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1647 소교리

웨스트민스터 소교리교육서 원문분석

  • 114
  • 페이스북
  •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확대보기

정두성

SFC출판부

2021년 12월 09일 출간

ISBN 9791187942597

품목정보 182*250*23mm442p840g

가   격 25,000원 22,500원(10%↓)

적립금 0원

카드
무이자
혜택보기

배송정보이 상품을 포함하여 1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준비기간1일 이내 (토/주일/공휴일 제외, 당일 오전9시 이전 결제완료 주문기준) 설명보기

품목코드A000245063

매장현황
설명보기 지점별재고
광화문 강남 일산 구로 의정부 노원
1 1 0 1 1 0
* 주의: 실시간 재고수량이 달라지므로 방문전 전화확인 필수!

판매지수 40

분류 166위 | 종합 13,282위

단체주문지수 0

분류 59위 | 종합 6,945위

개별주문(100%) > 단체주문(0%)
추천지수 평점 평점 0점 (0명)
수량 상품 수량 1 감소 상품 수량 1 증가

총 합계금액0

상품 상세 정보
바로구매 장바구니 위시리스트
필독! 공지사항

함께 보면 좋은 상품이예요

장로교회 교리의 정수가 담긴 

웨스트민스터 소교리교육서!


1647년에 작성된 원문을 번역함으로써

그 안에 담긴 ‘참된 의미’와 그에 따른 ‘현대적 적용’을 생각해보다!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서와 대소교리문답은 오늘날 한국 개신교 장로교회가 가장 보편적으로 고백하고 있는 신조라 할 수 있다. 그만큼 장로교회의 교리 또는 장로교회의 신앙의 핵심을 가장 잘 담고 있는 신조이기도 하다. 하지만 잘 알다시피 이 신조가 작성된 이래로 어느덧 400년에 가까운 시간이 흐르고 있다. 그 사이 우리 사회와 문명은 유래를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급변하였다. 상황이 이럴진대, 과연 400년 이전의 문명과 사회에서 작성된 신조가 오늘날의 문명과 사회에서도 여전히 의미와 효력이 있는 것일까? 이 질문 앞에서 우리는 이 책의 추천인 중 한 명인 우병훈 교수가 한 말, 곧 “성경의 번역이 계속 이뤄져야 하는 것처럼, 좋은 신조의 번역도 계속 이뤄져야 합니다.”라는 말을 곱씹게 된다. 그렇다. 우리는 신앙의 선배들이 남겨준 훌륭하고 아름다운 유산인 이 신조를 오늘날 우리의 문명과 사회 안에서 계속해서 새롭게 번역할 수 있어야 한다. 그런데 이를 위해서 가장 중요한 것이 이 신조가 당시의 문명과 사회 속에서 의미했던 바를 정확히 해석하고 이해하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이 신조가 작성된 1647년판 원문을 정확히 번역하는 것이 무엇보다 필요하고 중요한 일이라 하겠다. 추천인들이 하나같이 말하고 있듯이, 저자 정두성 박사는 오늘날 누구보다 이 일에 헌신된 사람으로서 원문의 문장과 단어 하나하나를 당시의 문맥에서 세심하게 살피며 번역하였다. 원문의 정확한 의미를 아는 것에서부터 오늘날 신조의 올바르고 참된 번역과 해석, 적용이 가능할 것이다.   


이 책은 웨스트민스터 교리교육서를 누구나 쉽게 학습할 수 있도록 영어 원문의 문장과 단어 하나하나를 영어 문법과 독해법에 따라 꼼꼼히 풀어놓았다. 따라서 이 책을 학습하다 보면 영어와 교리를 함께 공부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무엇보다 영어의 원문분석 연구를 통해 이 교리교육서가 가르치는 핵심을 더 잘 이해하게 될 것이다.

이 책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기 위해서는 다음의 다섯 가지를 염두에 두어야 한다. 

1. 영문법에 대한 부담은 갖지 말라. 

2. 목차부터 살피라. 

3. ‘원문분석’의 목적은 번역에 대한 근거를 제시함에 있다. 

4. ‘문답의 키’는 각 문답의 내용을 정리한 것이다. 

5. ‘내 말로 번역하기’는 교리가 삶이 되도록 하기 위함이다.



