 놀라운 주님의 은혜


8부_ 기도는 마음의 고향

 달

 내 마음 2

 기도는 마음의 고향

 여호와께 기도하거든

 새벽지기

 빛과 어둠

 님은 누구신가요

 도리를 하자

 마음과 마음으로

 동산에 올라

 오! 주님

 오! 디베랴 바다여

 나의 님에게

 빠른 세월 속에 남는 그리움

 우리 부부 2


본문 펼쳐보기


너무 행복합니다


그대는 눈부신 찬란한 태양입니다

그대의 빛 속에서 사나

우러러볼 뿐입니다

그저 그대 비춰 주는

밝은 빛에 즐거워합니다


그대는 밝고 둥근 보름달입니다

짙게 길게 드리운 그림자도

환한 그대 얼굴 바라보면

내 시야에서 사라집니다


그대는 반짝이는 영롱한 별입니다

저 수많은 별들이

그대의 이름 빛낸 자들이라니

놀랍고 신비하고 부럽습니다


어느 날 내 별도 저 별들 속에 있도록

소중한 영혼 영혼을

땅끝에서라도 찾아내어

그대 앞으로 인도하렵니다


그대는 잔잔한 진녹색 물결로

포효하는 성난 큰 파도 물결로

말씀하고 가르쳐 주십니다


짙푸른 파란 하늘과 뭉게구름과

간들대는 바람으로 회오리 광풍으로

다스리고 고치시고 그대를 알리시니

그대 품에서 난 너무 행복합니다



그 겨울의 주님


그해 겨울밤 내내

진눈깨비로 비로 또 우박으로

뒤범벅이 되어 흩날리고 쏟아붓더니

노출된 자연의 모든 표피를

그 모습 그대로 그 색깔 그대로

투명한 얼음이 조화롭게 뒤덮었다


도처에 무릎 남짓 높이로 쌓인 백설 위에도

비로 진눈깨비로 우박으로

녹이며 쌓이며 얼어붙어

눈 쌓인 곳은 모두 두껍게

투명한 얼음 빙판이 되었다


다음날 아침 우리 모두는

놀라운 광경에 탄성을 질렀다

여느 때처럼 태양이 떠올랐고

그 빛을 받은 만물은 일제히

오색영롱한 찬란한 빛을 발하는 거다


엄청난 얼음 두께로 가지를 맘껏 늘이운

거대한 얼음덩어리 나목에서 발하는 빛과

진초록의 침엽수를 정교히 덮은

수정 같은 얼음에서 현란한 빛이 반사될 때

나는 얼음꽃들의 향연에 홀려

놀라움과 경탄으로 주님을 찬미했다


보좌와 둘러싼 일곱 무지개…… 그리고

수정 같은 유리 바다와 똑같을 장면을

생생히 보여 주시는 것 같음을

내 우둔한 영혼으로 깨닫고

주님의 놀라운 솜씨를 찬양할 수밖에……


그 아름다움 속에서

현란한 영롱함 속에서

살아 계신 주님을 만나 봅니다

어느 곳 어느 순간에도 함께하시건만

늘 주님을 망각하며 살아가는 안타까움

내 입술에 가슴에 삶 속에 그렇게

가까이 계시는데……


내 깊은 가슴속에서

주님을 향한 간절한 뜻과

내 힘 전부와 사랑을 고백하도록

그 겨울 아침

찬란한 감격을 안겨 주신 주님께

감사와 영광을 바칩니다



주님을 사랑합니다


님께서는 날 어떻게 생각하실까?

떫은맛 가시지 않은 풋감이겠지요

입도 댈 수 없도록 신 설익은 신 포도?

