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직업에 걸려든 소명

  • 43
  • 페이스북
  •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확대보기

박영덕

기독교문서선교회(CLC)

2021년 10월 31일 출간

ISBN 9788934123453

품목정보 128*186*4mm64p

가   격 5,000원 4,500원(10%↓)

적립금 250원(5%)

카드
무이자
혜택보기

배송정보이 상품을 포함하여 1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준비기간1일 이내 (토/주일/공휴일 제외, 당일 오전9시 이전 결제완료 주문기준) 설명보기

품목코드A000243968

매장현황
설명보기 지점별재고
광화문 강남 일산 구로 의정부 노원
2 1 0 0 1 0
* 주의: 실시간 재고수량이 달라지므로 방문전 전화확인 필수!

판매지수 0

분류 0위 | 종합 0위

단체주문지수 0

분류 0위 | 종합 0위

개별주문(0%) 단체주문(0%)
분류베스트 더보기
  • 1오늘을 사는 이유
  • 2일터신학 (개정판) - 하나님의 사업..
  • 3일의 신학
  • 4왕의 사역 2
  • 5말속에 성공이 있다 (20주년 개정판..
  • 6생계를 넘어 소명
  • 7말이 통해야 일이 통한다 - 직장에서..
  • 8월요일의 그리스도인 (스터디 가이드북)
  • 9월요일의 그리스도인
  • 10하나님은 월요일에 무슨 일을 하실까?
수량 상품 수량 1 감소 상품 수량 1 증가

총 합계금액0

상품 상세 정보
바로구매 장바구니 위시리스트
필독! 공지사항

함께 보면 좋은 상품이예요

저자는 그리스도인의 소명을 직업에 빼앗겼다고 인지한다. 그리스도인은 누구든지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은 사람이다. 하지만 직업과 소명을 혼동하며, 갈팡지팡하는 그리스도인들이 많다. 이 책은 사명과 소명, 비전과 직업의 관계를 성경의 관점에서 재정립한다. 소명과 직업을 동일하게 생각하는 그리스도인들에게 이 책을 추천한다. 



목차


저자 서문 5


제1장 하나님께서 주신 사명 7

1. 예수님의 사명 7

2. 우리의 사명 9

3. 우리의 사명에 따른 비전 10


제2장 사명 수행의 걸림돌 13

1. 전임 사역자에게만 주어진 명령이라고 오해한 경우 13

2. 자녀답게 살라는 명령을 사명으로 오해한 경우

(삶과 사명의 혼동) 15

3. 아예 또 다른 사명이 있다고 주장한 경우 18


제3장 어떻게 사명을 이룰까? 41

1. 이런 상황에서 우리의 사명을 감당하기 위한 6가지 제안 42

2. 사명 감당의 실제적 방법 제안 56


맺는말 59

참고 문헌 62



본문 펼쳐보기


저는 이 책을 통해 우리의 사명과 비전이 무엇인지를 다시 한번 정리했습니다. 이 사명을 가로막는 것들이 무엇인지를 파악해 그 장애물을 걷어내고자 시도해 보았습니다. 그다음 어떻게 우리의 사명을 현재 우리 삶에서 실천할 수 있는지 구체적으로 제시해 보았습니다.

p. 6


주님이나 제자들처럼 잃은 자를 찾아 아버지께 나아가게 하는 일, 바로 이것이 우리의 사명이다. 이 일은 해도 되고 안 해도 되는 일이 아니라, 그리스도인이 되는 순간 우리 모두에게 주어진 일이다.

p. 9


소명이란 ‘하나님의 부르심’을 말한다. 그런데 많은 사람이 현재 자기가 하고 있는 일이 하나님께서 맡기신 일, 즉 소명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다 보니 소명이 사명(하나님이 우리에게 제자 삼으라고 명하신 일)과 거의 동의어로 잘못 사용되고 있다. 직업이 소명이라고 할 경우, 직장 일만 열심히 하면 사명을 감당하는 것으로 믿게 된다. 그런데 만일 직업이 소명이 아니라 그냥 직업 그 자체라면 결국 사명은 등한시한 채 직장 일만 열심히 한 게 되므로, 나중에 주님 만날 때 드릴 열매가 없게 된다.

p. 23


그리고 소명(하나님의 부르심)은 성경에서 구원, 성화와 관련된 용어이니만큼 직업에 갖다 붙이는 시도를 애당초 하지 말아야 한다. 괜스레 ‘직업은 소명’이라는 어쭙잖은 확신 속에서 사명을 놓치고 살지 않도록 조심해야 할 것이다.

p. 40


자비량으로 나가려면 선교사는 한 가지 이상의 기술을 갖고 나가야 한다. 바울 사도는 천막을 짜며 밤낮으로 수고했다. 조선 시대 초기에 알렌, 언더우드도 자비량 선교사로 우리나라에 들어왔다.

p. 54


선교의 아버지였던 윌리엄 캐리(William Carrey)도 구두를 만들면서 자비량으로 선교했다. 이발 기술을 배워서 가거나, 그곳에 가서 김밥 장사, 혹은 피아노 레슨을 해도 좋겠다. 자비량 선교사의 좋은 점은 어느 나라든지 갈 수 있다는 점이다.