목차


추천의 글 _6

저자 서문 _10

이 책의 사용법 _12

사람 제1문답 _15

성경 제2~3문답 _19

하나님 제4~6문답 _27

창조 제7~12문답 _39

 제7~8문답: 작정 _40

 제9~10문답: 창조 _48

 제11~12문답: 섭리 _55

타락 제13~19문답 _63

 제13~15문답: 아담의 죄 _64

 제16~17문답: 인류에게 전가되는 아담의 죄 _71

 제18~19문답: 인류의 상태, 죄와 비참함 _80

구속 제20~28문답 _91

 제20문답: 예정 _92

 제21~22문답: 구속자 그리스도 _97

 제23~26문답: 그리스도의 직분 _106

 제27~28문답: 그리스도의 사역 _120

믿음 제29~38문답 _129

 제29문답: 구속의 참여 _130

 제30문답: 성령님의 구속 적용 _134

 제31문답: 효력 있는 부르심 _128

 제32문답: 부르심 받은 자들이 참여하는 은덕들 _143

 제33문답: 칭의 _147

 제34문답: 양자 삼음 _151

 제35문답: 성화 _154

 제36문답: 성도의 견인 _159

 제37문답: 신자들이 죽을 때 받는 은덕들 _163

 제38문답: 신자들이 부활 때 받는 은덕들 _167

사랑 제39~87문답 _171

 제39~81문답: 십계명 _172

 제82~84문답: 율법과 죄 그리고 보응 _304

 제85~87문답: 회심(믿음과 회개) _316

소망 제88~107문답 _335

 제88문답: 은혜의 외적방편 _336

 제89~90문답: 말씀 _340

 제91~97문답: 성례 _352

 제98~107문답: 기도(주기도문) _387

웨스트민스터 소교리교육서 원문의 유사 단어 번역의 틀 _434



본문 펼쳐보기


이렇게 풍부한 교리 학습 자료들 가운데 필자는 이 글을 통해 한 가지 새로운 자료를 더 한국교회에 소개하려 한다. 그것은 다른 사람이 정리해 놓은 글을 익히 는 것이 아니라, 교리교육서를 스스로 학습할 수 있는 자료이다. 이를 위해 필자 는 원문을 한 문장 한 문장, 그리고 단어 하나하나를 꼼꼼히 따져 가면서 우리의 교리를 정리할 수 있는 학습서를 만들었다. 웨스트민스터 소교리교육서의 영어 원문을 영문법 교재와 영어 독해집의 설명 방식을 따라 풀어보았다. 학창시절 영 어 문법책이나 독해집을 공부해 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쉽게 따라 올 수 있도록 정리했다. 따라서 분명히 이 책을 학습하다 보면 영어를 학습하듯이 교리를 공부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교리를 공부하면서 동시에 영어도 공부할 수 있을 것이다. 물론 가장 중요한 것은 원문분석 연구를 통해 이 교리교육서가 가르치는 핵심을 더 잘 이해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_<저자 서문> 중에서


- to glorify, and to enjoy 

단순히 ‘영광을 돌리고, 즐거워하는 것’으로 해석해서 는 안 된다. to 부정사를 and를 통해 단순히 나열할 경우 일반적으로 and 바로 뒤에 오는 to는 생략된다. 따라서 ‘영광을 돌리는 것’ 하나와 ‘즐거워하는 것’ 하나를 동등하게 나열하려고 했다면, to glorify and enjoy라고 했어야 한다. 즉 to glorify, and to enjoy는 두 개의 동등한 동작을 단순히 나열한 것이 아니라, 독립된 두 동작을 어떠한 의도를 가지고 나란히 배치한 것이다.  (17쪽)


- his most holy, wise, and powerful preserving and governing 

이 부분을 해석할 때 가장 많이 하는 실수가 ‘그의 가장 거룩하고, 지혜롭고, 능력 있는 보존과 통치’처럼 각 품사를 보이는 데로 해석해서 끼워 맞추는 것이다. 

이 구문은 2형식의 명사 보어 구문으로 두 개의 동명사인 preserving과 governing이 보어로 사용되었다. 그리고 his는 동명사 보어인 preserving과 governing의 의미상 주어이다. 따라서 이 구문은 동명사의 의미상 주어를 살려 ‘그가 보존하고 통치하는 것’의 틀로 해석해야 한다.  (56쪽)


- Into what estate did the fall bring mankind? 

