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별들의 고향

  • 7
  • 페이스북
  •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확대보기

김병철

쿰란출판사

2022년 10월 31일 출간

ISBN 9791161437729

품목정보 130*210*8mm148p

가   격 8,000원 7,200원(10%↓)

적립금 400원(5%)

카드
무이자
혜택보기

배송정보이 상품을 포함하여 1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준비기간1일 이내 (토/주일/공휴일 제외, 당일 오전9시 이전 결제완료 주문기준) 설명보기

품목코드A000251205

매장현황
설명보기 지점별재고
광화문 강남 일산 구로 의정부 노원
1 1 1 1 1 0
* 주의: 실시간 재고수량이 달라지므로 방문전 전화확인 필수!

판매지수 0

분류 0위 | 종합 0위

단체주문지수 0

분류 0위 | 종합 0위

개별주문(0%) 단체주문(0%)
분류베스트 더보기
  • 1정말 기독교는 비겁할까?
  • 2나무는 꼿꼿이 선 채 임종을 맞는다 ..
  • 3오디에 서린 얼굴
  • 4영혼의 노래되어 - 신성종 6시집
  • 5바람처럼 그렇게 - 신성종 다섯번째 시집
  • 6어느 무신론자의 기도 - 이어령 시집..
  • 7(기일혜 수필집 24 )내 꽃 같은 시절
  • 8바람이어라 - 신성종 시집
  • 9곁길
  • 10왜 나는 그를 사랑하나 (이월순 신앙시집)
수량 상품 수량 1 감소 상품 수량 1 증가

총 합계금액0

상품 상세 정보
바로구매 장바구니 위시리스트
필독! 공지사항

 교도소 생활을 수도 없이 하다가 주님을 만난 이후 치열한 영적 싸움을 겪고 일어난 변화와 새로운 삶을 향한 희망을 담은 시집이다. 특별히 담 안에 있는 수많은 영혼들이 죄와 중독에서 빠져나오는 데 큰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이 시집에 담았다. 일반인들의 눈에는 보이지 않는 영적 세계 속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시로 옮겨놓아 누구든지 열린 마음으로 읽어 내려가면 사단의 영향에서 벗어나 죄를 청산하고 새로운 삶을 사는 힘을 얻게 것이다.


목차


추천사

서문


제1부 날마다 죽는 사람

 낙타

 똥파리

 똥파리 2

 안방 속 몰카

 미모사

 옥상 위의 빨래

 자고새

 마술의 주인

 그 뱀의 유혹

 劍 검

 날마다 죽는 사람

 욕심

 재활용

 재활용 2

 파리와 밤을

 벌거벗은 콩

 가시

 청둥오리 농장에서

 오늘 할 일

 하루살이

 도깨비 소리

 벙어리 학교

 긍갈

 형벌

 빠라라 다리

 정오의 해바라기

 지나가는 비

 고마운 돈

 예약 손님

 화원의 고양이들

 똥파리 3

 새해 첫날

  돼지기름

 두 별


제2부 길 잃은 새

 용서

 시베리아 거북이

 고무신 한 켤레

 빵간에 살다

 닭알 귀신

 담장 안 거머리

 꽃 한 송이

 백담사 앞 마리아상

 비 오는 날의 하루

 동네 감나무

 라면 끓여 먹는 날

 가을 편지

 빨리 가는 시간

 재판 날에

 천국

 빵간에 살라

 내가 파는 무덤

 백담사

 물 없는 구름

 아라이의 천국

 만세

 사라진 나의 집 그리고 내 집

 나팔꽃

 길 잃은 새

 공범

 몽유

 죄와 벌

 죄와 벌 2

 광복절 만세

 뺑끼통 청소

 鬼針草 귀침초

 점검 시간

 여기 우리 눈물로 한 씨앗을 심는다

 다섯 연으로 된 짧은 자서전

 바늘 자국

 죄

 중독

 세상에서 가장 정확한 것


제3부 하나님의 아들딸

 떡신자의 양다리

 흔적

 창살이 인삼 녹용

 0.4평 공간 속에서

 유리 바다

 중독 그 결과론

 고백 된 잘못

 매미

 별들의 고향

 초복날

 내 눈에 들보

 하나님의 아들딸

 새들과 벚꽃나무

 어둠아 물러가라

 죄에는 벌

 면회 오는 날

 단풍(책갈피)

 재수 없는 날

 기다림

 달팽이

 꿀꿀 돼지

 일 년에 한 번

 왕관의 비

 호랑이 새끼

 뜨거운 징벌밥

 또박 징역

 나는

 하루가 징역

 한 모금 담배

 나팔 소리

 우리가 고맙습니다

 소년수의 기도

 눈깔사탕

 말통 한 통

 얼굴

 가슴에 새긴 수번

 새벽 시장

 魔手 마수

 아침 거미

 건빵 먹는 날

 심연 (마음 깊은 못)

