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이벤트 

[개정판] 금은 불을 두려워 하지 않는다 (2)

  • 10
  • 페이스북
  •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확대보기

원서명 : Gold Fears No Fire

랄프 탈리버

최태희 역자

RODEMBOOKS OMF

2021년 11월 20일 출간

ISBN 9788998012380

품목정보 150*210*15mm288p

가   격 13,000원 11,700원(10%↓)

적립금 0원

카드
무이자
혜택보기

배송정보이 상품을 포함하여 1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준비기간1일 이내 (토/주일/공휴일 제외, 당일 오전9시 이전 결제완료 주문기준) 설명보기

품목코드A000244783

매장현황
설명보기 지점별재고
광화문 강남 일산 구로 의정부 노원
1 0 0 0 1 0
* 주의: 실시간 재고수량이 달라지므로 방문전 전화확인 필수!

판매지수 0

분류 0위 | 종합 0위

단체주문지수 0

분류 0위 | 종합 0위

개별주문(0%) 단체주문(0%)
분류베스트 더보기
  • 1주라 그리하면 채우리라 - 핑퐁 선교..
  • 2과학자였던 서사라 목사의 천국과 지옥..
  • 3내가 본 지옥과 천국
  • 4깨어진 그릇
  • 5어둠을 비추는 한 쌍의 촛불
  • 6서사라 목사의 천국 지옥 간증 수기 ..
  • 7잠근 동산
  • 8내 인생의 한 구절
  • 9[개정판] 찬송생활의 권능
  • 10시베리아의 불꽃 (소련 그리스도인들의..
수량 상품 수량 1 감소 상품 수량 1 증가

총 합계금액0

상품 상세 정보
바로구매 장바구니 위시리스트
필독! 공지사항
이 상품이 포함된
이벤트/기획전

공산화된 중국 교회가 겪었던 비극, 고난... 그리고 승리


불은 위험한 것이지. 사람을 죽이기도 하고 무서운 고난을 당하게도 한다. 그러나 불이 나쁜 것만은 아니란다. 제련하고 정결하게도 할 수 있다. '순금은 제련하는 불을 두려워하지 않는다.'


주위가 아주 기분 나쁘게 고요했다. 늘상 있던 밤의 소음들 - 거지, 우동 상인, 마작파 놓는 사람들의 소리가 하나도 들리지 않았다. "어떻게 해요? 어디로 가면 좋아요? 누가 우리를 도와주겠어요?" 제이드 문의 목소리는 점점 커졌다. 총알이 집 위로 핑핑 날았다. 다른 총알은 지붕의 타일을 맞추어 조각내 버렸다. 그 조각들이 지붕 틈새로 떨어졌다. 밖에서 급히 뛰는 발자국 소리가 들렸다. 그리고 억센 북쪽 억양으로 외치는 소리가 들렸다. 그리고는 조용해졌다. - 때는 1949년 창카이섹이 다스리던 서부 중국의 충칭을 공산주의자들이 점령했다. 그때부터 리 가족의 삶은 그 전과 같을 수가 없었다. 



목차



2권


지진!

홍위병의 진입

데몬의 활약

약탈!

사다리 밑의 살인

다른 홍위병들

찢어진 바지 에피소드

군대의 진입

강간 미수

파이프 속의 뱀

3번 탄광 진료소

뒷문과 결혼


5부 상하이와 안웨이(1971)

"언덕 위로 올라가고, 시골로 내려가고"

반동으로 잡히다

이 강의 비극


6부 베이징과 만주(1976-1978)

한 시대의 종말

반전


7부 상하이(1979)

가족의 재회


에필로그



상품정보고시

상품정보고시입니다.
저자 (기본값:제작사 정보 미제공)
크기 전자책의 경우 파일의 용량
쪽수 전자책의 경우 제외
제품 구성 전집 또는 세트일 경우 낱권 구성, CD 등(기본값:해당사항없음)
출간일 (기본값:제작사 정보 미제공)
목차 또는 책소개 상세화면 표시
랄프 탈리버
OMF 선교사 랄프 탈리버가 문화혁명 당시 중국가정교회지도자가 겪었던 비극, 고난, 승리를 파노라마 소설 형식으로 쓴 글이다. 주인공들은 모두 가공인물이지만 대부분 사실에 근거한 것이기 때문에 당시의 사회상과 가정 교회 지도자의 삶을 짐작할 수 있다. 1949년 창카이섹이 다스리던 서부 중국 충칭을 공산주의자들이 점령 했다. 기자인 노블하트 리는 아내와 두 아들, 그리고 딸이 있었다.(실명을 원치 않는 저자의 의도대로 중국인의 이름을 그대로 영어식으로 썼다) 공산주의 행동 대원이 싫어하는 지식인이자 기독교인인 것이다. 블랙리스트 에 올라 있는 그와 가족에게도 혹독한 시련이 기다리고 있었다. 그들은 각기 있는 곳에서 그 체제에 순응하며 신앙인으로서산다. 아무리 당시의 권력가들이 기독교인들을 미워하여도 그들은 식사할 때 기도하지 않을 수 없고 성도가 모이는 곳을 찾아 예배를 드리지 않을 수 없다. 극한 가난과 억울함 속에서도 그들은 그저 하나님 을 모시고 살고 있고 자연스런 삶의 패턴으로 이웃을 용서하며 사랑한다. 주위 사람은 그것에 매력을 느끼고 호기심을 갖는다. 병이 낫거나 감옥이 저절로 열리지 않는데 그냥 그리스도인으로서 잔잔하게 평범하게 사는 모습이 감동을 준다. 현재 중국의 기독교인은 1억명 이상으로 추정된다. 공산화되었던 당시보다 100배 이상의 부흥이 있었다. 중국의 지도자들 사이에서 현재 기독교가 차세대 정신적 지주로 인정받고 있는데는 이들과 같은 사람들이 있었기 때문이다.
평점 0 매우 별로예요! 총 0건 평가 기준