과거형으로 묻고 있다. 타락으로 인해 인류의 상태가 어떻게 바뀐 것은 이미 사실이라는 것을 전제하고 있는 질문이다. 즉 이 질문의 의도는 인류의 상태가 바뀌었는지 그렇지 않은지가 아니라, 바뀐 상태가 어떠한지를 알고자 하는 데 초점이 있다.  (78쪽)


- 칭의와 양자 삼음도 성화와 같이 하나님의 값없는 은혜가 드러난 것이다. 그런데 성화는 the work of God’s free grace(하나님의 값없는 은혜의 사역)인 반면, 칭의와 양자 삼음은 an act of God’s free grace(하나님의 값없는 은혜의 행위)라고 되어 있다. 이 두 표현의 차이는 an act(하나의 행위)로 표현된 것은 하나님께서 한 명의 택자에게 딱 한 번만 행하는 값없는 은혜인 반면, the work(사역)는 하나님께서 반복적이고 지속적으로 행하시는 값없는 은혜라는 데 있다. 참고로 효력 있는 부르심도 the work of God’s Spirit(하나님의 영의 사역)이다.  (155쪽)


1. 안식일은 하나님께서 구별하신 거룩한(holy)한 날이다. 따라서 이 날은 그 자체로 거룩하다. 

2. 거룩한(holy) 안식일은 우리의 행동을 통해 성화(sanctified)되어야 한다. 

3. 거룩한(holy) 안식일을 성스럽게(sanctified) 하는 핵심적인 두 요소는 거룩한 쉼(a holy resting)과 거룩한 소비(a holy spending)이다.  (243쪽)


- a right and charitable frame of spirit 

frame of spirit은 문자 그대로 하면 ‘영의 틀’로 ‘정신 상태’나 ‘마음가짐’ 등의 의미로 사용되었다. 이것은 웨스트민스터 소교리교육서의 독특한 표현이기에 그 의미를 의역하기보다는 그 표현을 그 대로 살려서 ‘영의 틀’로 번역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으로 여겨진다. 참고로 같은 내용을 다루는 웨스트민스터 대교리교육서 147문은 이를 frame of the whole soul로 표현하고 있다.  (298쪽)


1. 오직 성령만이 말씀을 구원에 효력 있게 하신다. 

2. 말씀을 읽는 것은 죄인들을 각성시키는 효력 있는 수단이다. 

3. 말씀을 읽는 것은 죄인들을 회심시키는 효력 있는 수단이다. 

4. 말씀을 읽는 것은 하나님의 백성들을 거룩하게 세우는 효력 있는 수단이다. 

……  (344쪽)


- forgive us our debts 

forgive는 3형식 동사로 ‘forgive + 사람’(사람을 사해주 다)과 ‘forgive + 죄’(죄를 사해주다)의 형태로 모두 사용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forgive + 사람 + 죄’처럼 목적어를 두 개 동시에 받아 ‘사람이 죄지은 것을 사 해주다’로도 사용된다. 주기도문에서 사용된 forgive us our debts가 바로 여기 에 해당된다. 따라서 forgive us our debts는 ‘우리를 사해주고 우리의 빚을 탕 감해주다’라는 뜻이다. 그러나 한국어에는 이러한 구조의 문장이 없기 때문에 이를 한국어로 번역할 때는 보통 사람은 생략하고 ‘우리의 빚을 사해주다’로 표기한다.  (422쪽)



추천의글


저는 오랫동안 가까이서 정두성 박사를 지켜봐 왔습니다. 그래서 그가 얼마나 성실하고 치열하게 살았는지를 잘 압니다. 그는 오래전 영국으로 건너가서 소위 맨땅에서 타국 생활을 시작했고, 현지에서 교회를 개척하여 목회했으며, 어학원을 운영하면서 많은 젊은이에게 큰 영향을 미쳤습니다. 그리고 그 바쁜 와중에도 공부를 계속하여 신학박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그가 가장 중점적으로 연구한 분야는 교리를 교회에서 어떻게 가르칠 것인가 하는 것이었습니다. 저는 그와 대화할 때마다 한국교회의 교리교육에 대한 그의 고민과 열정을 충분히 느낄 수 있었습니다. 그런 그가 교리공부와 영어공부를 동시에 할 수 있는 이 책을 출간했습니다. 저는 정두성 박사의 깊은 연구와 기법이 이 책에 잘 녹아있다고 생각합니다. 따라서 청소년들 및 청년들은 물론이거니와 장년들, 심지어 교역자들까지 이 책으로 공부한다면 개혁주의 신학의 교리적 체계를 갖출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덤으로 영어도 잘 익힐 수 있을 것입니다.

