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신학과 과학의 화해

급진적 종교 개혁파의 관점에서 본

  • 555
  • 페이스북
  •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확대보기

원서명 : Reconciling Theology And Science

낸시 머피

김기현.반성수 역자

죠이북스

2021년 12월 25일 출간

ISBN 9788942104772

품목정보 140*210*10mm184p

가   격 10,000원 9,000원(10%↓)

적립금 500원(5%)

카드
무이자
혜택보기

배송정보이 상품을 포함하여 1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준비기간1일 이내 (토/주일/공휴일 제외, 당일 오전9시 이전 결제완료 주문기준) 설명보기

품목코드A000245329

매장현황
설명보기 지점별재고
광화문 강남 일산 구로 의정부 노원
1 3 0 1 2 3
* 주의: 실시간 재고수량이 달라지므로 방문전 전화확인 필수!

판매지수 171

분류 16위 | 종합 4,706위

단체주문지수 0

분류 132위 | 종합 16,635위

개별주문(100%) > 단체주문(0%)
추천지수 평점 평점 0점 (0명)
수량 상품 수량 1 감소 상품 수량 1 증가

총 합계금액0

상품 상세 정보
바로구매 장바구니 위시리스트
필독! 공지사항




신학과 과학이 대립을 벗어나

상호 존중과 배움의 자리로 나아가는 길을 찾다


신학과 과학의 대립과 갈등은 해결할 수 없는 문제인가?

현대 사회에서 과학과 신학 또는 종교의 관계는 흔히 대척점에 놓여 대조된다. 일부 그리스도인들은 현대 과학의 발달이 기독교 신앙을 위협한다고 여기고, 무신론자들은 신앙은 증명할 수 없는 개인적 신념일 뿐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대부분의 사람들은 과학은 사실에 근거하여 결과를 입증할 수 있는 객관적 분야라고 믿지만, 종교는 개인적 가치에 의존하는 주관적인 분야로 여긴다.

신학과 과학의 관계를 보는 일반적인 관점은 두 가지다. 하나는 ‘갈등’ 모델로, 이 관점에서는 과학이 급속도로 발전하면서 기독교인들이 논박되고, 부정당하고, 거부되며, 종국에는 사라질 것으로 생각한다. 다른 하나는 ‘두 세계’ 모델이라 불리는 것으로, 이 관점에 따르면 과학과 종교는 매우 달라서 갈등을 일으킬 가능성조차 없다.

신학과 과학의 관계를 바라보는 안경은 과연 이 두 가지뿐인가? 신학과 과학은 계속 부딪치거나 영원히 평행선을 달릴 수밖에 없는 관계인가?


신학과 과학이 화해와 조화를 이루는 한 방식을 제안하다

이 책은 1996년 10월, 캐나다 메노나이트 성경 대학교(Canadian Mennonite Bible College, CMBC)의 J. J. 티센 강좌(J. J Thiessen Lectures)에서 신학과 과학에 관해 강연한 내용에 기초하여 저술되었다. 이 책에서 낸시 머피는 과학과 신학의 관계에 대한 가장 흔한 두 견해를 소개하고, 그 견해들이 부적합하다는 것을 설명한다. 그리고 하나의 과학이 다른 과학과 관련되는 양상과 동일한 방식으로 신학 역시 일반 과학과 관련되어 있다는 제3의 견해를 주창한다.

1장에서 저자는 신학과 과학의 관련성을 묘사하기 위해 계층 모델 도식을 제시하고, 2장에서는 그러한 계층 모델에서 신학을 과학 안에 위치시키는 것은 옳지 않다고 반박하는 견해와 관련하여 신학 자체가 실제로 과학과 무척 흡사하다는 주장을 펼친다. 3-5장은 과학에서 제기하는 신학적 쟁점들을 살펴보는데, 과학적 우주론에서 발생하는 경계성 질문, 특히 우주의 미세 조정(3장), 신경 과학과 인간 본성(4장), 그리고 과학과 관련하여 기독교의 주요 논쟁 사안인 진화론(5장)에 대해 다룬다. 1-5장까지는 신학과 자연 과학 사이의 일관성과 정합성을 강조하였다면, 마지막 6장에서는 신학과 사회 과학의 관계를 다룬다. 특히 폭력에 경도된 현 사회에 급진적 종교 개혁파의 관점에서 신학이 어떤 조언을 해줄 수 있는지를 이야기한다.


급진적 종교 개혁 전통을 통해 바라본 신학과 과학의 관계

이 책은 특별히 급진적 종교 개혁 전통에서 바라본 신학과 과학의 관계를 서술하고 있다. 이는 가톨릭에서 개신교, 그리고 아나뱁티스트로 전향한 이 책의 저자 낸시 머피의 신앙 여정에서 비롯된 것이기도 하다. 저자는 신학과 과학의 관계를 보는 관점에서 급진적 종교 개혁 전통의 유산이 주류 신학에 비해 많은 이점을 제공한다고 말하며, 특히 ‘세상 속 하나님의 활동’(3장), 인간 본성에 관한 ‘죽음과 부활 사이 중간 상태’(4장), 그리고 ‘폭력에 관한 사회 과학의 관점’(6장)과 관련하여 중요한 언어를 지니고 있음을 설명한다.

