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김종기 제12시집) 시간과 함께 머문 자리

  • 92
  • 페이스북
  •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확대보기

김종기(2)

창조문예사

2024년 01월 31일 출간

ISBN 9791191797411

품목정보 155*225*10mm152p300g

가   격 12,000원 10,800원(10%↓)

적립금 600원(5%)

카드
무이자
혜택보기

배송정보이 상품을 포함하여 1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준비기간1일 이내 (토/주일/공휴일 제외, 당일 오전9시 이전 결제완료 주문기준) 설명보기

품목코드A000258338

매장현황
설명보기 지점별재고
광화문 강남 일산 구로 의정부 노원
0 0 0 0 0 0
* 주의: 실시간 재고수량이 달라지므로 방문전 전화확인 필수!

판매지수 0

분류 0위 | 종합 0위

단체주문지수 0

분류 0위 | 종합 0위

개별주문(0%) 단체주문(0%)
분류베스트 더보기
  • 1난 감사의 사람
  • 2정말 기독교는 비겁할까?
  • 3위로의 창 (최금희 시집)
  • 4나무는 꼿꼿이 선 채 임종을 맞는다 ..
  • 5오디에 서린 얼굴
  • 6목마름 (청심 홍선기 시집)
  • 7사색이 세 든 방
  • 8하나님께 배운 언어 (박영일 제1시집)
  • 9희망나무 (박영일 제2시집)
  • 10영혼의 노래되어 - 신성종 6시집
수량 상품 수량 1 감소 상품 수량 1 증가

총 합계금액0

상품 상세 정보
바로구매 장바구니 위시리스트
필독! 공지사항
아름다운 우리말에 대한 애정으로 빚어낸 말맛의 운율

김종기 시인은 평소에 주로 쓰지 않거나 눈여겨보지 않은 숨은 우리말들의 아름다움을 찾아내 리듬감 있는 언어로 입에 달라붙는 말맛을 빚어내어 막걸리처럼 구수하고 친근한 기분 좋음을 선사한다. 이는 “나는 거의 매일 시를 쓰고 있습니다”라는 그의 고백처럼 오랜 시간 숙성시킨 그의 시어의 결과물일 것이다.

김종기는 시적 대상에 대한 깊은 관찰과 사랑의 시각으로 사유思惟하고, 두뇌 속에서 형상화하고 있다. 그러기 때문에 잠언적箴言的 깨달음과 일깨움으로 깊은 감동의 특징을 지니고 있다. 그리고 기독교 신앙으로 생활화된 삶 속에서 사랑의 시각으로 공동체적인 삶을 소망하고 있다. 그 사랑은 기독교 신앙의 핵심인 아가페적 사랑에서 비롯되고 있기 때문에 깊은 공감대를 형성시켜 준다. 그의 시에는 부정적인 시어詩語나 이미지의 표현에서 벗어나 긍정적인 시각의 사랑의 삶을 추구하고 있다.
- 최규창(시인)의 「시해설」 중에서

목차


지은이의 말 시간과 함께 내가 머문 자리에서 시를 씁니다
서시 세상의 초입初入

1부 · 모시고 나 홀로
내 이름
봄꽃 잔치
강어귀 풍치風致
선비 될 놈
속골俗骨
모시고 나 홀로 본능주의자
일상 다듬기
예수님! 예수님!! 예수님!!!
기나긴 날들
오랜 맛집
꽃다운 비의秘意
양달과 응달
모과꽃 필 무렵
마침내 함께
시간의 편린片鱗
진심眞心
불면不眠
기억의 밀알들
섣달그믐
해동갑꾼들
사람이다
끼니 상실
칠면초 섬
바다와 하늘
참 아깝다
새 고독
이상理想
들꽃밭
연화도蓮華島

