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한 해를 산다는 것은

  • 258
  • 페이스북
  •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확대보기

전종문

그린아이

2024년 00월 00일 출간

ISBN 9791191376265

품목정보 130*210mm184p

가   격 10,000원 9,000원(10%↓)

적립금 0원

카드
무이자
혜택보기

배송정보이 상품을 포함하여 1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준비기간1일 이내 (토/주일/공휴일 제외, 당일 오전9시 이전 결제완료 주문기준) 설명보기

품목코드A000258095

매장현황
설명보기 지점별재고
광화문 강남 일산 구로 의정부 노원
0 0 0 0 0 0
* 주의: 실시간 재고수량이 달라지므로 방문전 전화확인 필수!

판매지수 0

분류 0위 | 종합 0위

단체주문지수 0

분류 0위 | 종합 0위

개별주문(0%) 단체주문(0%)
분류베스트 더보기
  • 1난 감사의 사람
  • 2정말 기독교는 비겁할까?
  • 3위로의 창 (최금희 시집)
  • 4나무는 꼿꼿이 선 채 임종을 맞는다 ..
  • 5오디에 서린 얼굴
  • 6목마름 (청심 홍선기 시집)
  • 7사색이 세 든 방
  • 8하나님께 배운 언어 (박영일 제1시집)
  • 9희망나무 (박영일 제2시집)
  • 10영혼의 노래되어 - 신성종 6시집
수량 상품 수량 1 감소 상품 수량 1 증가

총 합계금액0

상품 상세 정보
바로구매 장바구니 위시리스트
필독! 공지사항

시인이며 수필가인 저자가 오랜 세월 집필활동을 하면서 느낀 한 해의 삶을, 24절기에 비추어 감각적이고 감성적인 시어로 표현해 낸 절기 시 모음!


목차


머리글/새 달력을 걸며


제1장 입춘立春에서 춘분春分을 거쳐 곡우穀雨까지

 