_황원하(대구산성교회 담임목사)        


최근 저자 정두성 박사는 ‘교리교육 교수 선교사’라는 별칭을 받고 있습니다. 이런 종류의 선교사역은 매우 생소한 분야입니다. 하지만 우리 교회 성도들은 고개를 끄덕이며, 금방 이해하고 지지를 보냈습니다. 그만큼 교회 현장에서 교리를 가르치지 않는 한국교회의 이상한 현실을 목도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오히려 교리는 이단들이 더 열심히 가르치는 형국입니다. 그러나 다행히도 최근 한국교회도 교리교육에 관심을 조금씩 보이고 있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그 정도로는 대세를 움직이기에 턱없이 부족합니다. 그런 차에 이번에 정두성 박사의 『1647 소교리』가 출간하게 되어 매우 기쁩니다. 이 책은 원문의 언어인 영어와 씨름합니다. 번역문이 아니라 원문을 다루는 만큼 그 원래의 뜻과 본질에 충실하다는 것이 큰 장점입니다. 해설 또한 명료하며, 매 해설마다 가장 적절한 성경구절이 하나 인용됩니다. 성경이 가장 명확한 해답이기 때문입니다. 특히 매 문답의 본문을 자신의 말로 번역하도록 한 것은 정말로 좋은 시도입니다. 단언컨대 이런 책은 지금까지 한국교회의 역사에 없었습니다. 앞으로 저자가 할 일이 매우 많습니다. 그의 사역을 적극 지지하며 위하여 기도합니다.

_임경근(다우리교회 담임목사)


성경의 번역이 계속 이뤄져야 하는 것처럼, 좋은 신조의 번역도 계속 이뤄져야 합니다. 신조에 대한 우리의 지식이 성장하고 발전하기 때문입니다. 여기 여러분들의 손에 들려 있는 책은 신조의 번역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 너무나 친절하게 하나하나 직접 설명해 보여줍니다. 그리고 독자들이 직접 신조를 번역해 볼 수 있도록 친절하게 안내합니다. 이 책의 번역은 세심하고 정확합니다. 물론 완벽하다고 말할 수는 없습니다. 완벽한 번역은 있을 수 없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저자와 자신의 번역상 차이점들을 확인하면서 우리는 오히려 ‘해석의 축제’를 즐기게 됩니다. 믿음의 선조들이 우리에게 물려준 가장 아름다운 신조 중에 하나인 웨스트민스터 소교리의 원문을 깊이 음미하고 직접 번역해 보는 특권을 누리고 싶은 모든 분들에게 이 책을 적극 추천합니다.

_우병훈(고신대학교 교의학 교수)


『1647 소교리』는 영어교사와 교리교사라는 저자의 이력이 절묘하게 어우러진 책입니다. 원문을 통해서 웨스트민스터 소교리문답을 읽고 이해하는 기쁨을 맛보려는 독자들에게 이보다 더 좋은 안내서는 없을 것입니다. 아울러 교리 설교를 준비하는 설교자들에게도 더할 나위 없이 유용한 자료가 되리라 믿습니다. 저자가 ‘문답의 키’라는 이름으로 친절하게 제공하는 교리 문답에 대한 요약은 그 자체를 설교의 요점으로 사용해도 손색이 없습니다.