2부 · 석양과 밤 그 사이
다채로움에 반하다
균합均合의 파괴
징검다리
물수제비
아기
해넘이 다음에
소원
산객山客
탄복歎服해 싱그레 웃다
시간여로時間旅路
반딧불이와 유희遊戲를
소시민
궁극의 승리
진실로 일회성
달[月]의 특장
나의 기도
석양과 밤 그 사이
답장 쓰기
사노라니
사랑 가족
생체기관生體器官
꽃동산이 음식동산
아침과 저녁
요긴한 일
차茶
사진-사진을 정리하며
괜찮은 사람-아버질 회억하며
식생食生
장마 끝에 한 해 풍년
스피노자의 사과나무

3부 · 나의 나 된 나
매미들의 떼창[群唱]
더위 앓기[暑症]
용인이 좋다
단란했던 그늘
산호山湖가 기차다-괌 여행의 진미
집 / 집 / 집 / 집
짙은 어둠 그 뒤
함께 천기天氣를 누리듯
생일生日
수국[물나라]치외법권治外法權-늦은 여름의 태풍
바람과의 조화
말맛 찾기[言語味 推究] 1-지금 / 방금 / 작금 / 이제금
말맛 찾기[言語味 推究] 5-쪼금요 / 괜찮아요 / 좋아요 / 시원해요 / 몰라요
짝짓기의 본색
잔망孱妄하다
집밥 타령-친구의 처지를 대입하여
양양한 질주
먹는 슬기
나의 나 된 나
안개의 술수術數
모닥불 피워 놓고-할아버지 집서 하룻밤
길 걷기 버릇[癖]
하양 노야老爺 둘
반려 식물로 등판
이승초李承初 님의 소천
눈코 뜰 새 없다
창조의 셈속
아침놀 저녁놀
개개적箇箇的 참회
의외로 곤혹

4부 · 그리움의 굴레
굽은 등허리 펼 네 활개
가지치기[剪枝]를 보며
대숲 앞집-유년의 옛집
생일의 시
사각지대死角地帶-무연고 주검의 장례식에서
하동강河東江
스펙트럼을 아세요
지독한 튤립박람회
인상
생애生涯를 통해
눈물겹도록
강강한 들꽃
그리움의 굴레
우화羽化
다르고 같다
허투루 살잖으련다
맴맴놀이
얼음새꽃
질척이는 속울음
괜스런 딸꾹질
들꽃 이름표 달기
여름날의 일화逸話
마음자리 학문
나는 술래다
하루에 하루가
천리포수목원
좋겠다 좋겠다
꽃들과 나누는 얘기
심상心傷
역사 의식

시해설_ 사랑의 사유와 소망의 삶을 추구 · 최규창(시인)

본문 펼쳐보기


<궁극의 승리>

꽃잎은 꽃잎처럼
아양스레 휘날린다.
낙엽은 낙엽같이
와락와락 떨어진다.

지는 건 무엇이나 패퇴일까,
“아니다”라고 단정할 수 있는
아름다운 물증이 쌓이고 쌓인
세월이라 명명明明함이 확연쿠나.

꽃잎이 날린 뒤 씨앗은 알알하고
낙엽이 지고 나면 열매는 잘 익어
씨알이나 과실로 탐스럽게 성숙해
새날의 새 꽃 새 이파리로 싹튼다.

광주 5·18의 처참한 뭇 죽음이
살려 내는 민주의 숭고함을 보라.
5월의 꽃잎처럼 5월의 낙엽같이
패배가 궁극의 승리로 개선한다.

<수국[물나라]치외법권治外法權>
-늦은 여름의 태풍

어둔 공간을 빗줄기가 채운다
억수로 내리지만 고이지 않고 어둠
그렇지 더더욱 낮은 자리로
아 거긴 상습 침수 지역이다

꼼짝없이 또 당하는 아픔
빗물 눈물은 구별하는 게 아니다
흠씬 젖은 사물과 강물이
아 바다까지 물줄기로 잇대어 있다
하지만 사물 중 나는 쓸리지 않는
물에 잠기는 동물이 아닌 오로지 사람이다

난 고지대로 이동할 필요가 없다
17층 아파트에서 산 지 20여 년
저지대 땅이 가득 차도 아랑곳없다
어찌 고층까지 다다를 수 있겠는가
텔레비전에 계속 빗물이 차오르지만
나는 수국[물나라]치외법권에서 살면서
참으로 노아의 홍수 같은 파국일까 봐 두렵다.