입춘立春

추위 거쳐서 온 봄

춘화현상

이른봄

그리웠던 봄

오늘은 우수雨水 절기

가던 길을 가라

씨앗

빠끔살이

눈꺼풀의 위력

경칩驚蟄 

봄눈

당신의 믿음

나의 아침

그림자

봄의 중앙에 선 춘분春分

비로소 시인이다

구수한 맛

부부인연

비 내리는 솔밭공원

청명淸明의 계절

그대를 사모하노니

커피 버릇

봄비에 벚꽃 내리다

목련 꽃잎이 진 자리

곡우穀雨

어머니를 뵈었네

침묵

폭우

당신이 퇴원하는 날


제2장 입하立夏에서 하지夏至를 거쳐 대서大暑까지    


입하立夏

만남 

그러려니

비 내리는 새벽 

5월의 화단에서 묵상하다

소만小滿 무렵

황혼녘 산책길

오순도순 살아라

내 우산 속으로

누이동생의 잠

망종芒種

모든 꽃의 아름다움

유월의 바다

잠을 빼앗긴 밤

자벌레

하지夏至

사랑이 좀더 간절하기를 원한다면

우리가 정말 행복을 원한다면

공원길을 걸으며

우산을 쓰고 걸으면서

소서小暑

나 바다에 가고 싶네

역사를 속이려는가

휴전협정

넝쿨장미

대서大暑

매미 소리

은경이

폭염과 장마

의자


제3장 입추立秋에서 추분秋分을 거쳐 상강霜降까지


입추立秋

느티나무 그늘

산에 오르고 싶다

세월열차

밤바다

처서處暑

참새 

내 그리움의 세월

적개심

삼각산 계곡

백로白露 절기를 맞으며

어느 늙은이의 가을

어딘가로 떠나고 싶어

발자국 소리

사랑에 대하여

추분秋分을 지나면서

겨울을 예비하는 계절

가을이 좋은 이유

내 인생의 가을

조곤조곤 내리는 가을비

한로寒露 절기에

구름 나그네

세상은 살아 있는 사람의 것이라네

더 늦기 전에

우아한 마무리

상강霜降 무렵

아내의 생일

가을은 나에게

시월 그믐날

무릎을 탁 칠 수 있는


제4장 입동立冬에서 동지冬至를 거쳐 대한大寒까지


입동지절立冬之節

11월

걸레

낙엽을 보며

가을 깊은 산

소설小雪

첫눈

11월이 가면

찾아온 것은 가더이다

겨울꽃

대설大雪의 계절

철없는 것들

나는 왜, 아직도

이렇게 눈이 내리는 날에는

산다는 것은

동짓冬至달 기나긴 밤

아버지

나 광야에서 살고 싶네

허물

세월아 

소한小寒 추위

첫날의 각오

벌거벗자

그대의 침묵

한파

대한大寒-한 해의 끝자락에 서서

나의 세모歲暮

바닥

시간에 대한 단상

정하여진 시간


꼬리글/한 해의 항해

상품정보고시

상품정보고시입니다.
저자 (기본값:제작사 정보 미제공)
크기 전자책의 경우 파일의 용량
쪽수 전자책의 경우 제외
제품 구성 전집 또는 세트일 경우 낱권 구성, CD 등(기본값:해당사항없음)
출간일 (기본값:제작사 정보 미제공)
목차 또는 책소개 상세화면 표시
전종문
중앙대학교에 국문학을 배우고 총신대학원과 목회대학원에서 신학과 목회학 공부를 하였다. 《창조문예》,《수필과 비평》,《수필춘추》에서 수필부문 신인상을 받았고, 《한비문학》,《문예비전》에서 시부문 신인상을 받아 등단, 수필가와 시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현재 한국문인협회 회원이며 한국 크리스천문학가협회 운영이사이다. 수유중앙 교회 담임목사로 시무하고 있으며, 한국운전기사 선교연합회 지도 목사다. 저서로는 수필집《긴 여행길에서 잠시 숨을 고르며》 와 칼럼집《사랑 이야기》가 있다.
평점 0 매우 별로예요! 총 0건 평가 기준

무성의, 비방, 도배, 도용, 광고성 평등 상품평 성격에 맞지 않을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상품평 작성하기

상품관련 문의를 남겨주시면 답변해드립니다.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상품Q&A쓰기

배송 관련정보

배송비 

- 라이프북의 배송비는 1만원 미만으로 주문하실 경우 2,500원의 배송비가 부과됩니다. (단,제작처 개별발송 상품은 제작처의 배송비정책을 따릅니다) ​

- 도서,산간 지방의 경우 및 퀵 서비스요청은 배송정책과 관계없이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배송기간

- 신용카드 결제나 핸드폰,실시간 계좌이체는 즉시 결제확인이 가능하며,무통장입금의 경우 입금하신 순서대로 결제확인 후 출고가 이뤄집니다.
  (단,토요일,일요일,공휴일을 제외한 평일 9시 이전까지 결제확인 된 주문건에 한해서만 당일출고 됩니다.)
- 배송기간은 출고 후 최소 1일(24시간)~최대7일 정도 후 주문하신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단,토요일/공휴일제외)

교환/환불 관련 정보

도서는 개정판/재판이 출간될 경우 가격이 변동될 수 있어 주문취소 및 주문변경을 요청드릴 수 있습니다.

상품의 실제 색상은 사용하시는 모니터에 따라 다를 수 있사오니 이점 양해부탁드립니다.


상품에 대한 주문취소/교환/반품/환불정보를 확인하세요!

 

구매확정하시거나 출고완료 후 10일이 지난 주문건은 교환/반품이 불가하여,마이페이지에서 신청버튼이 조회되지 않습니다.
파본상품은 반품/교환 버튼이 보이지 않을 경우 유선전화나 게시판으로 연락부탁드립니다.

주문취소
•주문상품  취소는 "입금확인중(전체취소만 가능)/결제완료(부분취소도 가능)" 단계에서만 가능합니다.
•"입금확인중" 단계에서는 부분취소가 되지 않사오니 부분취소를 원하시면 전체취소후 재주문 주셔야 합니다.
•무통장 및 가상계좌 결제의 경우 주문일 기준으로 15일이후까지 결제가 완료되지 않을 경우 주문은 자동으로 취소됩니다.

반품/교환
•받으신 상품을 사용하지 않으신 경우, 출고완료 후 7일 이내에 반품이 가능합니다.
•주문 상품이 발송완료 된 후 "마이페이지>취소/반품/교환신청"메뉴에서 반품/교환신청이 가능합니다.
•교환은 상품불량 및 오배송 시에만 동일제품에 한하여 교환됩니다.다른 상품으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다른 상품으로 교환하기 원하시면 반품후 새로 주문해주셔야 합니다.
•사용자변심에 따른 반품의 경우 편도/왕복 배송비가 부과되며 배송료는 고객 부담입니다.
-전체반품시 왕복배송비 부과
-부분반품시 남은주문금액이 무료배송기준 미달일경우 왕복배송비 부과
-부분반품시 남은주문금액이 무료배송기준 이상일경우 편도배송비 부과


※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시즌 상품의 경우에는 반품/환불이 되지 않습니다.꼭 숙지해 주세요.(월간지/다이어리/절기공과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교재/악보/음반 및 멀티미디어 등)경우 성경공부교재 및 악보는 받으신 이후에는 반품/환불이 되지 않으며 음반 및 멀티미디어의 경우 포장을 훼손한 경우 반품/환불이되지 않습니다.
•인쇄성경/스프링제본 등과 같이 고객 요청으로 별도제작된 상품인 경우
•고객님의 책임이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훼손된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 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단, 가전제품, 음반 등의 일반 상품은 제조사 기준에 따릅니다.)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가지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 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 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비닐로 랩핑된 상품의 경우 비닐을 뜯으시면 반품이 불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