p. 55


상품정보고시

상품정보고시입니다.
저자 (기본값:제작사 정보 미제공)
크기 전자책의 경우 파일의 용량
쪽수 전자책의 경우 제외
제품 구성 전집 또는 세트일 경우 낱권 구성, CD 등(기본값:해당사항없음)
출간일 (기본값:제작사 정보 미제공)
목차 또는 책소개 상세화면 표시
박영덕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에서 목회학(M.div.)을 공부했다. 20년간 한국기독학생회(IVF)에서 간사와 총무를 역임했으며 대구와 부산, 서울에 있는 여러 대학을 개척해 복음을 전하고 일꾼들을 키웠다. 이후 영국에서 2년간 성경을 공부한 후, 주은혜교회를 개척해 20여 년 목회하며 동시에 전국 17개 각 신학대학원의 연합 모임인 ‘아나톨레’, 해외 유학생들을 위해 ‘코스타’ 강사로 섬겼다. 현재는 주은혜교회를 퇴임한 후 ‘아나톨레’ 사역에 집중하고 있다. 한국 교회 성도와 목회자들을 위한 성경 66권 강해 설교를 완성해 동영상으로 만들었다(유튜브: 박영덕 목사 성경학교, 박영덕 목사 성경학교 앱).

저서는 다음과 같다.
『높아진 문화 명령 낮아진 복음 전도』 (생명의말씀사, 2006)
『구원받은 이후에』 (생명의말씀사, 2008)
『차마 신이 없다고 말하기 전에』 (IVP, 2009)
『내 삶에 들어온 로마서』 (생명의말씀사, 2010)
『만화로 보는 차마 신이 없다고 말하기 전에』 (생명의 말씀사, 2013)
『삶으로 설명한 신앙』 (생명의말씀사, 2018)
『삶으로 설명한 신앙 두 번째 이야기』 (생명의말씀사, 2021)
평점 0 매우 별로예요! 총 0건 평가 기준

무성의, 비방, 도배, 도용, 광고성 평등 상품평 성격에 맞지 않을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상품평 작성하기

상품관련 문의를 남겨주시면 답변해드립니다.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상품Q&A쓰기

배송 관련정보

배송비 

- 라이프북의 배송비는 1만원 미만으로 주문하실 경우 2,500원의 배송비가 부과됩니다. (단,제작처 개별발송 상품은 제작처의 배송비정책을 따릅니다) ​

- 도서,산간 지방의 경우 및 퀵 서비스요청은 배송정책과 관계없이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배송기간

- 신용카드 결제나 핸드폰,실시간 계좌이체는 즉시 결제확인이 가능하며,무통장입금의 경우 입금하신 순서대로 결제확인 후 출고가 이뤄집니다.
  (단,토요일,일요일,공휴일을 제외한 평일 9시 이전까지 결제확인 된 주문건에 한해서만 당일출고 됩니다.)
- 배송기간은 출고 후 최소 1일(24시간)~최대7일 정도 후 주문하신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단,토요일/공휴일제외)

교환/환불 관련 정보

도서는 개정판/재판이 출간될 경우 가격이 변동될 수 있어 주문취소 및 주문변경을 요청드릴 수 있습니다.

상품의 실제 색상은 사용하시는 모니터에 따라 다를 수 있사오니 이점 양해부탁드립니다.


상품에 대한 주문취소/교환/반품/환불정보를 확인하세요!

 

구매확정하시거나 출고완료 후 10일이 지난 주문건은 교환/반품이 불가하여,마이페이지에서 신청버튼이 조회되지 않습니다.
파본상품은 반품/교환 버튼이 보이지 않을 경우 유선전화나 게시판으로 연락부탁드립니다.

주문취소
•주문상품  취소는 "입금확인중(전체취소만 가능)/결제완료(부분취소도 가능)" 단계에서만 가능합니다.
•"입금확인중" 단계에서는 부분취소가 되지 않사오니 부분취소를 원하시면 전체취소후 재주문 주셔야 합니다.
•무통장 및 가상계좌 결제의 경우 주문일 기준으로 15일이후까지 결제가 완료되지 않을 경우 주문은 자동으로 취소됩니다.

반품/교환
•받으신 상품을 사용하지 않으신 경우, 출고완료 후 7일 이내에 반품이 가능합니다.
•주문 상품이 발송완료 된 후 "마이페이지>취소/반품/교환신청"메뉴에서 반품/교환신청이 가능합니다.
•교환은 상품불량 및 오배송 시에만 동일제품에 한하여 교환됩니다.다른 상품으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다른 상품으로 교환하기 원하시면 반품후 새로 주문해주셔야 합니다.
•사용자변심에 따른 반품의 경우 편도/왕복 배송비가 부과되며 배송료는 고객 부담입니다.
-전체반품시 왕복배송비 부과
-부분반품시 남은주문금액이 무료배송기준 미달일경우 왕복배송비 부과
-부분반품시 남은주문금액이 무료배송기준 이상일경우 편도배송비 부과


※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시즌 상품의 경우에는 반품/환불이 되지 않습니다.꼭 숙지해 주세요.(월간지/다이어리/절기공과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교재/악보/음반 및 멀티미디어 등)경우 성경공부교재 및 악보는 받으신 이후에는 반품/환불이 되지 않으며 음반 및 멀티미디어의 경우 포장을 훼손한 경우 반품/환불이되지 않습니다.
•인쇄성경/스프링제본 등과 같이 고객 요청으로 별도제작된 상품인 경우
•고객님의 책임이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훼손된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 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단, 가전제품, 음반 등의 일반 상품은 제조사 기준에 따릅니다.)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가지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 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 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비닐로 랩핑된 상품의 경우 비닐을 뜯으시면 반품이 불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