_조광현(고려신학대학원 설교학 교수)


신학은 성경을 위해 봉사하고, 교리는 성경을 총괄함으로 교회에 봉사합니다. 이런 배경에서  한국의 개혁교회들은 교회의 직분을 세울 때마다 이것을 신종한다고 서약합니다. 지금 한국교회에서의 교리교육의 바람은 마치 80년대에 시작되었던 제자훈련의 바람만큼이나 뜨겁습니다. 그러나 어쩌면 교리교육의 분야는 시작에 불과한지 모릅니다. 그것은 단순히 신앙고백서나 교리문답에 답을 달고 밑줄을 긋는 수준에서 이제는 함께 연구하는 과정으로 나아가려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바로 『1647 소교리』가 그 시작을 알리는 책이 될 것입니다. 정두성 박사는 『교리교육의 역사』, 『키워드 카테키즘』이라는 책을 내놓으면서 이미 이 분야에서 탄탄한 실력을 갖춘 저자이자 강사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는 원문을 효과적으로 학습하면서 교리문답의 풍부한 교훈을 전달하는 방법에 대해서 고민해왔습니다. 그리고 마침내 번역문이 아닌 원문을 직접 다루는 방식으로 이 책을 내놓았습니다. 이 책에서 저자는 매우 자상한 선생님의 얼굴로 독자들을 만나고 있습니다. 저자는 원문을 한 문장 한 문장, 그리고 단어 하나하나를 꼼꼼히 따져 가면서 스스로 교리를 정리할 수 있는 교리 학습서를 만들어냈습니다. 이 책이 어린이, 청소년, 청년들의 모임에서, 그리고 가정예배에서 사용될 것을 생각하면 마음이 흐뭇해집니다. 교리교육의 새로운 길을 제시할 이 책의 출간을 축하드리면서 독자들에게 일독을 권합니다.

_임종구(대구푸른초장교회 담임목사, 대신대학교 교회사 교수)


신학교에서 역사적 개혁파 신앙고백서와 교리문답서를 강의하는 교수로서 『1647 소교리』의 출간은 여간 반가운 일이 아닙니다. 신조에 관한 해설보다 선행되어야 할 것이 신조의 정확한 번역이기 때문입니다. 신조의 엄밀한 번역이 담보되지 않는다면 정확한 해설은 어려울 것이며, 대부분 저자 자신의 주관적인 해설로 치우칠 가능성이 큽니다. 정확한 번역을 위해서는 영어뿐만 아니라 번역어인 한글에도 능통해야 하며, 번역하려는 신앙고백서와 교리문답서의 역사적 배경과 각 문답의 의도까지 잘 알고 있어야 하기에 신조의 번역은 결코 만만한 일이 아닙니다. 하지만 저자는 이 일을 훌륭하게 해냈습니다. 물론 저자의 번역이 가장 정확하다거나 완전하다고 말하는 것은 아닙니다. 그러나 적어도 『1647 소교리』는 교리를 바르게 공부하고자 하는 모든 이들뿐만 아니라 정확한 번역을 원하는 이들에게도 역시 하나의 훌륭한 모델이 될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서나 교리문답서에 관한 한, 여전히 모든 장로교단을 아우르는 공인된 번역이 없다는 것은 매우 안타까운 일입니다. 이 책이 그런 안타까움을 다소나마 해소해주는 마중물이 되기를 기대하며 기쁘게 추천합니다. 

_신호섭(올곧은교회 담임목사, 고려신학대학원 교의학 겸임교수) 


상품정보고시

상품정보고시입니다.
저자 (기본값:제작사 정보 미제공)
크기 전자책의 경우 파일의 용량
쪽수 전자책의 경우 제외
제품 구성 전집 또는 세트일 경우 낱권 구성, CD 등(기본값:해당사항없음)
출간일 (기본값:제작사 정보 미제공)
목차 또는 책소개 상세화면 표시
정두성
고신대학교 신학과(B.A.)를 졸업한 후, 동 대학교 기독교교육과 석사과정(M.A.)에서 고대교회 신앙교육을 연구하며 교리교육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더 깊은 연구를 위해 2002년 영국으로 유학을 떠났다. London Theological Seminary(M.Div. 1년 수료)와 Birmingham Christian College(선교학 석사 과정 1년 수료)를 거치며 서양 신학의 흐름과 학문하는 방법을 더 깊이 연마한 후, University of Wales에서 역사신학과 교회교육을 교리신학으로 풀어낸 논문인 The Importance of Catechism for the Presbyterian Church in South Korea로 신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이후 고려신학대학원에서 M.Div.를 이수한 후, 고신교단에서 목사 안수를 받았다. 2003년부터 영국 현지에서 유학원을 운영하고 있으며, 동시에 학사관을 세워 기독교 유학생들을 양육하고 있고, 2009년에 본머스 장로교회를 개척하여 유학생들을 섬기고 있다. 이와 함께 유럽 종교개혁 전문 투어 사역도 병행해 왔으며, 현재는 교리교육 교수 선교사의 신분으로 개혁주의 교리교육에 더욱 매진하고 있다. 
저서로는 『교리교육의 역사』(세움북스, 2016), 『키워드 카테키즘』(세움북스, 2019)이 있다.
평점 0 매우 별로예요! 총 0건 평가 기준