신학과 과학의 관계에 대한 다양한 관점 가운데 하나의 관점을 소개하는 이 책은 대척과 대립의 관계로만 보아온 두 영역의 관계에 대해 다양한 논의의 장을 펼치도록 도울 것이다.



“나는 여기서 기독교 신학과 현대 과학이 조화를 이루는 몇 가지 방식을 개략적으로 소개할 것이다. 신학과 과학 사이의 흐름은 양방향이다. 과학이 진보함에 따라 우리는 때때로 신학을 수정해야 한다. 또한 과학이 신학을 수정하듯, 때때로 신학도 과학의 결점을 보완해야 한다. 우리 시대의 ‘복음 전도적 무신론자들’이 과학을 순수 자연주의적 세계관과 통합하는 효과적인 작업을 수행하는 이때에, 과학과 신학의 이러한 화해는 매우 중요하다. 나는 신학과 과학을 아우르는 세계관이 무신론의 세계관보다 일관성 있으며 더 많은 것을 설명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_머리말에서


“과학과 신학이 대립만 일삼지 않고 상호 존중과 배움의 자세로 협력할 일이 상당히 많다는 점, 과학 앞에서 신앙이 그리 불합리하지 않다는 점, 더 나아가 주류 이론에 숨어 있는 폭력에 대한 문제 제기는 우리가 귀담아들어야 할 지혜이지 싶다. 또한 머피는 신학과 과학의 경계를 오가며 과학자들과 신자들에게 폭넓은 만남의 장을 열어 준다. 바라기는 이 책이 과학과 종교의 상호 관계에 대한 입문서로 널리 읽히고, 갈등과 대립이 아닌 토론과 대화가 활발해지기를 소망한다.” _역자 후기에서



목차


저자 서문

머리말


1장 신학과 과학의 관계

1. 일반적 견해_ 갈등 대 분리

2. 일반적인 견해에 대한 비평

2.1 신학과 화성 생명체

3. 창조적으로 상호 작용하는 신학과 과학

3.1 과학 분과의 계층 모델

3.2 과학의 계층 모델 안에 있는 신학

4. 요약


2장 과학으로서의 신학

1. 신학이란 무엇인가

2. 과학의 발달과 병행하는 신학의 발달

2.1 연역적 모델

2.2 귀납적 모델

2.3 가설-연역적 모델

3. 신학 추론에서의 가설-연역적 설명

4. 객관 대 주관

5. 요약


3장 우주의 미세 조정과 설계

1. 신적 활동_ 중대한 쟁점

2. 우주론의 미세 조정

3. 하나의 신학적 설명?

3.1 하나님의 존재에 대한 증거?

3.2 윌리엄 페일리의 설계 논쟁

3.3 미세 조정과 설계

3.4 추가적 확증

4. 우주에서 인간의 위치

5. 요약


4장 신경 과학과 영혼

1. 잠재적 갈등?

2. 고대와 중세의 영혼 이해

3. 신경 과학의 발전

3.1 피니어스 게이지의 사례

3.2 뇌 국재화 연구

4. 성서가 이해하는 인간

5. 아나뱁티스트들과 ‘영혼의 수면’