<여름날의 일화逸話>

마로니에꽃이 피었다.

나의 고개는 젖혀지고 큼직한 푸른 이파리들 틈새로 비집고 하얀 화관들이 드높게 떠받쳐져 뭉게구름까지 찌를 듯하다. 마로니에 늘어진 가지 밑에 앉은뱅이꽃*이 담 따라 총총하다. 나의 몸은 숙여지니 여린 꽃 태가 오히려 튼실하고 강강해서 놀랍다. 무더운 여름의 지열도 범접할 수 없다.

내가 지금 하고픈 일은 키를 한껏 높여 하얗게 물들다가 앉은 자세로 고개를 깊숙이 숙여 앉은뱅이꽃 송이 송이에게 싱글벙글 눈도장을 꼭꼭 찍고픈 일상 속이다. 마로니에꽃과 앉은뱅이꽃을 향한 감동도 풍회風懷도 평등해야 한다. 마땅히 긍정의 힘을 소중하게 길러 높고도 우람함과 작아도 아기자기함은 품격의 차이일 뿐이다.

결코 권세나 부유가 아니라는 사실의 당당한 선언을 듣는다.

<함께 천기天氣를 누리듯>

여름과 가을이 섞바뀌고 있는 벌개미취밭에서 한낮의 땡볕과 한밤의 서리가 오면가면 머무는 자리가 어딜까, 눈 씻고 찾아봐도 흐린 눈초리와 늘그막의 내 예지叡智로는 찾을 길이 없어 한심스럽구나.

닥쳐올 때를 넌지시 기다리는 겨울의 암유暗喩도 있을 텐데 나로서는 알아차릴 재간이 없어, 둔한 감성을 애꿎게 탓하며 쪽쪽 뻗은 강강한 이파리들 사이로 활활 핀 색색 꽃송이의 늦가을 산꽃밭을 두루 섭렵한다.

파란 하늘이 열리고 닫히는 24시간 내내 가을빛 산과 맑은 여울만큼 명징明澄해진 개개의 벌개미취를 눈여길 기회가 고맙다. 내 몸과 맘이 천기天氣를 누리듯 함께한 이들의 심상도 매한가지이기를 빈다.

산행의 목적은 꽃밭 걷기만은 분명 아니기에 잠행潛行으로 인해 무례할까 조심조심한다. 가능한 정성스럽고도 살가운 꽃송이들과 합일하려고 하나니 세속을 헹궈 내며 예서 가만히 살뜰히 변할 수는 없을까.

가을산꽃들을낱낱이열애熱愛한다너무좋구나!

상품정보고시

상품정보고시입니다.
저자 (기본값:제작사 정보 미제공)
크기 전자책의 경우 파일의 용량
쪽수 전자책의 경우 제외
제품 구성 전집 또는 세트일 경우 낱권 구성, CD 등(기본값:해당사항없음)
출간일 (기본값:제작사 정보 미제공)
목차 또는 책소개 상세화면 표시
김종기(2)
전남 순천시에서 태어남 고려대학교 문리대 국문학과 졸업 서울예술고등학교, 숭실고등학교, 숭의여자중, 고등학교 교사 수의여자고등학교 명예 퇴임(교장) 대한예수교 장로회 동문교회 원로장로 <크리스챤문학>,<문예사조>,<현대시조>에서 등단 화요문학회, 기원, 갈채시 동인 한국문인협회, 국제펜클럽한국본부 회원 한국순수문학회, 현대시조동인협회, 문예사조문학회, 장로문학회 회원 * 작품집 * 제1시집 : 빈 자리에 내리는 햇살로 제2시집 : 코끝 찌잉한 웃음 제3시집 : 내 안에 노상 살고 있는 슬픔 제4시집 : 허물없이 신명나게 살 겁니다 제5시집 : 내 안에 살아 있는 별 제6시집 : 눈물마처 씻는 깨끗한 사람이 제7시집 : 내 아픔은 무엇을 잘못한 아름다움인가 제8시집 : 문을 열어주소서 동인 시집 : 메뚜기의 높이뛰기, 자유를 앓는 바람 외 10집
평점 0 매우 별로예요! 총 0건 평가 기준