무성의, 비방, 도배, 도용, 광고성 평등 상품평 성격에 맞지 않을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상품평 작성하기

상품관련 문의를 남겨주시면 답변해드립니다.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상품Q&A쓰기

배송 관련정보

배송비 

- 라이프북의 배송비는 1만원 미만으로 주문하실 경우 2,500원의 배송비가 부과됩니다. (단,제작처 개별발송 상품은 제작처의 배송비정책을 따릅니다) ​

- 도서,산간 지방의 경우 및 퀵 서비스요청은 배송정책과 관계없이 추가 배송비는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배송기간

- 신용카드 결제나 핸드폰,실시간 계좌이체는 즉시 결제확인이 가능하며,무통장입금의 경우 입금하신 순서대로 결제확인 후 출고가 이뤄집니다.
  (단,토요일,일요일,공휴일을 제외한 평일 9시 이전까지 결제확인 된 주문건에 한해서만 당일출고 됩니다.)
- 배송기간은 출고 후 최소 1일(24시간)~최대7일 정도 후 주문하신 상품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단,토요일/공휴일제외)

교환/환불 관련 정보

도서는 개정판/재판이 출간될 경우 가격이 변동될 수 있어 주문취소 및 주문변경을 요청드릴 수 있습니다.

상품의 실제 색상은 사용하시는 모니터에 따라 다를 수 있사오니 이점 양해부탁드립니다.


상품에 대한 주문취소/교환/반품/환불정보를 확인하세요!

 

구매확정하시거나 출고완료 후 10일이 지난 주문건은 교환/반품이 불가하여,마이페이지에서 신청버튼이 조회되지 않습니다.
파본상품은 반품/교환 버튼이 보이지 않을 경우 유선전화나 게시판으로 연락부탁드립니다.

주문취소
•주문상품  취소는 "입금확인중(전체취소만 가능)/결제완료(부분취소도 가능)" 단계에서만 가능합니다.
•"입금확인중" 단계에서는 부분취소가 되지 않사오니 부분취소를 원하시면 전체취소후 재주문 주셔야 합니다.
•무통장 및 가상계좌 결제의 경우 주문일 기준으로 15일이후까지 결제가 완료되지 않을 경우 주문은 자동으로 취소됩니다.

반품/교환
•받으신 상품을 사용하지 않으신 경우, 출고완료 후 7일 이내에 반품이 가능합니다.
•주문 상품이 발송완료 된 후 "마이페이지>취소/반품/교환신청"메뉴에서 반품/교환신청이 가능합니다.
•교환은 상품불량 및 오배송 시에만 동일제품에 한하여 교환됩니다.다른 상품으로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다른 상품으로 교환하기 원하시면 반품후 새로 주문해주셔야 합니다.
•사용자변심에 따른 반품의 경우 편도/왕복 배송비가 부과되며 배송료는 고객 부담입니다.
-전체반품시 왕복배송비 부과
-부분반품시 남은주문금액이 무료배송기준 미달일경우 왕복배송비 부과
-부분반품시 남은주문금액이 무료배송기준 이상일경우 편도배송비 부과


※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시즌 상품의 경우에는 반품/환불이 되지 않습니다.꼭 숙지해 주세요.(월간지/다이어리/절기공과 등)
•복제가 가능한 상품(교재/악보/음반 및 멀티미디어 등)경우 성경공부교재 및 악보는 받으신 이후에는 반품/환불이 되지 않으며 음반 및 멀티미디어의 경우 포장을 훼손한 경우 반품/환불이되지 않습니다.
•인쇄성경/스프링제본 등과 같이 고객 요청으로 별도제작된 상품인 경우
•고객님의 책임이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훼손된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 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단, 가전제품, 음반 등의 일반 상품은 제조사 기준에 따릅니다.)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가지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 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 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비닐로 랩핑된 상품의 경우 비닐을 뜯으시면 반품이 불가능합니다.