6. 요약


5장 기독교와 진화론

1. 개관

2. 진화론을 거부하는 역사적 이유

3. 진화론에 대한 최근의 반대들

4. 급진적 종교 개혁파 신자의 현안

4.1 성경을 읽는 법

4.2 진화 윤리학

4.3 일관된 세계관

5. 요약


6장 급진적 종교 개혁파 신학과 사회 과학

1. 급진적 기독교

2. 신학과 과학의 갈등과 조화

3. 과학의 계층 모델에서의 윤리학

4. 학계의 하나님 배제

5. 사회 과학, 윤리학, 그리고 신학

5.1 폭력의 필요에 대한 가설

5.2 사회적 실험으로서의 교회

5.3 사회 과학을 위한 새로운 비전

6. 요약


역자 후기

찾아보기



상품정보고시

상품정보고시입니다.
저자 (기본값:제작사 정보 미제공)
크기 전자책의 경우 파일의 용량
쪽수 전자책의 경우 제외
제품 구성 전집 또는 세트일 경우 낱권 구성, CD 등(기본값:해당사항없음)
출간일 (기본값:제작사 정보 미제공)
목차 또는 책소개 상세화면 표시
낸시 머피
낸시 머피는 1989년부터 풀러 신학교에서 가르쳤으며 현재 기독교 철학 선임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머피는 국내외에서 철학뿐 아니라, 신학과 과학의 관계를 주제로 한 여러 학회에서 강사로 주목받고 있다. 버클리 대학의 신학 및 자연 과학 센터(Center for Theology and the Natural Sciences) 회원이었으며, 바티칸 천문대에서 후원하는 과학 및 신학 콘퍼런스 기획 위원회 위원이었다. 신학과 철학, 과학 저널에 수많은 글을 발표한 머피의 첫 책 「과학적 추론 시대의 신학」(Theology in the Age of Scientific Reasoning)은 템플턴 재단(Templeton Foundation)과 미국 종교학회(American Academy of Religion)에서 상을 받은 바 있다. 최근에는 「과학과 신학, 종교의 교차로에 놓인 인간 정체성」(Human Identity at Intersection of Science, Technology, and Religion, C. Knight 공편, 2010), 「하향식 인과론과 자유 의지의 신경 생물학」(Downward Causation and Neurobiology of Free Will, G. F. R. Ellis, T. O’Connor 공편, 2009)을 공동 편집했으며, 그 외에도 과학과 신학, 철학과의 관계를 다룬 수많은 저서와 에세이를 저술하였다. 머피는 여러 출판사와 저널의 편집 고문으로 활동하고 있다. 현재 프라하에 있는 국제 침례 신학교(International Baptist Theological Seminary) 겸임 교수이며 형제 교회(Church of the Brethren)에서 안수받은 목사다.
평점 0 매우 별로예요! 총 0건 평가 기준

무성의, 비방, 도배, 도용, 광고성 평등 상품평 성격에 맞지 않을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상품평 작성하기

상품관련 문의를 남겨주시면 답변해드립니다.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상품Q&A쓰기

배송 관련정보

배송비 

- 라이프북의 배송비는 1만원 미만으로 주문하실 경우 2,500원의 배송비가 부과됩니다. (단,제작처 개별발송 상품은 제작처의 배송비정책을 따릅니다) ​

- 도서,산간 지방의 경우 및 퀵 서비스요청은 배송정책과 관계없이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배송기간

- 신용카드 결제나 핸드폰,실시간 계좌이체는 즉시 결제확인이 가능하며,무통장입금의 경우 입금하신 순서대로 결제확인 후 출고가 이뤄집니다.
  (단,토요일,일요일,공휴일을 제외한 평일 9시 이전까지 결제확인 된 주문건에 한해서만 당일출고 됩니다.)
- 배송기간은 출고 후 최소 1일(24시간)~최대7일 정도 후 주문하신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단,토요일/공휴일제외)

교환/환불 관련 정보

도서는 개정판/재판이 출간될 경우 가격이 변동될 수 있어 주문취소 및 주문변경을 요청드릴 수 있습니다.

상품의 실제 색상은 사용하시는 모니터에 따라 다를 수 있사오니 이점 양해부탁드립니다.


상품에 대한 주문취소/교환/반품/환불정보를 확인하세요!

 

구매확정하시거나 출고완료 후 10일이 지난 주문건은 교환/반품이 불가하여,마이페이지에서 신청버튼이 조회되지 않습니다.
파본상품은 반품/교환 버튼이 보이지 않을 경우 유선전화나 게시판으로 연락부탁드립니다.

주문취소
•주문상품  취소는 "입금확인중(전체취소만 가능)/결제완료(부분취소도 가능)" 단계에서만 가능합니다.
•"입금확인중" 단계에서는 부분취소가 되지 않사오니 부분취소를 원하시면 전체취소후 재주문 주셔야 합니다.
•무통장 및 가상계좌 결제의 경우 주문일 기준으로 15일이후까지 결제가 완료되지 않을 경우 주문은 자동으로 취소됩니다.

반품/교환
•받으신 상품을 사용하지 않으신 경우, 출고완료 후 7일 이내에 반품이 가능합니다.
•주문 상품이 발송완료 된 후 "마이페이지>취소/반품/교환신청"메뉴에서 반품/교환신청이 가능합니다.
•교환은 상품불량 및 오배송 시에만 동일제품에 한하여 교환됩니다.다른 상품으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다른 상품으로 교환하기 원하시면 반품후 새로 주문해주셔야 합니다.
•사용자변심에 따른 반품의 경우 편도/왕복 배송비가 부과되며 배송료는 고객 부담입니다.
-전체반품시 왕복배송비 부과
-부분반품시 남은주문금액이 무료배송기준 미달일경우 왕복배송비 부과
-부분반품시 남은주문금액이 무료배송기준 이상일경우 편도배송비 부과


※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시즌 상품의 경우에는 반품/환불이 되지 않습니다.꼭 숙지해 주세요.(월간지/다이어리/절기공과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교재/악보/음반 및 멀티미디어 등)경우 성경공부교재 및 악보는 받으신 이후에는 반품/환불이 되지 않으며 음반 및 멀티미디어의 경우 포장을 훼손한 경우 반품/환불이되지 않습니다.
•인쇄성경/스프링제본 등과 같이 고객 요청으로 별도제작된 상품인 경우
•고객님의 책임이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훼손된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 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단, 가전제품, 음반 등의 일반 상품은 제조사 기준에 따릅니다.)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가지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 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 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비닐로 랩핑된 상품의 경우 비닐을 뜯으시면 반품이 불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