무성의, 비방, 도배, 도용, 광고성 평등 상품평 성격에 맞지 않을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상품평 작성하기

상품관련 문의를 남겨주시면 답변해드립니다.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상품Q&A쓰기

배송 관련정보

배송비 

- 라이프북의 배송비는 1만원 미만으로 주문하실 경우 2,500원의 배송비가 부과됩니다. (단,제작처 개별발송 상품은 제작처의 배송비정책을 따릅니다) ​

- 도서,산간 지방의 경우 및 퀵 서비스요청은 배송정책과 관계없이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배송기간

- 신용카드 결제나 핸드폰,실시간 계좌이체는 즉시 결제확인이 가능하며,무통장입금의 경우 입금하신 순서대로 결제확인 후 출고가 이뤄집니다.
  (단,토요일,일요일,공휴일을 제외한 평일 9시 이전까지 결제확인 된 주문건에 한해서만 당일출고 됩니다.)
- 배송기간은 출고 후 최소 1일(24시간)~최대7일 정도 후 주문하신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단,토요일/공휴일제외)

교환/환불 관련 정보

도서는 개정판/재판이 출간될 경우 가격이 변동될 수 있어 주문취소 및 주문변경을 요청드릴 수 있습니다.

상품의 실제 색상은 사용하시는 모니터에 따라 다를 수 있사오니 이점 양해부탁드립니다.


상품에 대한 주문취소/교환/반품/환불정보를 확인하세요!

 

구매확정하시거나 출고완료 후 10일이 지난 주문건은 교환/반품이 불가하여,마이페이지에서 신청버튼이 조회되지 않습니다.
파본상품은 반품/교환 버튼이 보이지 않을 경우 유선전화나 게시판으로 연락부탁드립니다.

주문취소
•주문상품  취소는 "입금확인중(전체취소만 가능)/결제완료(부분취소도 가능)" 단계에서만 가능합니다.
•"입금확인중" 단계에서는 부분취소가 되지 않사오니 부분취소를 원하시면 전체취소후 재주문 주셔야 합니다.
•무통장 및 가상계좌 결제의 경우 주문일 기준으로 15일이후까지 결제가 완료되지 않을 경우 주문은 자동으로 취소됩니다.

반품/교환
•받으신 상품을 사용하지 않으신 경우, 출고완료 후 7일 이내에 반품이 가능합니다.
•주문 상품이 발송완료 된 후 "마이페이지>취소/반품/교환신청"메뉴에서 반품/교환신청이 가능합니다.
•교환은 상품불량 및 오배송 시에만 동일제품에 한하여 교환됩니다.다른 상품으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다른 상품으로 교환하기 원하시면 반품후 새로 주문해주셔야 합니다.
•사용자변심에 따른 반품의 경우 편도/왕복 배송비가 부과되며 배송료는 고객 부담입니다.
-전체반품시 왕복배송비 부과
-부분반품시 남은주문금액이 무료배송기준 미달일경우 왕복배송비 부과
-부분반품시 남은주문금액이 무료배송기준 이상일경우 편도배송비 부과


※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시즌 상품의 경우에는 반품/환불이 되지 않습니다.꼭 숙지해 주세요.(월간지/다이어리/절기공과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교재/악보/음반 및 멀티미디어 등)경우 성경공부교재 및 악보는 받으신 이후에는 반품/환불이 되지 않으며 음반 및 멀티미디어의 경우 포장을 훼손한 경우 반품/환불이되지 않습니다.
•인쇄성경/스프링제본 등과 같이 고객 요청으로 별도제작된 상품인 경우
•고객님의 책임이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훼손된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 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단, 가전제품, 음반 등의 일반 상품은 제조사 기준에 따릅니다.)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가지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 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 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비닐로 랩핑된 상품의 경우 비닐을 뜯으시면 반품이 불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