무성의, 비방, 도배, 도용, 광고성 평등 상품평 성격에 맞지 않을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상품평 작성하기

상품관련 문의를 남겨주시면 답변해드립니다.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상품Q&A쓰기

배송 관련정보

배송비 

- 라이프북의 배송비는 1만원 미만으로 주문하실 경우 2,500원의 배송비가 부과됩니다. (단,제작처 개별발송 상품은 제작처의 배송비정책을 따릅니다) ​

- 도서,산간 지방의 경우 및 퀵 서비스요청은 배송정책과 관계없이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배송기간

- 신용카드 결제나 핸드폰,실시간 계좌이체는 즉시 결제확인이 가능하며,무통장입금의 경우 입금하신 순서대로 결제확인 후 출고가 이뤄집니다.
  (단,토요일,일요일,공휴일을 제외한 평일 9시 이전까지 결제확인 된 주문건에 한해서만 당일출고 됩니다.)
- 배송기간은 출고 후 최소 1일(24시간)~최대7일 정도 후 주문하신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단,토요일/공휴일제외)

교환/환불 관련 정보

도서는 개정판/재판이 출간될 경우 가격이 변동될 수 있어 주문취소 및 주문변경을 요청드릴 수 있습니다.

상품의 실제 색상은 사용하시는 모니터에 따라 다를 수 있사오니 이점 양해부탁드립니다.


상품에 대한 주문취소/교환/반품/환불정보를 확인하세요!

 

구매확정하시거나 출고완료 후 10일이 지난 주문건은 교환/반품이 불가하여,마이페이지에서 신청버튼이 조회되지 않습니다.
파본상품은 반품/교환 버튼이 보이지 않을 경우 유선전화나 게시판으로 연락부탁드립니다.

주문취소
•주문상품  취소는 "입금확인중(전체취소만 가능)/결제완료(부분취소도 가능)" 단계에서만 가능합니다.
•"입금확인중" 단계에서는 부분취소가 되지 않사오니 부분취소를 원하시면 전체취소후 재주문 주셔야 합니다.
•무통장 및 가상계좌 결제의 경우 주문일 기준으로 15일이후까지 결제가 완료되지 않을 경우 주문은 자동으로 취소됩니다.

반품/교환
•받으신 상품을 사용하지 않으신 경우, 출고완료 후 7일 이내에 반품이 가능합니다.
•주문 상품이 발송완료 된 후 "마이페이지>취소/반품/교환신청"메뉴에서 반품/교환신청이 가능합니다.
•교환은 상품불량 및 오배송 시에만 동일제품에 한하여 교환됩니다.다른 상품으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다른 상품으로 교환하기 원하시면 반품후 새로 주문해주셔야 합니다.
•사용자변심에 따른 반품의 경우 편도/왕복 배송비가 부과되며 배송료는 고객 부담입니다.
-전체반품시 왕복배송비 부과
-부분반품시 남은주문금액이 무료배송기준 미달일경우 왕복배송비 부과
-부분반품시 남은주문금액이 무료배송기준 이상일경우 편도배송비 부과


※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시즌 상품의 경우에는 반품/환불이 되지 않습니다.꼭 숙지해 주세요.(월간지/다이어리/절기공과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교재/악보/음반 및 멀티미디어 등)경우 성경공부교재 및 악보는 받으신 이후에는 반품/환불이 되지 않으며 음반 및 멀티미디어의 경우 포장을 훼손한 경우 반품/환불이되지 않습니다.
•인쇄성경/스프링제본 등과 같이 고객 요청으로 별도제작된 상품인 경우
•고객님의 책임이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훼손된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 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단, 가전제품, 음반 등의 일반 상품은 제조사 기준에 따릅니다.)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가지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 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 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비닐로 랩핑된 상품의 경우 비닐을 뜯으시면 반품이 불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