 새들의 집

 별들

 어느 영혼의 집


상품정보고시

상품정보고시입니다.
저자 (기본값:제작사 정보 미제공)
크기 전자책의 경우 파일의 용량
쪽수 전자책의 경우 제외
제품 구성 전집 또는 세트일 경우 낱권 구성, CD 등(기본값:해당사항없음)
출간일 (기본값:제작사 정보 미제공)
목차 또는 책소개 상세화면 표시
김병철(3)
말물보다 거짓되고 심히 부패한 것이 사람의 마음이라는 성구처럼 사람의 형상을 입고 살아온 날보다 뺑끼통(감옥)에서 지낸 날들이 지나온 나의 모습 전부입니다. 소는 태어나기를 그 뿔이 삐뚤어져 그것을 바로잡기보다 힘든 것이 오늘날의 얼굴이지만, 시를 쓰는 사람은 거짓 없고 깨끗해야 한다는 글을 읽고 엣사람을 죽이고 살고픈 마음입니다. 이제 수인의 옷을 벗고 살아가고 있는 오늘날, 죄의 멍에를 벗고 흐르는 땀을 닦는 수건을 목에 걸었습니다.
평점 0 매우 별로예요! 총 0건 평가 기준

무성의, 비방, 도배, 도용, 광고성 평등 상품평 성격에 맞지 않을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상품평 작성하기

상품관련 문의를 남겨주시면 답변해드립니다.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상품Q&A쓰기

배송 관련정보

배송비 

- 라이프북의 배송비는 1만원 미만으로 주문하실 경우 2,500원의 배송비가 부과됩니다. (단,제작처 개별발송 상품은 제작처의 배송비정책을 따릅니다) ​

- 도서,산간 지방의 경우 및 퀵 서비스요청은 배송정책과 관계없이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배송기간

- 신용카드 결제나 핸드폰,실시간 계좌이체는 즉시 결제확인이 가능하며,무통장입금의 경우 입금하신 순서대로 결제확인 후 출고가 이뤄집니다.
  (단,토요일,일요일,공휴일을 제외한 평일 9시 이전까지 결제확인 된 주문건에 한해서만 당일출고 됩니다.)
- 배송기간은 출고 후 최소 1일(24시간)~최대7일 정도 후 주문하신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단,토요일/공휴일제외)

교환/환불 관련 정보

도서는 개정판/재판이 출간될 경우 가격이 변동될 수 있어 주문취소 및 주문변경을 요청드릴 수 있습니다.

상품의 실제 색상은 사용하시는 모니터에 따라 다를 수 있사오니 이점 양해부탁드립니다.


상품에 대한 주문취소/교환/반품/환불정보를 확인하세요!

 

구매확정하시거나 출고완료 후 10일이 지난 주문건은 교환/반품이 불가하여,마이페이지에서 신청버튼이 조회되지 않습니다.
파본상품은 반품/교환 버튼이 보이지 않을 경우 유선전화나 게시판으로 연락부탁드립니다.

주문취소
•주문상품  취소는 "입금확인중(전체취소만 가능)/결제완료(부분취소도 가능)" 단계에서만 가능합니다.
•"입금확인중" 단계에서는 부분취소가 되지 않사오니 부분취소를 원하시면 전체취소후 재주문 주셔야 합니다.
•무통장 및 가상계좌 결제의 경우 주문일 기준으로 15일이후까지 결제가 완료되지 않을 경우 주문은 자동으로 취소됩니다.

반품/교환
•받으신 상품을 사용하지 않으신 경우, 출고완료 후 7일 이내에 반품이 가능합니다.
•주문 상품이 발송완료 된 후 "마이페이지>취소/반품/교환신청"메뉴에서 반품/교환신청이 가능합니다.
•교환은 상품불량 및 오배송 시에만 동일제품에 한하여 교환됩니다.다른 상품으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다른 상품으로 교환하기 원하시면 반품후 새로 주문해주셔야 합니다.
•사용자변심에 따른 반품의 경우 편도/왕복 배송비가 부과되며 배송료는 고객 부담입니다.
-전체반품시 왕복배송비 부과
-부분반품시 남은주문금액이 무료배송기준 미달일경우 왕복배송비 부과
-부분반품시 남은주문금액이 무료배송기준 이상일경우 편도배송비 부과


※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시즌 상품의 경우에는 반품/환불이 되지 않습니다.꼭 숙지해 주세요.(월간지/다이어리/절기공과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교재/악보/음반 및 멀티미디어 등)경우 성경공부교재 및 악보는 받으신 이후에는 반품/환불이 되지 않으며 음반 및 멀티미디어의 경우 포장을 훼손한 경우 반품/환불이되지 않습니다.
•인쇄성경/스프링제본 등과 같이 고객 요청으로 별도제작된 상품인 경우
•고객님의 책임이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훼손된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 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단, 가전제품, 음반 등의 일반 상품은 제조사 기준에 따릅니다.)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가지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 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 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비닐로 랩핑된 상품의 경우 비닐을 뜯으시면 반품이 불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