님의 심중에 합하기엔 요원할 뿐인

덜 익은 벼 이삭이라고 하시겠지요


만삭되지 못해 난 고로 덜 찼습니다

옛 성품이 계속 살아나선 날 지배합니다

새사람으로 새로 태어나

님의 길 가려 호렙산을 향해 갑니다

내 마음의 성산에서 님이여 늘 거니소서


사랑하는 님이여 내 맘 보여 드릴까요

님은 내 전부, 님만이 내 사랑의 대상임을……

난 실로 님께만 꽉 붙들렸지요

그 갇힘 그 붙들림 속에서 비로소

님 주시는 환희와 자유를 만끽하지요


새벽의 설레는 가슴 깊숙이로

싸늘한 대기는 영혼을 상쾌히 해 주고

앙상한 겨울나무 끝에 살짝 걸린 샛별로

님은 맑고 밝은 미소 흘리시며

찌르르 님의 사랑 내게 그득 부으셨네


로뎀 나무 아래 누워 죽기를 구하며

생각의 굴레 속에 갇혀 낙심할 때에

인생의 디베랴 바다에서 밤새껏

공허와 좌절의 허무만을 낚았을 때

오! 님은 사랑으로 내게 힘을 주셨나이다


이제 내게 님의 마음을 보여 주세요

당신께서 나를 불러 찾으셨기에

한없는 연민의 정으로 날 사랑하시노라고……

내 생명의 옹달샘 님을 마시려

언제나 어둔 새벽 가르고 님 품에 안겨

사랑한다고 사랑한다고 외친답니다


상품정보고시

상품정보고시입니다.
저자 (기본값:제작사 정보 미제공)
크기 전자책의 경우 파일의 용량
쪽수 전자책의 경우 제외
제품 구성 전집 또는 세트일 경우 낱권 구성, CD 등(기본값:해당사항없음)
출간일 (기본값:제작사 정보 미제공)
목차 또는 책소개 상세화면 표시
평점 0 매우 별로예요! 총 0건 평가 기준

무성의, 비방, 도배, 도용, 광고성 평등 상품평 성격에 맞지 않을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상품평 작성하기

상품관련 문의를 남겨주시면 답변해드립니다.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상품Q&A쓰기

배송 관련정보

배송비 

- 라이프북의 배송비는 1만원 미만으로 주문하실 경우 2,500원의 배송비가 부과됩니다. (단,제작처 개별발송 상품은 제작처의 배송비정책을 따릅니다) ​

- 도서,산간 지방의 경우 및 퀵 서비스요청은 배송정책과 관계없이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배송기간

- 신용카드 결제나 핸드폰,실시간 계좌이체는 즉시 결제확인이 가능하며,무통장입금의 경우 입금하신 순서대로 결제확인 후 출고가 이뤄집니다.
  (단,토요일,일요일,공휴일을 제외한 평일 9시 이전까지 결제확인 된 주문건에 한해서만 당일출고 됩니다.)
- 배송기간은 출고 후 최소 1일(24시간)~최대7일 정도 후 주문하신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단,토요일/공휴일제외)

교환/환불 관련 정보

도서는 개정판/재판이 출간될 경우 가격이 변동될 수 있어 주문취소 및 주문변경을 요청드릴 수 있습니다.

상품의 실제 색상은 사용하시는 모니터에 따라 다를 수 있사오니 이점 양해부탁드립니다.


상품에 대한 주문취소/교환/반품/환불정보를 확인하세요!

 

구매확정하시거나 출고완료 후 10일이 지난 주문건은 교환/반품이 불가하여,마이페이지에서 신청버튼이 조회되지 않습니다.
파본상품은 반품/교환 버튼이 보이지 않을 경우 유선전화나 게시판으로 연락부탁드립니다.

주문취소
•주문상품  취소는 "입금확인중(전체취소만 가능)/결제완료(부분취소도 가능)" 단계에서만 가능합니다.
•"입금확인중" 단계에서는 부분취소가 되지 않사오니 부분취소를 원하시면 전체취소후 재주문 주셔야 합니다.
•무통장 및 가상계좌 결제의 경우 주문일 기준으로 15일이후까지 결제가 완료되지 않을 경우 주문은 자동으로 취소됩니다.

반품/교환
•받으신 상품을 사용하지 않으신 경우, 출고완료 후 7일 이내에 반품이 가능합니다.
•주문 상품이 발송완료 된 후 "마이페이지>취소/반품/교환신청"메뉴에서 반품/교환신청이 가능합니다.
•교환은 상품불량 및 오배송 시에만 동일제품에 한하여 교환됩니다.다른 상품으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다른 상품으로 교환하기 원하시면 반품후 새로 주문해주셔야 합니다.
•사용자변심에 따른 반품의 경우 편도/왕복 배송비가 부과되며 배송료는 고객 부담입니다.
-전체반품시 왕복배송비 부과
-부분반품시 남은주문금액이 무료배송기준 미달일경우 왕복배송비 부과
-부분반품시 남은주문금액이 무료배송기준 이상일경우 편도배송비 부과


※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시즌 상품의 경우에는 반품/환불이 되지 않습니다.꼭 숙지해 주세요.(월간지/다이어리/절기공과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교재/악보/음반 및 멀티미디어 등)경우 성경공부교재 및 악보는 받으신 이후에는 반품/환불이 되지 않으며 음반 및 멀티미디어의 경우 포장을 훼손한 경우 반품/환불이되지 않습니다.
•인쇄성경/스프링제본 등과 같이 고객 요청으로 별도제작된 상품인 경우
•고객님의 책임이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훼손된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 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단, 가전제품, 음반 등의 일반 상품은 제조사 기준에 따릅니다.)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가지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 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 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비닐로 랩핑된 상품의 경우 비닐을 뜯으시면 반품이 불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